통합 검색

FASHION MORE+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UpdatedOn February 02, 2023

/upload/arena/article/202301/thumb/52972-508487-sample.jpg

옐로 멜란지 오아시 캐시미어 니트 크루넥 2백5만원·스웨이드 트리플 스티치 로톱 스니커즈 각각 1백9만원 모두 제냐 제품.

스웨이드와 캐시미어는 의외로 비슷한 구석이 여럿 있다. 섬세하고 부드러운 텍스처에서 드러나는 고급스러운 매력, 그리고 제냐의 대체할 수 없는 핵심이자 강점이 뚜렷한 소재라는 점이 그렇다. 더하자면 고급 소재임에도 캐주얼하고 무심하게 쓰일 때 더 세련돼 보인다는 것. 제냐의 오아시 캐시미어 크루넥 니트와 트리플 스티치 운동화가 대표적이다. 정제된 디자인의 오아시 캐시미어 니트는 리브 조직 트리밍으로 가볍고 촘촘한 짜임이 돋보인다. 여유로운 슬립온 스타일에 독특한 엘라스틱 트리플 디테일을 더한 트리플 스티치 스니커즈는 군더더기 없는 스웨이드 갑피로 편안하다. 어스 컬러 위주로 선보이던 제냐와 스웨이드, 캐시미어 모두 푸릇하고 선명한 이번 시즌의 컬러들은 분명 색다른 지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박선경

2023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이민기, "좋은 연기를 위해 스태프의 이름을 외우는 것부터 시작하죠"
  • 2
    최문희 & 김아영, "성실한 배우, 차근차근 내공을 쌓는 배우가 되고 싶어"
  • 3
    The Silent Sea
  • 4
    스위스에서 온 편지
  • 5
    이번 달엔

RELATED STORIES

  • FASHION

    봄맞이

    혹독한 계절을 보낸 옷과 신발의 묵은 흔적을 지워줄 관리용품.

  • FASHION

    에디 슬리먼의 꿈

    에디 슬리먼은 하고 싶은 것을 한다. 셀린느의 수장은 돌연 자신의 카메라를 둘러메고 미국 말리부로 향했다. 사진 속 주인공은 밥 딜런이다.

  • FASHION

    분명한 존재감

    브랜드의 존재감을 분명하게 과시하는 로고 디자인 백.

  • FASHION

    봄을 닮은 슈즈 3

    봄의 따스함을 담은 이 계절의 신발 세 켤레.

  • FASHION

    Trilogy

    3부로 이어진 마티유 블라지 퍼레이드의 종점, 상상력과 은유로 써낸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챕터.

MORE FROM ARENA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LIFE

    작은 집 이야기

    런더너들은 더 이상 거실이나 부엌이 필요 없다고 말한다. 아무것도 없는 집이 오히려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말이다.

  • AGENDA

    에디 슬리먼의 '슬린느(Sline)'

    사람들은 피비의 모습을 그리워함과 동시에 에디 슬리먼의 행보에 반기를 들었다.

  • FEATURE

    재난에서 살아남기

    디지털 세계의 위협은 계속되지만 그렇다고 현실이 안전한 것은 아니다. 지진, 조난, 침수, 화재 등 일상에서 겪을 수 있는 위협들로부터 생존할 수 있는 팁을 전한다.

  • FILM

    한결같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