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수공을 위한 공간 #1 빛과 공기가 관통하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UpdatedOn January 16, 2023

3 / 10
전시장 벽면의 통유리창 너머로 풍경이 넓게 펼쳐진다. 늘 빛이 들어와 안온한 느낌을 전한다.

전시장 벽면의 통유리창 너머로 풍경이 넓게 펼쳐진다. 늘 빛이 들어와 안온한 느낌을 전한다.

  • 전시장 벽면의 통유리창 너머로 풍경이 넓게 펼쳐진다. 늘 빛이 들어와 안온한 느낌을 전한다.  전시장 벽면의 통유리창 너머로 풍경이 넓게 펼쳐진다. 늘 빛이 들어와 안온한 느낌을 전한다.
  • 꼭대기 층의 내부 전시 공간 전경. 높은 천장이 특징이며 오른쪽 문을 열면 테라스로 바로 이어지는 구조다.꼭대기 층의 내부 전시 공간 전경. 높은 천장이 특징이며 오른쪽 문을 열면 테라스로 바로 이어지는 구조다.
  • 꼭대기에서 시선을 위로 올리면 기하학적인 건축 구조와 하늘이 보인다.꼭대기에서 시선을 위로 올리면 기하학적인 건축 구조와 하늘이 보인다.
  • 3층과 4층을 잇는 중정. 중앙에 회오리 계단과 뚫린 벽면이 특징이다.  3층과 4층을 잇는 중정. 중앙에 회오리 계단과 뚫린 벽면이 특징이다.
  • 워킹 위드 프렌즈가 둥지를 튼 건물의 외부 모습. 네모반듯하고 정갈하다. 워킹 위드 프렌즈가 둥지를 튼 건물의 외부 모습. 네모반듯하고 정갈하다.

WORKING WITH FRIENDS

WORKING WITH FRIENDS

2019년, 이원우 작가는 몬트리올로 레지던시를 떠나고 작은 페인팅으로 채운 조그만 큐브 형태의 작품을 만들었다. 이후 그 큐브와 동일한 디자인의 건축물을 세웠고, 현재 자신의 작업실로 사용 중이다. “생각해보니 10년 전 대학원 졸업 논문 주제도 큐브였어요. 각기 다른 작가들이 같은 모양의 큐브에 어떻게 다른 의미를 부여하는지 추적하며 쓴 논문이에요. 그러니까 오랫동안 큐브라는 공간에 대해 고민해온 거죠.” 이원우가 말했다. 조각과 공간은 맞닿아 있다고 생각한다는 이원우가 사유하는 공간은 어떤 모습일까.

올해 문 연 워킹 위드 프렌즈는 ‘친구들과의 협업 갤러리 프로젝트’를 슬로건으로 내세우며, 미술 디자인, 음악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자유롭게 다양한 장르를 전시하는 하는 공간이다. 반듯하게 잘린 듯 매끄러운 흰색 외벽, 군데군데 사각형으로 뚫린 구멍이 마치 각진 큐브를 연상시킨다. 이 건물의 3층부터 꼭대기까지가 워킹 위드 프렌즈다. “저는 창작할 때나 창작을 위해 고민할 때 공간 천장의 영향을 많이 받아요. 높은 천장을 중요하게 생각하죠. 아예 천장이 없는 것도 좋아요. 뻥 뚫린 공간에 있어야 생각의 폭이 넓어지거든요.”

이 건물엔 3층과 4층을 잇는 중정이 존재한다. 중정 중앙에 회오리 형태의 계단이 설치되어 있고, 계단 옆 벽은 창이 없다. 계단 정면에 내부로 들어서는 큰 유리문이 있고, 내부 전시 공간의 양쪽 벽면도 통창이다. 어느 각도에서든 넓게 펼쳐진 한남동 일대가 보이고, 빛이 통과한다. 꼭대기 층에 오르면 하늘이 바로 보인다. 뻥 뚫린 공간. 이원우가 지향하는 공간의 형태와 일치한다.

창작의 영감을 얻을 때 공간의 구조가 영향을 미치지만, 분위기도 큰 역할을 한다. 소음 속에서 두뇌 회전이 더 활발해지는 사람이 있듯이. “이 건물은 구조가 꽉 막혀 있지 않고 유연합니다. 바람이 이리저리 통과하니까요. 건물 내부의 공기도 마찬가지예요. 새로 세워진 공간인 만큼 디렉터의 방향성과 관점이 유연해요. 그와 미술에 대한 대화를 주고받는데, 그럴 때마다 새로운 영감을 발견하죠.”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2023년 01월호

MOST POPULAR

  • 1
    Earth Day
  • 2
    크기별로 알아보는 골프 에센셜 백 4
  • 3
    Very Big & Small
  • 4
    Thinner
  • 5
    그래프로 보는 서울의 나무

RELATED STORIES

  • LIFE

    아메리칸 차이니즈 레스토랑 4

    한국에서 만나는 미국식 중국의 맛.

  • LIFE

    가자! 촌캉스

    지금 이 계절, 촌캉스를 떠나야 할 때.

  • LIFE

    봄의 공기청정기

    미세먼지가 걱정스러운 계절이라 모아본 오늘날의 공기청정기 4종.

  • LIFE

    꽃구경도 식후경

    눈과 입 모두 즐거운 식도락 봄나들이.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MORE FROM ARENA

  • FILM

    2016 제 11회 에이어워즈(A-AWARDS) 스케치

  • LIFE

    48 Padding Outers

    영하의 기온을 마주하기 전에 미리미리 월동 준비를 해야 할 때다. 패딩 하나 마련하고자 하는 <아레나> 독자들을 위해 발 빠르게 준비했다. 애슬레저 트렌드 전선에 이어지는 가뿐한 경량 다운 재킷부터 극한의 추위에도 바람 한 점 스밀 틈 없는 헤비 다운 패딩까지 12개 브랜드의 48개 패딩 아이템을 폭넓게 모았다. 지퍼 끝까지 잠가 올리면 이불 속보다 포근한 온기를 선사할 거다.

  • FASHION

    BEACH SEASON

    맹렬하게 뜨거운 여름을 기다려온 이번 시즌의 비치 타월 7.

  • AGENDA

    변화의 시작

    디자이너가 브랜드의 명성이 된 시대, 2019 S/S 남성 컬렉션에 패션 판타지를 불어넣을 새로운 조합들이 완성됐다.

  • INTERVIEW

    배우 이상이, 두가지 느낌 화보 미리보기

    이상이, 두 가지 느낌의 가을 남자로 변신한 화보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