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흔하지 않은 꿀

개성 한 방울 첨가된, 가지고 싶은 매력의 한국 브랜드 꿀 4

UpdatedOn December 10, 2022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589-504933-sample.jpg

1 MMEL ACTIVE HONEY 자라

TASTING NOTE 천년을 버티는 강인한 생명력을 지닌 자라나무는 3년의 시간 끝에 꽃을 피운다. 꿀벌은 그 꽃에서 건강한 꿀을 채취한다. 이토록 귀한 자라나무 꿀은 점성이 높고 나무 향이 밴 단맛이 특징이다. 뱅쇼의 계피를 핥았을 때와 비슷하다.
HOW TO USE 크림치즈를 펼쳐 바른 곡물 식빵에 라즈베리를 얹고, 위에 자라 허니 반 숟갈을 뿌린다. 빵과 크림치즈의 고소함에 꿀과 라즈베리의 단맛이 환상적인 궁합을 이룬다.
PRICE 225g 7만8천원

2 IT’S HONEY! 스파이시 허니

TASTING NOTE 스파이시 허니는 가열 농축과 고밀도 정제 과정을 거치지 않은 꿀, 로우 허니에 페페론치노를 담근 꿀이다. 적당한 단맛에 페페론치노의 묵직한 매운맛이 첨가돼 요리에 활용하기 좋다. 그냥 먹으면 생소하지만 음식에 넣어 먹으면 익숙한 맛으로 느껴진다.
HOW TO USE ‘잇츠허니!’ 팀과 함께 스파이시 허니를 만든 푸드 스타일리스트 ‘박수지’의 추천에 따르면 오븐에 구운 카망베르 치즈 덩어리에 견과류, 블루베리, 라즈베리를 얹고 스파이시 허니를 듬뿍 뿌려 먹으면 일품이다.
PRICE 270g 3만6천원

3 GGUL.GUN.DAL 산벚나무 허니

TASTING NOTE 서울 삼각산 일대를 메운 산벚나무에서 채취했다. 산벚나무는 4월 말 즈음 개화하며, 다른 벚나무와 달리 잎과 꽃이 함께 핀다. 동일한 시기에 채취한 산벚나무 꿀은 꽃 향을 은은하게 품고 있으며 아카시아 꿀보다 색감이 진하고 당도도 훨씬 진하다.
HOW TO USE 산벚나무 꿀의 꽃 향은 뜨거운 물과 섞이면 더욱 선명해진다. 단맛이 아주 강해 그릭 요거트, 견과류, 블루베리에 뿌려 먹어도 좋다.
PRICE 350g 2만원

4 WORKERBEE 모히토

TASTING NOTE 초콜릿, 녹차, 얼그레이 등 다양한 맛의 꿀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워커비. 이번엔 모히토 맛이다. 모히토 제조 시 사용되는 향긋한 라임과 민트를 넣은 벌꿀이다. 모히토 꿀 하나로 모히토 칵테일을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으며 에이드, 스무디 제조에도 활용된다. 끈적한 단맛이 느껴지다 모히토의 상큼함으로 마무리된다.
HOW TO USE 럼 또는 진에 탄산수와 모히토 꿀을 넣으면 칵테일이 완성된다. 술이 아니라면 뜨거운 민트 향 차에 넣어 마시자.
PRICE 335g 2만4천5백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나현

2022년 12월

MOST POPULAR

  • 1
    EXOTIC FAIRY TALE
  • 2
    나의 첫 위스키
  • 3
    이 자리를 빌어 '싱어게인' 작가님들께 사과드립니다
  • 4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 5
    Dingle Dangle

RELATED STORIES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비대면과 거리두기의 코로나 시대가 불과 몇 년 전이다. 많은 이별과 폐업과 변화를 만들어낸 이 병의 특징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20대 발병률과 사망률이었다. 즉 20대는 한창 나이에 마스크를 끼고 시작도 하지 않은 밤의 술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섹스는 어땠을까? 더했을까 덜했을까?

  • LIFE

    새로 오픈했습니다

    뜨기 전 가봐야 할 신규 일본 음식점 4곳.

  • LIFE

    모유 수유와 럭셔리

    오늘날의 럭셔리는 상냥하고 무해하며 결코 닿을 수 없다. 책 속에 이유가 있다.

  • LIFE

    나의 첫 위스키

    어딜 가도 위스키를 먼저 찾는 위스키 러버들에게 인생 첫 위스키의 기억을 물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배정남의 美道 미도

    제2의 전성기를 맞은 배정남의 ‘꽃길 행보’는 올해도 쭉 이어질 전망이다. 영화와 예능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는 배정남과 함께한 시간.

  • INTERVIEW

    Maison Hermès

    에르메스 홈 컬렉션을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듀오 샬롯 마커스 펄맨과 알렉시스 파브리가 가구와 오브제의 역할과 영감에 대해 말했다.

  • LIFE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책

  • FASHION

    DRIVE AWAY

    어디든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면 곧장.

  • INTERVIEW

    '아무노래' 지코 미리보기

    ‘아무노래’ 지코, <아레나 옴므 플러스> 5월호 커버 장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