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이런 스니커즈 또 없습니다

활력 넘치는 패션의 아이콘으로 존재감을 빛내는 디올 맨 B9S 스니커즈를 만나보자.

UpdatedOn December 10, 2022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588-504929-sample.jpg

블루 새틴 까나쥬 쿠모, 블루 러버솔로 만든 디올 BY ERL B9S 스케이터 스니커즈.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2023 디올 봄 남성 패션쇼에서 머스트 해브 액세서리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은 B9S 스니커즈는 디올을 상징하는 다양한 디테일 속에 베니스 비치의 아이코닉한 스케이트 문화를 담아낸 슈즈다.

디올 맨 B9S 스니커즈는 화려한 블루 푸시아 블랙 컬러에 아이코닉한 까나쥬 퀼트 모티브를 장식한 버전과 자연스러운 베이지 브라운 크림 컬러에 섬세한 디올 오블리크 자카드 패치를 더한 버전으로 각기 다른 두 가지 매력을 선보인다.

릴라 스웨이드 & 디올 오블리크 자카드, 크림, 앰버 러버솔로 만든 디올 BY ERL B9S 스케이터 스니커즈.

릴라 스웨이드 & 디올 오블리크 자카드, 크림, 앰버 러버솔로 만든 디올 BY ERL B9S 스케이터 스니커즈.

릴라 스웨이드 & 디올 오블리크 자카드, 크림, 앰버 러버솔로 만든 디올 BY ERL B9S 스케이터 스니커즈.

편안한 착용감과 실용성을 결합한 디자인은 어떤 룩에나 대담한 감성을 더하며 킴 존스와 게스트 디자이너 E.R.L(엘리 러셀 린넷즈)의 강렬한 케미를 떠오르게 한다. 킴 존스는 “지금까지 디올 컬렉션을 제작하며 많은 분들과 함께했지만, 이번에는 매우 색다른 방식을 제안해줄 누군가와 협업하고 싶었습니다. 디올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봐줄 사람이 있었으면 했죠. 엘리 러셀 린넷즈와 함께하는 동안 제가 그의 작품을 좋아한다는 점, 그리고 디올 남성복 부문에서 보다 젊은 디자이너와 협업하며 그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다는 점에서 아주 많은 영감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익숙함과 새로움을 동시에 선사하는 이번 컬렉션은 저희 두 사람이 패션계에서 꿈꾸었던 근본적인 열망을 다시금 확실히 각인시켜 주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엘리 러셀 린넷즈는 “제가 태어난 해인 1991년부터의 역사로 거슬러 올라가 디올 아카이브를 둘러보았습니다. 당시 지안프랑코 페레가 아티스틱 디렉터를 맡았는데, 디올의 역사 중에서도 저와 킴 존스 모두에게 완전히 새롭게 느껴지는 시기였습니다. 바로 그 지점에 착안해 제 머릿속에서는 혼돈과 완벽주의가 함께 등장하는 ‘맥시멀리즘’이라는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컬렉션 전체에 걸쳐 시간과 역사 속 수많은 순간들이 충돌하고 있고, 시간 속에서 세대와 공간의 한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만남의 장이 펼쳐집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디올 맨만이 선보일 수 있는 매력들로 중무장한 B9S 스니커즈는 2023년 1월 5일부터 디올 부티크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Photography ELI RUSSELL LINNETZ
Cooperation 디올

2022년 12월

MOST POPULAR

  • 1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 2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 3
    Be Fabulous
  • 4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5
    고수와 잡담과 진담

RELATED STORIES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MORE FROM ARENA

  • FILM

    Car Lab

  • DESIGN

    Dream Car in Your Hands

    스마트폰으로 드림카를 찾아본다. 매일 보다 보니 어느 날은 화면 밖으로 차가 튀어나왔다.

  • FASHION

    READY FOR MARCH

    따뜻한 봄과 함께 가뿐하게 등장한 신발 넷.

  • FASHION

    DRUNKEN BOYS

    추운 계절을 따사로이 품어주는 니트와 술.

  • FASHION

    소지섭과 쌤소나이트의 여유로운 외출

    여행이 일상 속으로 자리를 되찾은 지금, 여유로운 외출에 나선 소지섭과 쌤소나이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