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11월의 EDITOR’S PICK

UpdatedOn October 30, 2022

Crossover

데일리 멀티 웨어로 기능하는 더없이 간결하고 완벽한 프라다의 트라이앵글.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59-500460-sample.jpg

사피아노 가죽 벨트 백 2백75만원 프라다 제품.

프라다를 말할 때 빠질 수 없는 가장 완벽한 트라이앵글, 아이코닉한 사피아노 가죽 조합의 벨트 백은 형식과 기능, 디자인 삼박자가 완벽하게 어우러진다. 메탈 트라이앵글 로고는 보통 가방 전면에 하나 장식하는데, 이 벨트 백은 독특하게도 스트랩 끝에 메탈 트라이앵글 로고를 하나 더 추가했다. 이유는 스트랩에 있다. 가방에 고정된 게 아니라 탈착이 가능한 형태라 벨트 스트랩은 온전한 벨트로, 가방은 클러치로 기능하는 흥미로운 디자인. 게다가 보편적이고 간결한 블랙이어서 쪼개고 합쳐도 별 고민 없이 잘 어울린다. 일부가 전부가 되는 프라다다운 합리적 방식. 게다가 보기보다 많은 용량을 수납할 수 있어 데일리 백으로는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Hero’s Back

모두를 열광시켰던 태그호이어와 마리오 카트가 화려하게 돌아왔다.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59-500474-sample.jpg

태그호이어 포뮬러 1×마리오 카트 리미티드 에디션 크로노그래프 44MM 가격미정 태그호이어 제품.

슈퍼 마리오가 태그호이어의 고성능 포뮬러 1을 타고 다시 돌아온다. 태그호이어와 닌텐도의 두 번째 파트너십은 스마트워치에 이어 기계식 시계 포뮬러 1의 두 가지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출시한다. 그중 크로노그래프 버전은 블랙 세라믹 소재 베젤에서 보이는 슈퍼루미노바 코팅 마리오 카트 로고가 역동적이다. 체커보드 체크 다이얼 위로 아이코닉한 레드 컬러를 곳곳에 활용했고, 9시 방향에 자리한 퍼머넌트 세컨즈 인디케이터에 경쾌하게 달리는 마리오가 보인다. 또한 3시 방향 날짜창은 슈퍼스타, 바나나 대, 시버섯, 등껍질 등 마리오 카트 아이템들이 숫자 대신 규칙적으로 나타난다. 이 호기로운 조합의 품절 위력이야 이미 지난 스마트워치로 입증했고, 새로운 리미티드 에디션의 크로노그래프 워치는전 세계 3천 점만 한정 판매한다고 하니 놓치지 말 것.

월동 준비

한겨울 추위도 잊게 만들 아우터를 찾고 있다면.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59-500473-sample.jpg

고어 G 타입 후디드 재킷 2백22만5천원 C.P. 컴퍼니 제품.

C.P. 컴퍼니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풍게티는 이번 컬렉션을 준비하면서 CP 직물에서 사용하는 고어텍스 막을 염색하는 실험을 했다. 어찌 보면 왁스 코팅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물 빠진 데님처럼 보이는 고어 G 타입은 가먼트 다잉의 발전된 단계를 보여준다. 앞서 언급한 소재들이나 고어텍스보다 더 가볍고, 흡습속건 기능과 방수 효과도 탁월해 궂은 날씨 야외에서도 활동성을 보장한다. 물론 겨울 아우터인 점을 고려해도 결코 저렴한 가격은 아니다. 하지만 외피인 바람막이와 내피의 다운 재킷을 단독으로 입거나, 둘을 합쳤을 땐 한겨울까지 유니폼처럼 입을 수 있다는 걸 생각하면 지금 고민하느라 흘러가는 시간이 아깝다. 이런 아우터라면 우선 입어보기라도 하는 게 타당하다. 그래야 진가를 알 수 있기도 하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이유나

2022년 11월호

MOST POPULAR

  • 1
    2022 월드컵 복기
  • 2
    마이크로 백의 압도적인 존재감
  • 3
    MY YOOOOOOOOUTh
  • 4
    오후의 이진욱
  • 5
    루이비통, 쿠사마 야요이 컬렉션

RELATED STORIES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 FASHION

    구찌의 한 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드 사르노’ 임명.

  • FASHION

    Everything, Everywhere

    유니클로가 추구하는 일상이라는 예술.

  • FASHION

    2023 S/S KEYWORD 14 #2

    더 대담하고 과감하게, 또 익숙하고 흥미진진한 요소들로 가득한 2023 S/S 시즌의 다채로운 키워드.

  • FASHION

    2023 S/S KEYWORD 14 #1

    더 대담하고 과감하게, 또 익숙하고 흥미진진한 요소들로 가득한 2023 S/S 시즌의 다채로운 키워드.

MORE FROM ARENA

  • INTERVIEW

    연수는 거침없어

    이렇게 솔직해도 돼? 돌이켜보니 하연수는 이전에도 솔직했다.

  • FASHION

    봄 향수 5

    봄에 뿌리면 더 좋을, 색다른 우드 계열 향수 5.

  • FASHION

    So Sleepy

    수면을 유도하는 옷가지들.

  • REPORTS

    흐르는 대로 그렇게

    신소율은 자기를 안다. 알아서 더 흘려보내기로 했다. 자연스럽게 흐름에 몸을 맡기면 언젠가 그녀가 원하는 지점에 닿을 거라 믿으며. 보니, 방향을 잘 잡았다.

  • REPORTS

    서울에 여름이 온 날

    동시대적 사진가 3인이 포착한 어느 여름의 어느 서울들. 우리는 이렇게 보내겠지. 다시 이 여름을. 서울에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