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나나영롱킴의 세계로

조각 같은 외모와 훤칠한 키로 남녀 모두를 설레게 만드는 비현실적인 존재를 만났다. 킹키펌킨을 더했더니 나나영롱킴이 부리는 마법에 제대로 빠져들었다.

UpdatedOn October 26, 2022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22-500075-sample.jpg

나나가 앞뒤를 돌려 입어 레터링을 보여준 오렌지 컬러 스웨트 셔츠는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댄싱사이더 컴퍼니, 손에 든 보틀은 달달한 호박을 중심으로 사과와 꿀, 풍미를 돋울 향신료의 조화에 부드럽게 터지는 탄산감을 더한 댄싱사이더 컴퍼니 할로윈 시즈널 사이더 킹키펌킨 제품.

TV 광고에서 ‘어쩌라고’를 외치던 파격적인 비주얼의 나나. 유튜브 ‘NEON MILK’에서 ‘NANA TV’를 운영 중이고 공연은 물론 다양한 브랜드의 모델, 디자이너의 뮤즈가 되기도 했으며 다양한 매거진과 방송에서 얼굴을 알려왔다. 어릴 적 학교 운동회 때 텔레토비의 나나 분장으로 나나라는 별칭을 갖게 되었다고 소개하는 그는 ‘영롱이 그려내는 나나’를 궁금해하는 에디터에게 조용히 속삭였다. 영롱이 그려내는 나나는 없다고. 영롱이 나나를 그린 게 아니라 그냥 나나가 어느 순간 나타나서 하나가 되었다고.


자기 소개를 부탁한다.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드래그 퍼포먼서 나나영롱킴이라고 한다.

행사는 물론 방송과 매체, 광고계에서 러브콜이 많은 걸로 알고 있다. 언제 인기를 실감하는지.
활동은 16년째 해오지만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불과 4~5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덕분에 활동 영역이 넓어졌고 이것저것 해보지 못한 것들을 시도하면서 즐기고 있다. 그래서인지 버스나 지하철, 길거리에서도 알아봐주시는 분들이 많다. 감사하면서도 쑥스러운 순간이다.

최근 근황이 궁금하다.
팬데믹이 완화되면서 다시 공연이 많아졌다. 주말의 경우 연말까지 스케줄이 꽉 차서 컨디션 조절을 하며 즐기고 있다. 얼마 전에는 더 트리니티 갤러리에서 첫 개인전도 있었다. 다른 사진전이나 미술전에 일부 작품을 출품한 경험은 있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전시를 기획하고 오픈한 것은 처음이라 애 좀 먹었다. 다행히도 전시가 진행되는 10일 내내 반응은 뜨거웠고 그만큼 뿌듯했다. 해보고 싶은 것은 다 해보고 사는 놈이다 나는.

드래그 아티스트에게 아름다움이란?
사실 아티스트란 말은 아직도 부끄럽다. 근데 아티스트란 말을 스스로 하면서 나 자신을 좀 더 단단하게 만들어줄 필요가 있겠다 싶어서 쓰고 있지만, 사실 나는 퍼포먼서에 더 가까운 것 같다. 물론 여러 가지 아트적 요소가 많은 작업을 하고 있지만 진짜 내 자신이 아름답다고 느끼는 순간은 무대 위에서 쇼를 할 때이니까. 본투비 쇼걸이다 나는.

늘 ‘가장 나답게, 지금 당장 행복하게 살라’고 강조하는데 순간과 행복을 좆게 된 계기가 있는지.
드래그를 잠시 쉬고 있을 때 몇 달 동안 중환자실에 입원한 적이 있었다. 퇴원을 앞두고 ‘앞으로 뭘 하고 싶으세요?’라는 의사 선생님의 질문에 한참 동안 답을 하지 못했다. 그러고는 ‘이렇게 죽을 고비도 넘겼는데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즐기면서 사는 게 답인 것 같아요’라고 말하며 퇴원했다. 내일도 미래도 중요하지만 먼 훗날을 위해 오늘 당장 하고 싶은 것들을 참으며 지내기엔 지금 내가 너무 불쌍하지 않은가. 오늘이 내 인생에서 가장 젊은 날이다. 이 젊은 날을 즐기면서 행복하게 살고 싶다.

그렇다면 나나에게 가장 행복한 순간과 영롱에게 가장 행복한 순간을 꼽자면?
나나가 영롱이고, 영롱이 나나다. 사실 매 순간이 감사해서 도저히 하나를 꼽는 것 자체가 어렵지만 가장 행복한 순간을 꼽자면 ‘무대 위에서 놀 때’인 것 같다. 같이 어울려서 즐겨주는 관객분들만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

남과 다른 길을 걷는다는 것이 굉장히 쉽지 않았을 텐데, 나나영롱킴의 긍정 에너지의 원천은?
남과 같은 길은 그 누구에게도 없는 것 아닐까. 나는 나만의 길을 가는 것이고, 다른 이도 각자 자기의 길을 가는 것이기에, 남들처럼 살고 남들처럼 행동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다. 바로 그런 면에서 나는 남들보다 특별하지만 그 누구보다 평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들은 늘 내가 특별한 인생을 사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나 자신은 이게 나이기에 특별한지 잘 모르겠다. 뭔가 좇아가거나 이루려 하지 않고 흘러가는 대로, 그리고 할 수 있는 재미있는 일을 하며 흘러가는 대로 순간을 즐기려는 노력이 긍정 에너지의 원천이 된 듯하다. 성장의 원동력이 된 것 같기도 하다.

드래그의 영감은 주로 어디에서 얻는지.
너무 많다. 매거진, 유튜브, 사진, 길거리의 사람들, 벽에 붙어 있는 알 수 없는 아티스트들의 포스터 등등등. 여기를 봐도 저기를 봐도 여러 가지 영감의 재료들이 널려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그것들을 어떻게 균형 있게 조합하느냐인 것 같다.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22-500074-sample.jpg

퍼플 컬러 벨벳 블레이저는 클래씨엠, 블랙 컬러 슈즈는 렉켄, 투명한 프레임의 핑크 렌즈 선글라스는 젠틀몬스터,​소매와 네크라인에 프릴 디테일이 더해진 스트라이프 셔츠와 다크 그린 컬러 팬츠는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22-500073-sample.jpg

유니크한 실루엣의 선글라스는 젠틀몬스터, 앤티크한 프린트가 더해진 레드 컬러 롱 재킷과 레이스로 완성된 시스루티 셔츠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드래그 메이크업을 하고 지울 때까지 그 시간 동안 가장 짜릿한 순간을 꼽자면?
공연이 정말 잘되는 순간이 있다. 관객과의 호흡이 물 흐르듯 자연스럽고 무대 위의 동작들 하나하나가 마치 미리 짜여진 각본처럼 각이 맞는 그런 날에는 영락없이 무대에서 나도 모르게 날뛰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함성이 터지는 포인트를 알고 있는데, 예상되는 순간에 터져나오는 함성을 들으면 나도 모르게 소름이 돋기도 하고. 촬영도 마찬가지다. 슛이 들어가면 일사천리로 표정과 동작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날이 있는데 이번 화보 또한 그러했다.

진행했던 많은 협업과 공연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가 있다면?
2019년 나나 프로젝트의 첫 시작인 다큐멘터리 필름 <나, 나> 상영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한동안 쉬다가 다시 드래그를 시작하기로 하고 지금의 나나 팀원들과 크루를 형성해 45분 정도 되는 다큐멘터리 필름을 1년 3개월에 걸쳐 제작했었다. 처음엔 ‘과연 사람들이 이걸 보러 와줄까’ ‘나에게 관심이 있을까’ 등등의 불안감에 계속 촬영을 거부했지만 끈질긴 나나 팀원들의 설득에 못 이겨 촬영을 하게 되었고 결국 상영회까지 열게 되었다. 텀블벅의 퀴어 프로젝트 역사상 가장 많은 펀딩 모금액이 모였던 프로젝트였다.

나나에겐 텔레토비 랜드가 있다면, 나나영롱킴에게는 어디가 무대인가?
여기저기 많은 무대를 경험하고 도전하고 있지만 메인으로 활동하는 곳이자 마음속 일등 무대는 <TRANCE>이다. 이곳은 드래그퀸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대한민국 유일무이 드래그 클럽 바다. 이곳에서 배울 점이 많은 선후배 퀸들과 함께 서로 시너지를 내고 있다. 그 외에도 홍대와 압구정, 멀리는 부산과 광주를 오가며 한국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영롱이 개인적으로 들으면 기분 좋은 말은?
‘놀랍다’라는 말을 듣는 것이 제일 좋다. 사실 비주얼적으로 가장 사람을 홀리는 게 드래그퀸이 아닌가. 드래그는 과한 화장과 입이 저절로 벌어지는 화려한 의상과 헤어, 매일매일 다르게 자기를 표현해가며 즐기는 일이라 늘 새롭고 놀랍고 끝이 없다.

댄싱사이더 컴퍼니의 킹키펌킨 라벨에 나나가 그려진 소감은 어떠한가?
그저 신기하다. 뮤비 촬영도, 광고 촬영도, 브랜드의 모델도, 연기도 하다못해 다큐멘터리와 첫 개인 사진전까지 이루어졌는데 이번엔 나를 모티브로 한 일러스트가 더해진 제품까지 나오다니! ‘별의별 거 다 하고 사는 놈’이라고 나를 말하곤 하는데, 정말 찰떡이지 않은가. 너무 감사할 따름이다. 그리고 맛 좋다.

오늘 촬영은 어땠는지.
스태프 모두들 너무 좋아해주셔서 촬영하는 내내 즐겼던 것 같다. 너무 예쁘게 잘 나와서 빨리 결과물이 보고 싶다. 사실 드래그 모습의 촬영은 많이 했는데 평소 모습의 촬영은 아직 쑥스럽다. MBTI도 모두가 E라 생각하지만 완전 강한 I 성향인 INTJ. 촬영이 끝나면 에너지가 완전 다 빠져나가버리는 케이스이지만 오늘은 이상하게 밸런스가 잘 맞았던 것 같다. 영롱의 모습도 나나의 모습도 같이 촬영을 해서 그런가.

<아레나> 독자에게 남기고 싶은 말은?
처음 보시는 분도, 이미 저를 아시는 분도 모두 반가워요. 저를 좋아해달라는 말은 안 할게요. 하지만 끌리면 당장 따라오세요. 아마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게 될 것이에요. 환영합니다 나나의 세계로.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22-500070-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22-500072-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22-500071-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조혜나
Cooperation 댄싱사이더 컴퍼니,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
Photographer 한용
Stylist 서리라
Hair&Make-up 오늘바이소리

2022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초여름엔 버블버블
  • 2
    Intensive Bomb
  • 3
    Be Here Now
  • 4
    초록 뷰 맛집 카페 5
  • 5
    CUT&SEW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강인한 매력이 돋보이는 손석구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남자, 서른을 말하다

    남성복 브랜드 올젠이 론칭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 지켜온 오리지널리티와 가치에 대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이 말하는 ‘우리의 서른’에 대한 이야기.

  • INTERVIEW

    송중기가 짊어진 것

    송중기는 배우가 대단한 직업이 아니고 관객의 두 시간을 위한 땔감 정도라고 했다. 한 배우로서, 사람으로서의 책임을 생각하며 살아가는 송중기와 나눈 이야기.

  • INTERVIEW

    해방으로부터

    11년 전 작품 속에서 해방을 외쳤던 이민기는 이제 알고 있다. 해방은 없음을. 그보다 중요한 건 평범하게 제 몫을 해내는 것임을.

  • INTERVIEW

    엄청나게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

    국내 개봉을 앞둔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을 만났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 영화계에서 가장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다. 하지만 그는 주먹의 크기보다 주먹을 휘두르는 명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록의 자존심

    너도나도 ‘스웨그’를 외치는 이 시대에, 굽힘 없이 꼿꼿하게 록 스피릿을 전파하는 형님들이 있다. 대한민국 록의 자존심을 만났다.

  • INTERVIEW

    다니엘 헤니 'CINEMATIC MOMENT' 미리보기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들

  • FASHION

    구찌의 한 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드 사르노’ 임명.

  • FILM

    guilty PLEASURE #1.2

  • FASHION

    Calming Crafts

    시간의 궤적이 스민 공방에서 섬세하게 엮고 정교하게 짠 보테가 베네타의 가방을 포착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