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트레저, “새 앨범에 자작곡 많이 수록해”

그룹 트레저의 찬란한 젊음을 담은 화보 공개 미리보기

UpdatedOn October 19, 2022

3 / 10

 

새 타이틀곡 ‘Hello’를 발표한 그룹 트레저가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청명한 서울의 가을 하늘 아래 맑게 빛나는 트레저 멤버들의 모습을 담은 화보다. 트레저의 눈부시게 빛나는 지금과 창창한 젊음에 대한 기록이라 할 수 있다. 선명한 트레저 멤버들의 모습 사이로 빈티지한 무드의 컷들이 자연스레 배치되어 젊음의 소중함을 느끼게 만든다.

이번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와 함께 한 화보로, 트레저 멤버들은 셀린느 옴므 2022 겨울 컬렉션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나의 힘, 나의 동료’라는 주제로 트레저 멤버들이 서로에게 끼친 긍정적인 영향과 함께 작업하며 만들어낸 시너지는 무엇이었는지, 또 서로 인정하는 멤버들의 뛰어난 능력은 무엇인지를 이야기했다.

또한, 두 번째 미니앨범에서 음악적인 시도들, 고민과 즐거운 순간들을 고백하기도 했다. 박정우는 “이번 앨범에는 자작곡이 많이 수록됐어요. 유닛 곡도 많아요. 장르도 다양합니다. 팬분들이 심심하지 않게 다채로운 스타일을 준비했어요.”라며 부담 없이 즐기길 권했다. 한편, 곡을 만든 아사히는 “힘들 때도 있겠지만 그것도 인생의 한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무리하지 않고 저희 나름의 페이스를 지켜가면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 그건 그것대로 좋은 거겠죠. 첫 번째 바람은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거예요.”라며 멤버들이 지금 이 순간을 행복하게 즐기길 소원했다.

그룹 트레저의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Be Fabulous
  • 2
    마이크로 백의 압도적인 존재감
  • 3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 4
    MBTI 별 데이트 코스
  • 5
    The Year of Rabbit!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김신록은 인간, 세상, 연기, 자신을 둘러싼 모든 세계가 궁금하다. 그래서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생각한다. 결국 새로운 세계로 접속하기 위하여.

  • INTERVIEW

    고수와 잡담과 진담

    고수는 오래 생각하고 천천히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고수와 나눈 진담 같은 잡담, 혹은 잡담 같은 진담.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INTERVIEW

    오후의 이진욱

    결과에 연연하지 마라. 인생은 생각보다 길다. 가져봐야 버릴 수 있다. 이진욱이 햇살 좋은 화요일 오후에 남긴 말들.

  • INTERVIEW

    Be Fabulous

    “열정이 타오르고 있어요.” 유겸은 앞으로 선보일 새로운 모습이 많다고 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뽕이란 무엇인가

    약 7년간 ‘뽕짝’이라는 장르를 연구해온 250의 <뽕> 앨범이 완성을 앞두고 있다. 250은 알고 보면 뽕짝은 슬픈 음악이라고 말했다.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VIDEO

    [A-tv] 폴로 랄프 로렌 x 류준열

  • ARTICLE

    Next Big Thing

    편집매장 바이어, 패션 컨설턴트, 패션 에디터가 면밀히 고른, 기대할 수밖에 없는 신인 디자이너 5.

  • SPACE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