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블랙 스틸 시계가 품은 시간

스틸과 블랙만이 품는 고요한 오라, 이 모든 것을 겸비한 시계 여섯 점.

UpdatedOn October 10, 2022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9-498539-sample.jpg

산토스 드 까르띠에 크로노그래프 워치 1천만원대.

CARTIER

엑스트라 라지 사이즈의 단단한 스틸 케이스 못지않게 흠집에 강한 ADLC 코팅 베젤이 간결하고 우아하게 어울린다. 로만 인덱스가 둘러싼 다이얼에는 세 개의 계기반 디자인 크로노그래프 카운터와 날짜창이 자리한다. 9시 방향에 푸시버튼을 탑재했고 모노푸셔 방식으로 작동하며, 블랙 스피넬 크라운이 리셋 기능을 하도록 디자인했다.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9-498538-sample.jpg

빅 파일럿 워치 46mm 1천7백40만원.

IWC

지름 46mm의 대담한 케이스 못지않게 명징한 크기를 자랑하는 인덱스와 원추형 용두 덕분에 남성적이고 실용적인 면모를 내세우는 빅 파일럿 워치. IWC 자체 제작 52110 칼리버는 두 개의 배럴이 효율적으로 작동하며 7일간의 파워리저브를 지원하고 무브먼트의 남은 작동 시간은 3시 방향의 인디케이터로 확인할 수 있다.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9-498537-sample.jpg

마스터 울트라 씬 파워리저브 39mm 가격미정.

JAEGER-LECOULTRE

차가운 스틸 케이스에 선명하고 직선적으로 전개된 다이얼 위로 두 개의 컴플리케이션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다. 오토매틱 예거 르쿨트르 칼리버 938을 사용하는 마스터 울트라 씬 파워리저브는 드레스 워치의 범주를 벗어난 워치메이킹의 지점을 보여준다.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9-498536-sample.jpg

리플레 워치 미디엄 사이즈 4백만원대.

BOUCHERON

1947년 이후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리플레 워치는 당시 유행한 아르데코 스타일을 반영한 직사각형 케이스, 음·양각으로 표현한 고드롱 모티브로 고전적이며 현대적인 면모를 동시에 드러낸다. 리플레 컬렉션보다 일찍이 특허를 얻은 인비저블 클래스프를 탑재해 매끈한 페이턴트 카프 스트랩 외에도 다양한 색상과 소재의 스트랩을 선택할 수 있는 게 이 시계가 오랜 시간 사랑받은 이유 중 하나다.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9-498541-sample.jpg

피아제 폴로 데이트 42mm 가격미정.

PIAGET

라운드형 스틸 케이스와 쿠션형 페이스, 스틸 소재의 반짝임과 브러시드 처리한 무광이 혼합된 폴로 워치는 시각적으로 안정적이다. 또한 블랙 기요셰 다이얼에 화이트 슈퍼 루미노바 처리한 인덱스와 핸즈, 브랜드 이니셜 P를 연상시키는 초침 끝의 대조적인 레드가 탁월한 가독성을 돕는다. 전작들과 달리 자체 제작 오토매틱 무브먼트 1110P로 구동하며, 50시간 파워리저브로 톡톡하게 향상된 기술력을 드러냈다.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9-498540-sample.jpg

옥토 피니씨모 워치 40mm 2천2백만원대.

BVLGARI

견고한 블랙 세라믹을 팔각형 케이스부터 다이얼, 크라운과 브레이슬릿까지 전체적으로 활용한 버전으로 샌드블라스트와 폴리싱을 교차로 처리해 빛의 각도에 따라 절묘한 질감과 광택을 만들어낸다. 스몰 세컨즈만을 더한 정갈한 페이스는 두께 5.5mm에 불과한 울트라 신 케이스와 조화를 이루며 옥토 특유의 미니멀리즘을 완성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10월호

MOST POPULAR

  • 1
    그래픽 티셔츠 어떠세요?
  • 2
    Deeper & Deeper
  • 3
    PERFUME BUBBLE
  • 4
    맥스러움, 롯스러움
  • 5
    서울의 펍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자기만의 방

    우리 모두에겐 각자의 방이 있다.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 LIFE

    48 Padding Outers

    영하의 기온을 마주하기 전에 미리미리 월동 준비를 해야 할 때다. 패딩 하나 마련하고자 하는 <아레나> 독자들을 위해 발 빠르게 준비했다. 애슬레저 트렌드 전선에 이어지는 가뿐한 경량 다운 재킷부터 극한의 추위에도 바람 한 점 스밀 틈 없는 헤비 다운 패딩까지 12개 브랜드의 48개 패딩 아이템을 폭넓게 모았다. 지퍼 끝까지 잠가 올리면 이불 속보다 포근한 온기를 선사할 거다.

  • FASHION

    새 아침의 향기

    상쾌한 향으로 맞이하는 침대 머리맡 새해 아침 공기.

  • LIFE

    텔레비전 있어요?

    당신의 집에 TV가 있나요? 없는 사람들이 점점 더 많아질 걸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