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UpdatedOn October 08, 2022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0-498467-sample.jpg

1 다섯 가지 레진 블렌딩의 5 엘레먼트 레진 인센스 스틱 가격미정 온도 제품
2 향신료, 향나무 향이 조화로운 아가타 인센스 스틱 25개 2만8천원 아포테케 프라그란스 제품
3 화이트 세이지 스머지 스틱 1만2천원 홀리스모크 제품.
4 조개 모양의 세라믹 접시 12만9천원 아스티에 드 빌라트 제품.
5 스파이시한 우디 향의 카르타 다르메니아 페이퍼 인센스 18매 3만7천원 산타마리아 노벨라 제품

6 시가를 연상시키는 토바코 시더 인센스 콘 20개 4만원 아포테케 프라그란스 제품.
7 에너지를 맑게 하는 페루비안 코팔 인센스 스틱 가격미정 온도 제품.
8 마른 건초 냄새와 옅은 담배 향의 남체바자르 인센스 1백25개 8만원 아스티에 드 빌라트 제품
9 참파꽃과 백단향 오일 베이스의 나그참파 인센스 콘 약 12개 4천9백원 나그참파 제품.
10 100% 천연 향 팔로산토 스머지 스틱 1박스 1만4천원 홀리스모크 제품.

11 허브, 꽃 등 천연 재료를 곱게 갈아 만든 인센스 스틱 약 10개 2만원 홀리스모크 제품
12 시나몬과 백단향이 블렌딩된 다크 시나몬 인센스 스틱 약 12개 4천9백원 나그참파 제품.
13 그윽한 백단나무 향의 추계 인센스 스틱 약 1백10개 2만4천원 오이뮤 제품
14 무황 성냥이 담긴 매치 박스 약 45개 5천5백원 오이뮤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전지예

2022년 10월호

MOST POPULAR

  • 1
    Classic Finishing
  • 2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 3
    명작의 조건
  • 4
    THE NEW, NERDY
  • 5
    남자, 서른을 말하다

RELATED STORIES

  • LIFE

    초여름엔 버블버블

    샴페인과 함께 광합성 할 수 있는 찰나를 놓치지 말 것.

  • LIFE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야장 가기 딱 좋을 날씨네.

  • LIFE

    Green and Green

    광활한 자연에서 마주한 찬란한 순간. ‘매나테크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8’을 통해 눈부신 챕터를 맞이한 퍼펙트 바디 4인을 <아레나 옴므 플러스> 페이지에 기록하다.

  • LIFE

    잘하는 기준

    인류의 영원한 난제. 섹스를 잘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20대 칼럼니스트가 또래 남녀에게 물었다.

  • LIFE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빈티지 쇼핑의 초심자부터 심화반까지 저장해야 할 빈티지 숍 5

MORE FROM ARENA

  • INTERVIEW

    송강과 프라다의 봄

    송강을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범우주적 마력의 소유자’다. 그런 송강의 마력 속에 휩쓸렸던 9시간의 우주 유영.

  • ARTICLE

    추천사

    남성 패션에 일가견이 있는 6명을 <아레나> 자문위원으로 모셨다. 그들에게 마음을 둔 ‘솔 시티’에 대해 물었다.

  • FASHION

    독보적 신발

    드라마 <석세션>의 스타 키에란 컬킨이 제냐의 레저웨어 슈즈인 트리플 스티치의 글로벌 앰배서더가 되었다. 현대 남성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제냐의 가장 아이코닉한 제품의 매력에 빠져보자.

  • CAR

    전동화 청사진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Francesco Scardaoni)가 람보르기니의 새로운 전동화 전략을 전했다.

  • LIFE

    다츠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