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미도와 배우 김수현이 각각 워치메이킹과 예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가치를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에 참여한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만남.

UpdatedOn September 26,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977-497542-sample.jpg

 

스위스 워치 브랜드 미도가 9월 15일 솔빛섬의 건축적 매력이 돋보이는 ‘무드 서울’에서 새로 선보이는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날 한국의 유명 배우이자 브랜드 앰배서더인 김수현은 열정적인 환영을 받으며 론칭 이벤트에 등장해 자리를 빛냈다. 훈훈한 비주얼과 젠틀한 매너로 수많은 게스트의 뜨거운 관심을 모은 김수현은 포토콜에 참석해 다양한 포즈를 취했다. 또 프레스 인터뷰를 통해 미도의 가치를 전하며 신제품 ‘오션 스타 GMT’에 대해 얘기를 나누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스테이지에 올라 이벤트 방문 소감과 함께 새로운 시계 론칭을 축하했으며, 쇼룸을 방문하여 미도의 새로운 오션 스타 컬렉션을 경험하는 시간도 가졌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977-497543-sample.jpg

 

행사장 입구에는 파도 영상의 LED 스크린이 설치되어 마치 바닷속으로 들어가는 듯한 인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제품을 경험해볼 수 있는 ‘터치앤필존’을 비롯해 ‘오션 스타’ 영감의 유로파 포인트 등대를 배경으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포토 존이 마련되었다. 게스트들은 김수현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와 더불어 미도 CEO 프란츠 린더와의 인터뷰, 해가 지는 한강의 아름다운 야경을 배경으로 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디폴의 퍼포먼스를 통해 미도의 대표 다이버 워치 ‘오션 스타’ 컬렉션을 재발견하며 이벤트를 만끽했다.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977-497540-sample.jpg

김수현은 “한국과 아시아 국가들의 많은 게스트들이 모인 자리에 초대되어 매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새롭게 출시된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은 80시간의 파워리저브와 실용적인 GMT 기능, 그리고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어 매력적인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매력적인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은 여행을 떠나고 싶은 욕망을 스타일리시하면서도 우아하고 스포티하게 구현한 시계로, 파란 바탕에 빨강, 흰색의 스트라이프 조합이 돋보이는 패브릭 스트랩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
#Midowatches #OceanStarGMT #MidoXKimSooHyun

목적지는 바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새로운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을 손목에 착용하면 반짝이는 청록색 바다를 바라보며 발아래로 모래를 느끼는 기분이 든다. 항해를 꿈꾸는 이들에게 완벽한 이 해양의 DNA는 강렬한 블루 다이얼에 이르기까지 시계 전체에서 나타난다. 플랜지의 레드 컬러로 활력을 더하는 벨벳 셰이드는 반짝이는 블루 하이테크 세라믹 베젤과 멋진 대조를 이룬다. 미도는 손쉽게 스트랩을 교체할 수 있는 스틸 브레이슬릿을 장착한 우아하고 스포티한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인다. 나토 스타일 패브릭 스트랩은 블루, 레드, 화이트 스트라이프가 교차되어 스포티한 느낌을 준다. 강력하고 정확한 칼리버 80은 이 새로운 오션 스타에 최대 80시간의 파워리저브를 제공하는 동시에 실용적인 GMT 기능을 제공한다. 최대 20바(200미터/660피트)의 방수 기능을 갖춘 오션 스타 GMT를 통해 스타일리시한 해양 다이빙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미도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테크니컬 스펙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80(베이스 ETA C07.661), 11½’’’, 직경 25.60mm, 높이 5.77mm, 25주얼, 21,600vph, 정교한 장식의 엘라보레급 무브먼트, 제네바 스트라이프와 미도 로고 장식의 오실레이팅 웨이트, HMSD + GMT 24H, 뛰어난 정확성을 위한 3개의 포지셔닝, 파워리저브 최대 80시간.
케이스 새틴 마감 및 폴리싱 처리 스테인리스스틸, 직경 44mm, 2파트, 블루 세라믹 링의 단방향 회전 베젤, 화이트 바니시 마킹 및 12시 방향의 슈퍼 루미노바 도트, 양면 무반사 처리 사파이어 크리스털, 스크루 고정 방식 크라운 및 케이스 백, 타임존 및 시리얼넘버 각인 케이스 백, 방수 기압 최대 20바(200미터/660피트).
브레이슬릿: 폴리싱 처리 센트럴 링크의 새틴 마감처리 스테인리스스틸, 다이빙 익스텐션 장착 및 미도 로고 각인의 폴딩 버클, 신속한 전환을 위한 스퍼 시스템 바.
추가 스트랩 레드 스트라이프 및 센트럴 화이트 스트라이프 패턴 블루 패브릭 스트랩(나토 스타일), 톤온톤 스티칭, 메탈 루프 및 레더 아플리케 어저스먼트 홀, 새틴 마감 및 폴리싱 처리된 미도 로고 장식의 핀 버클, 빠른 전환을 위한 스퍼 시스템 바.
다이얼 벨벳 블루, 화이트 슈퍼 루미노바 도포처리된 니켈도금 아플리케 인덱스, 3시 방향 날짜 창, 블루 및 레드 플랜지의 세컨드 타임존 표시.
핸즈 센트럴 그루브 디자인, 화이트 슈퍼 루미노바 도포처리 및 다이아몬드 커팅 시침 및 분침, 레드 바니시 팁과 화이트 슈퍼 루미노바 도포처리의 다이아몬드 커팅 스윕 초침, 슈퍼 루미노바 도포처리의 레드 바니시 세컨드 타임존 핸드.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Cooperation 미도

2022년 10월호

MOST POPULAR

  • 1
    2022 월드컵 복기
  • 2
    발렌티노의 남자
  • 3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 4
    새 시즌 스니커즈 6
  • 5
    Everything, Everywhere

RELATED STORIES

  • WATCH

    IWC와의 1주일

    이름은 길고 무게는 가볍고 온라인에서만 파는 고급 시계를 차고 느낀 점들.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WATCH

    땅부르의 20주년

    루이 비통 땅부르 시계 20주년을 기념하는 멋진 책이 나왔다.

  • WATCH

    복잡한 것과 단순한 것

    루이 비통 라 파브리끄 뒤 떵 워치 공방 대표 미셸 나바스가 한국을 찾았다. 그는 아주 복잡한 시계들을 만드는 것보다 더 복잡한 게 있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SPACE

    조용한 숲에 놓인 기하학적 구조물 A45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FEATURE

    하지 말라고 했잖아

    왕따, 음주운전, 폭행. 유명인들의 이른바 ‘갑질’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스펙트럼으로 존경받던 인물까지 명예가 실추될 판이며 무대 위 사랑받던 모습도 이제는 영영 볼 수 없게 됐다. 하지 말라는 짓을 왜 할까? 하지 말라며 직접 말을 하진 않았지만 암묵적으로 금지된 행위 아닌가. 아기가 엄지손가락 빨듯 본능적인 행위로 치부해야 할까. 손가락을 빠는 이유도 심리적 원인 때문인데, 갑질하는 그들에게도 그러한 원인이 있을까.

  • ISSUE

    보테가 베네타 X DPR LIVE&IAN

  • FEATURE

    축복이거나 아니거나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SPACE

    시리아 Re-Coding Post War Syria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