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 청명한 콘셉트의 화보와 멤버 별 인터뷰 공개 미리보기

<섹시느낌(feat. RM of BTS)>에 대한 바밍타이거 멤버 별 인터뷰 공개

UpdatedOn September 23, 2022

3 / 10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의 패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10월호에서는 ‘청명한 하늘 아래’라는 콘셉트로, 바밍타이거의 여러 가지 모습을 구현해냈다. 9월 1일 공개된 <섹시느낌(feat. RM of BTS)>(이하 ‘섹시느낌’)은 바밍타이거가 만들어낸 비트, 바밍타이거 멤버 오메가 사피엔과 머드 더 스튜던트의 보이스, 그리고 방탄소년단 RM의 두툼한 음색이 만나 한층 새로운 무드로 거듭난 앨범이다.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부문 1위에 오르며 발전을 거듭하는 바밍타이거, 모두 11명이지만 그중 다섯 멤버를 인터뷰했다. 센터 래퍼 ‘오메가 사피엔,’ 프로듀서이자 DJ ‘언싱커블,’ 프로듀서이자 보컬 ‘bj원진,’ 프로듀서이자 보링 스튜디오의 영상 감독 ‘이수호,’ 래퍼이자 보컬 ‘머드 더 스튜던트’다.

‘섹시느낌’의 첫 번째 벌스를 장식한 오메가 사피엔에게 짧은 벌스에서 가장 집중한 부분에 대해 묻자 “힘 빼기에 집중했어요. 저는 색깔이 과격하고 톤업된 보컬을 자주 선보였는데, 이 곡은 섹시한 느낌을 강조해야 해서 힘을 빼고 약간은 나른한 톤으로 불렀어요”라고 답했다. 들어보면 이전과 약간 다른 무드의 창법을 구사한다고 느껴질 것. 머드 더 스튜던트가 부른 두 번째 벌스를 편곡한 언싱커블, 다른 벌스와 차별화된 분위기를 구사한 그는 이렇게 말했다. “머드 더 스튜던트의 밝고 희망적인 이미지를 고려해 랩보다 보컬적인 면을 강조했어요. 그래서 노래 부르듯 리듬감 있는 비트로 바뀌어 밝고 신비로운 분위기가 연출됐죠.” 이 부분에 대해선 머드 더 스튜던트도 덧붙였다. “저는 섹시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거든요. 그래서 제 파트 이전 벌스보다는 가볍게 받아 치고 싶었어요.” 한편 ‘섹시느낌’의 메인 프로듀서 bj원진은 곡을 만들 때 중시하는 부분, 음악적 기조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드라마틱한 음악을 만들고 싶어요. 산이 있는 걸 중요하게 생각하거든요. (중략) ‘섹시느낌’도 주파수는 일정하지만 오메가 사피엔, 머드 더 스튜던트, RM, 세 벌스의 무드가 계속 바뀌어요. 어두웠다가 밝아지고, 무거웠다가 가벼워지죠.” 프로듀서이자 보링 스튜디오 영상 감독인 이수호와는 이수호의 정규 1집 <Monika>(2021)에 대한 대화와 그가 음악을 바라보는 관점에 대해 깊은 대화를 이었다.

촬영장 비하인드 영상을 담지 못한 게 너무 아쉬울 만큼, 촬영 현장에서 신나게 떠드는 멤버들의 모습은 해맑고 순수했다. 반면 인터뷰가 시작되면 진지하고 자신감 있게 임하는 그들의 애티튜드는 충분히 사랑 받을만했다. ‘섹시느낌’에 대한 이야기 외에도 멤버 별 음악을 바라보는 관점, 가치관, 포부 등에 대한 인터뷰도 담겼다. 이전에 알지 못한 그들의 내면을 미약하게라도 들여다볼 수 있을 것.

전체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0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22년 10월호

MOST POPULAR

  • 1
    갤럭시 쓰는 남자는 별로?
  • 2
    Hint of Scent
  • 3
    길지 않은 연휴에 받기 좋은 시술 4
  • 4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 5
    줄 바꾸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WayV, "저희가 구사하는 다양한 언어가 저희 음악의 스펙트럼도 넓힐 거라고 생각해요."

    WayV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세븐틴 민규, "힘든 시간이 끝나고 무대에 섰을 때의 희열은 몇 배로 더 커요."

    세븐틴 민규의 <아레나> 3월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옐로우 카페의 비하인드 스토리

    아쿠아 디 파르마의 아시아 최초 부티크 카페가 새 단장을 마쳤다. ‘옐로우 카페’라는 이름으로 대시 태어난 이 공간의 제작 비하인드를 아쿠아 디 파르마의 CEO와 건축가에게 직접 물었다.

  • INTERVIEW

    THE WORLD SHE MAKES

    자주적으로 음악 장르를 개척하는 앨리스 롱위 가오, 그녀만의 키치한 렌즈로 바라본 세계.

  • INTERVIEW

    남극까지의 한 걸음

    아시아 여성 최초로 보급 없이 남극점을 밟으며 김영미(노스페이스 애슬리트팀 소속)는 한국 등반사에 한 번 더 이름을 올렸다. 막상 김영미는 그런 건 중요한 게 아니라고 했다. 그녀에게 중요한 건 따로 있었다.

MORE FROM ARENA

  • AGENDA

    Tech Now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 중 주목해야 할 셋.

  • LIFE

    로비의 조건

    지금의 호텔이 로비에서 당신을 환대하는 법.

  • REPORTS

    자유의 맛

    지금 김지석은 그 어느 때보다 유연하고 자유롭다.

  • FASHION

    GREEN SHOWER

    잠시 걸어두고 천천히 살펴보세요.

  • FASHION

    Naked Scenes

    플랙(PLAC) 진과 누드, 그 도발적 설정과 발칙함에 대한 사진가 5명의 시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