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4

뒤끝 없이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UpdatedOn September 09, 2022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3-496451-sample.jpg

토끼소주 블랙

토끼소주의 대표적인 제품인 화이트 라벨을 업그레이드한 버전이라 할 수 있다. 쌀이 800g만 사용된 화이트 라벨과 달리, 블랙 라벨은 찹쌀만 3kg 사용돼 더욱 청아하고 고소한 맛이 부각된다. 미세한 단맛도 느껴져, 담백한 백설기 같은 떡과 잘 어울린다.
도수 40%, 750mL 기준 6만1천원.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3-496450-sample.jpg

키 소주

국산 쌀과 150m 지하의 천연 암반수로 만들어 맛이 깔끔하다. 아로마 향을 은은하게 품고 있어 샷으로 마시면 진이나 와인을 떠올리게 된다. 보드카, 테킬라나 진으로 만드는 칵테일이라면 어느 것이나 훌륭하게 어우러지는 게 키 소주다. 안주로는 혀가 얼얼할 만큼 달달한 주악을 제안한다. 우아한 아로마 향과 생각보다 궁합이 좋다.
도수 22%·38%, 750mL 기준 5만9천원.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3-496453-sample.jpg

복순도가 소주

탁주를 걸러내어 얻은 약주를 천천히 증류해 불순물 없이 쌀 본연의 단맛을 최대한 품은 소주다. 엿기름 같은 단향이 잔잔하게 느껴지는데 개봉 후 시간이 지날수록 단맛과 산미는 진해진다. 입에 머금은 순간 강렬하게 풍기는 누룩 향에 달달한 송편을 더하면 색다른 매력으로 재탄생한다.
도수 40%, 350mL 기준 22만원.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3-496452-sample.jpg

진로 1924 헤리티지

하이트진로는 프리미엄 증류주 라인을 자주 선보여왔다. 황금빛 패키지와 함께 새롭게 등장한 진로 1924 헤리티지는 이천 쌀을 사용하며 일반적인 단일 증류 방식 대신 세 번 증류해 제조했다. 그래서 최고 순도의 정수를 담아 잡내 없이 깊고 깔끔한 맛을 구현했다. 전통적인 맛의 한과, 곶감과 함께라면 풍성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도수 30%, 700mL 기준 11만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09월호

MOST POPULAR

  • 1
    Timeless Elegance
  • 2
    A QUIET AFTERNOON
  • 3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 4
    WayV’s Horizon
  • 5
    HOME ALONE

RELATED STORIES

  • LIFE

    낭만 여행지의 작은 바 4

    1인 사장님이 운영하여 술맛까지 친근하다.

  • LIFE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직업 특성상 해외 출장이 잦은 이들에게 출장에서 살아남는 노하우를 물었다.

  • LIFE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짧은 자유 시간 속 아이돌들이 브이로그에 기록한 도쿄 스팟 5

  • LIFE

    나트랑에 가면

    올해의 첫 여행지로 나트랑을 택했다. 여행의 취향이 분명해지는 경험을 했다.

  • LIFE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설 연휴 묵혀두었던 피로 화끈하게 풀고 가야죠.

MORE FROM ARENA

  • ARTICLE

    [A-tv] ARENA x EMPORIO ARMANI WATCH

  • FASHION

    DENIM ON RUNWAY

    실용적인 멋에 브랜드만의 방식과 자부심을 더한 청바지 8.

  • CAR

    일상과 일탈 사이

    더 뉴 아우디 RS6 아반트는 왜건의 실용성과 레이싱카의 담력을 모두 갖췄다.

  • INTERVIEW

    넷플연가 전희재

    때로는 모르는 사람에게 더 솔직해진다. 요즘 유행하는 모임들이 있다. 흔히 살롱이라고 통칭되는데, 여기에 가면 마음이 무장 해제되어 친구에게도 못한 이야기를 술술 쏟아내게 된다고 한다. 왜 지금 사람들은 살롱에 가는 걸까. 모임을 만들고 운영하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INTERVIEW

    펜타곤 후이

    여기 창작욕을 불태우는 아이돌이 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선 안무 연습실과 보컬 트레이닝 룸을 지나 어두컴컴한 골방 같은 작업실로 가야 한다. 컴퓨터와 키보드, 작은 악기들로 채워진 좁은 공간에서 그들은 비트를 짜고, 멜로디를 입히고, 가사를 쓴다. 그리고 고민한다. 대중이 원하는 음악은 무엇인가. 곡 쓰는 아이돌들을 만났다. 펜타곤의 후이, (여자)아이들의 소연, 스트레이 키즈의 방찬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