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배우 하윤경, “돌아서면 이상하게 마음에 잔잔한 여운을 남기는 사람이고 싶어요”

배우 하윤경의 청초한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August 22, 2022

3 / 10

 

배우 하윤경의 패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에서는 ‘윤경의 얼굴’이라는 콘셉트로, 이전에는 보이지 않던 하윤경의 여러 가지 모습을 구현해냈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최수연 역으로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면서 본격적으로 하윤경 배우의 입지가 다져지기 시작했다. 인터뷰에서 하윤경은 연기에 대한 생각을 쉬지 않고 이야기했다. 그의 모습에선 연기에 대한 즐거움과 열정이 보였다.

하윤경은 “한밤중에 가족에게 방해될까 싶어 작은 불 하나 켜놓고 읊조리며 연습했어요. (중략) 내가 꼭 좋은 학교를 가야 부모님이 믿고 지지해주실 것 같았거든요”라며 창문에 비친 자신을 보며 연기 연습을 했던 학창 시절을 떠올리며 말했다. 그 시절, 연극이나 영화를 좋아했던 하윤경은 배우의 꿈을 가지게 된 작품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중학교 때 본 뮤지컬 <라이온 킹>이요. 무대 위에서 몸 쓰며 노래하는 배우들이 멋있었고, 어떤 마음으로 저런 걸 할 수 있을까 궁금했죠.”

무대 연기를 선보이다 영화, 드라마까지 영역을 넓힌 하윤경은 휘발되지 않는 매체 연기의 특성에 대해 말하며 “매체는 섬세하게 준비해서 선보인 연기가 기록으로 남죠. 그것도 역시 장점이자 단점이죠. 왜냐하면 제가 연기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부끄럽기도 하고 늘 아쉬움이 남거든요. 저는 제 연기를 보며 한 번도 만족해본 적이 없어요. 화면으로 보면 고칠 점만 눈에 띄어서 끊임없이 공부하게 되더라고요”라고 덧붙였다. 연기에 대한 해답을 얻는 방법은 무엇일까? “제가 임하고 있는 작품의 소재와 관련된 작품들을 많이 찾아 봐요. 관련 기사도 찾아보고 주연 배우들이나 영화감독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하기도 하고요. 음악도 많이 들으려고 해요.” 하윤경은 이전에 해보지 않은,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해선 “장르적인 작품을 해보고 싶어요. 일상 연기는 자주 해봤지만, 스릴러나 액션, 시대극처럼 장르적인 작품은 안 해봤거든요”라고 말했다. 그가 연기하는 악역, 절절한 멜로도 궁금하다.

포부는 씩씩하게, 마음은 솔직하게, 취향은 어린아이처럼 신나게 말하는 매력적인 배우 하윤경은 어떤 사람일까? “의미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여운이 남는 배우이고 싶은 사람. 당장 강렬한 연기를 하는 배우가 아닐지라도, 돌아서면 이상하게 마음에 잔잔한 여운을 남기는 사람이고 싶어요. 지금의 나는 어떤 사람인지 말한다면, 부족함을 인정하고 노력하는 사람이요”라고 밝혔다. ‘잘해야겠다는 부담감을 내려놓고 싶다’는 하윤경은 스스로 완벽주의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완벽주의자라면, 완벽하지 않다는 게 문제인 거죠. 그 괴리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는 거예요. 그 마음을 내려놓고 싶어요. (중략) 현장에서 놀이처럼 연기하고 싶어요.” 하윤경은 이 질문에 대해 배우로서, 또 인간으로서 답했다.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Spiritual Waiting
  • 2
    IWC와의 1주일
  • 3
    고명딸 진화영, 아니 배우 김신록의 필모그래피를 뒤져봤습니다
  • 4
    2023 S/S KEYWORD 14 #2
  • 5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김신록은 인간, 세상, 연기, 자신을 둘러싼 모든 세계가 궁금하다. 그래서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생각한다. 결국 새로운 세계로 접속하기 위하여.

  • INTERVIEW

    고수와 잡담과 진담

    고수는 오래 생각하고 천천히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고수와 나눈 진담 같은 잡담, 혹은 잡담 같은 진담.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INTERVIEW

    오후의 이진욱

    결과에 연연하지 마라. 인생은 생각보다 길다. 가져봐야 버릴 수 있다. 이진욱이 햇살 좋은 화요일 오후에 남긴 말들.

  • INTERVIEW

    Be Fabulous

    “열정이 타오르고 있어요.” 유겸은 앞으로 선보일 새로운 모습이 많다고 했다.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ASHION

    Memorial Ceremony1

    기억 저편으로 그냥 보내기 아쉬운 남자 ‘빙 크로스비’. 옷차림과 성격이 캐주얼했던 그를 위해 생전에 반길 만한 제품들로 한 상 차려봤다.

  • FASHION

    Shorts Season Ⅰ

    탄탄한 다리를 훤히 드러내는 아주 짧은 반바지의 경쾌한 매력.

  • SPACE

    Heritage of Dior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디올의 유산.

  • FASHION

    필수 아이템, 마스크

    이제 마스크는 필수불가결한 액세서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