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영화감독 박찬욱∙김지운∙한재림∙이병헌, 오메가의 ‘문워치’와 만나다

영화감독들과 오메가 문워치가 함께한 웅장한 화보와 내밀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uly 21, 2022

3 / 10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감독들의 오메가 워치 화보와 내밀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메가의 스피드마스터 ‘문워치’를 착용하고 진행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 화보와 이어진 인터뷰에서 ‘달을 최초로 밟았던 우주인처럼 매 순간 새로운 이야기를 탐구하는 이들에게 가보지 않은 길을 개척한 적이 있는지’ ‘모두가 반대한 작업에 뛰어든 적이 있는지’ ‘모험이란 어떤 의미인지’ 물었다. 1969년 7월 21일,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이 달에 착륙할 때 착용한 오메가의 스피드마스터 워치와 함께한 만큼 개척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네 감독에게 모험을 시도한다는 것이란 어떤 의미일까? 박찬욱 감독에게 모험이란 에너지를 지니고 일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내 인생에서 2, 3년을 사용하는 데 있어서 조금이라도 새로운 시도가 있어야 바짝 긴장하게 되고, 그만한 에너지를 분출할 수 있죠. 그런 긴장을 만들려면 항상 모험적인 요소가 있어야 합니다. 그러니까 모험은 제게 에너지를 지니고 일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일입니다.” 박찬욱 감독이 말했다. 한재림 감독에게 모험은 무엇일까. “매일매일이 모험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내게 결정을 내리라고 하고, 오늘도 비가 와서 찍기로 계획한 분량을 채우지 못할까봐 내심 전전긍긍하고. 제작까지 겸하는 입장에선 영화를 만드는 하루하루가 엄청난 모험이죠.”

한편 김지운 감독이 창작자로서 두려울 때는 언제일까. “늘 조바심과 노심초사를 달고 살아요. 많은 이들의 의견을 모아보고 선별해나가는 과정도 거치지만, 결국은 어찌할 도리가 없으니 내가 믿는 바를 하자, 그렇게 밀고 나갑니다.” 김지운 감독의 말이다. 이병헌 감독은 창작자로서 마음에 품은 가이드라인이 있을까? “영화 하는 사람들은 늘 ‘이제 어떤 얘기를 해야 하지’ 고민해왔죠. 저는 그럴 때 생각합니다. 할 수 있는 것부터 하자고. 잘해서 할 수 있는 것도 있을 테고, 못하지만 좋아해서 밀어붙이는 것도 있을 테고, 사람은 결국 자기가 할 수 있는 걸 하게 되거든요. 그러다 보면 어느새 선택지가 늘어 있을 겁니다.” 이병헌 감독이 말했다.

영화감독 박찬욱, 김지운, 한재림, 이병헌과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문워치의 조우는 웅장한 비주얼을 만들어냈다. 내밀한 인터뷰 전문과 전체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SWEET BOX
  • 2
    나트랑에 가면
  • 3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 4
    A QUIET AFTERNOON
  • 5
    세차 환자의 패션

RELATED STORIES

  • INTERVIEW

    민규가 불렀던 노래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소년은 무작정 오디션을 보러 갔다. 거기서 애국가를 부르고 그냥 리듬을 탔다. 그 후 말로 할 수 없는 재능과 연습의 화학작용으로 세븐틴 민규가 되었다. 운동도 연습도 그냥 열심히 하고, 옛날 일은 그냥 잊는다는 민규와 나눈 이야기.

  • INTERVIEW

    류경수는 여전히 재미있다

    연기가 재미있을 것 같아서 배우가 된 사람. 촬영장에서는 구경만 하고 있어도 재미있다는 사람. 류경수가 들려준 연기가 재미있는 이유.

  • INTERVIEW

    WayV’s Horizon

    바다 건너 다섯 도시에서 떠나온 소년들은 오늘의 웨이션브이가 되었다. 다섯 멤버는 한국어로 인터뷰를 나누는 동안 저마다의 말씨로 다정, 단결, 긍정이라는 단어를 꺼냈다. 새로운 여정을 앞두고 WayV(웨이션브이)가 우리 앞에 남기고 간 것들.

  • INTERVIEW

    As long as I’m Here

    목적 없이 능동적으로 노래하는 <싱어게인3> 우승자 홍이삭. 그의 레이스는 이제 막 중반에 접어들었다.

  • INTERVIEW

    이태구,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배우 이태구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INTERVIEW

    채령, "제가 아이스크림을 진짜 잘 먹어요. 딸기 요거트 아이스크림 좋아해요"

    ITZY 채령의 <아레나> 9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ARTICLE

    Fashion & Space

    스타일리시한 당신이 가져야 하는 것들, 사야만 하는 것들에 대하여.

  • LIFE

    스케이트 보드의 기원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이룩한 토니 호크 그리고 그의 청춘.

  • LIFE

    아트의 중심

    지난해 ‘키아프(KIAF) 서울’과 ‘아트 부산’에선 활발한 수요가 발생했다. 한국 미술시장은 호황에 힘입어 글로벌 아트 신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을까. 올해 한국에 분점을 마련할 두 갤러리에게 한국 아트 신의 성장 가능성을 물었다.

  • REPORTS

    나도 백패커

    한번 해볼까? 무심코 덤볐다가 백패킹이라는 늪에 빠지고 말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