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영화감독 박찬욱∙김지운∙한재림∙이병헌, 오메가의 ‘문워치’와 만나다

영화감독들과 오메가 문워치가 함께한 웅장한 화보와 내밀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uly 21, 2022

3 / 10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감독들의 오메가 워치 화보와 내밀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메가의 스피드마스터 ‘문워치’를 착용하고 진행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 화보와 이어진 인터뷰에서 ‘달을 최초로 밟았던 우주인처럼 매 순간 새로운 이야기를 탐구하는 이들에게 가보지 않은 길을 개척한 적이 있는지’ ‘모두가 반대한 작업에 뛰어든 적이 있는지’ ‘모험이란 어떤 의미인지’ 물었다. 1969년 7월 21일,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이 달에 착륙할 때 착용한 오메가의 스피드마스터 워치와 함께한 만큼 개척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네 감독에게 모험을 시도한다는 것이란 어떤 의미일까? 박찬욱 감독에게 모험이란 에너지를 지니고 일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내 인생에서 2, 3년을 사용하는 데 있어서 조금이라도 새로운 시도가 있어야 바짝 긴장하게 되고, 그만한 에너지를 분출할 수 있죠. 그런 긴장을 만들려면 항상 모험적인 요소가 있어야 합니다. 그러니까 모험은 제게 에너지를 지니고 일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일입니다.” 박찬욱 감독이 말했다. 한재림 감독에게 모험은 무엇일까. “매일매일이 모험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내게 결정을 내리라고 하고, 오늘도 비가 와서 찍기로 계획한 분량을 채우지 못할까봐 내심 전전긍긍하고. 제작까지 겸하는 입장에선 영화를 만드는 하루하루가 엄청난 모험이죠.”

한편 김지운 감독이 창작자로서 두려울 때는 언제일까. “늘 조바심과 노심초사를 달고 살아요. 많은 이들의 의견을 모아보고 선별해나가는 과정도 거치지만, 결국은 어찌할 도리가 없으니 내가 믿는 바를 하자, 그렇게 밀고 나갑니다.” 김지운 감독의 말이다. 이병헌 감독은 창작자로서 마음에 품은 가이드라인이 있을까? “영화 하는 사람들은 늘 ‘이제 어떤 얘기를 해야 하지’ 고민해왔죠. 저는 그럴 때 생각합니다. 할 수 있는 것부터 하자고. 잘해서 할 수 있는 것도 있을 테고, 못하지만 좋아해서 밀어붙이는 것도 있을 테고, 사람은 결국 자기가 할 수 있는 걸 하게 되거든요. 그러다 보면 어느새 선택지가 늘어 있을 겁니다.” 이병헌 감독이 말했다.

영화감독 박찬욱, 김지운, 한재림, 이병헌과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문워치의 조우는 웅장한 비주얼을 만들어냈다. 내밀한 인터뷰 전문과 전체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2023 S/S KEYWORD 14 #2
  • 2
    2022 월드컵 복기
  • 3
    루이비통, 쿠사마 야요이 컬렉션
  • 4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 5
    YOU RAISE ME UP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김신록은 인간, 세상, 연기, 자신을 둘러싼 모든 세계가 궁금하다. 그래서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생각한다. 결국 새로운 세계로 접속하기 위하여.

  • INTERVIEW

    고수와 잡담과 진담

    고수는 오래 생각하고 천천히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고수와 나눈 진담 같은 잡담, 혹은 잡담 같은 진담.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INTERVIEW

    오후의 이진욱

    결과에 연연하지 마라. 인생은 생각보다 길다. 가져봐야 버릴 수 있다. 이진욱이 햇살 좋은 화요일 오후에 남긴 말들.

  • INTERVIEW

    Be Fabulous

    “열정이 타오르고 있어요.” 유겸은 앞으로 선보일 새로운 모습이 많다고 했다.

MORE FROM ARENA

  • LIFE

    고민 없는 쇼핑

    클릭 한 번에 이미 완성된 룩을 통째로 배송해주는 온라인 콘셉트 스토어 ‘워드로브 NYC(Wardrobe NYC)’가 등장했다.

  • REPORTS

    쿠기의 모험

    하마터면 ‘끼 많은 신입 사원’이 될 뻔했던 쿠기는 다행히도 다가온 기회를 꽉 잡고 모험을 시작했다.

  • FEATURE

    HIP OF THE YEAR 31~40

    힙이란 무엇인가. 2019년 <아레나>는 힙하다는 곳들을 찾아다녔고, 힙한 사람들을 만났으며, 힙한 삶을 취재했다. 열한 권의 책을 만들고, 연말이 되어서야 겨우 ‘힙’의 함의를 이해하게 됐다. 우리가 올해 보고 느낀 가장 ‘힙’한 것들을 꼽았다. 지금도 힙이 한철이다.

  • AGENDA

    실리콘밸리, 천재형 CEO 리스크 시대

    실리콘밸리의 천재들이 위기를 맞았다. 그들의 미래에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는 투자자들이 조금은 이해된다.

  • REPORTS

    그 순간 임슬옹

    스물아홉의 임슬옹은 말했었다. “일도 노는 것도 지겹게 해봤다”고. 서른을 앞둔 청년은 이미 초연했다. 서른이었던 지난 1년 동안 임슬옹은 새 싱글을 하나 준비했다. 1년 2개월 만에 발표한 그의 신곡 ‘그 순간’에는 어느 무던한 서른이 담겼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