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3, 2, 1!

한계를 넘어서 미지의 세상 속으로 뛰어든 사람들.

UpdatedOn July 11, 2022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410-492308-sample.jpg

@paulineollen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410-492309-sample.jpg

@paulineollen

세상과의 단절을 사랑하는

파울리네(Pauline)


같은 종목을 즐기는 사람들이 모여서 더 큰 시너지를 만들어내는 것. 그게 스포츠의 매력이다. 스웨덴 스톡홀름에 사는 24세 파울리네는 스스로 모험적이고 자발적인 사람이라 말한다. 6세부터 스프링보드 다이빙을 즐겨온 파울리네는 다이빙의 매력을 알리고 함께 즐기기 위해 지역 사람들을 모았다. 절벽 위에서 사람들과 음악을 들으며 절경을 감상하다 노을이 질 때쯤 바다에 뛰어내려 수영을 즐긴다. 그녀가 사랑하는 순간이다.

파울리네에게 가장 중요한 다이빙 조건은 주변 풍경이다. 포르투갈 남쪽 끝에 위치한 알가르브 지역은 붉은빛을 띠는 암석과 맑은 물이 대조되어 경치가 아름답기 그지없다. 암석이 날카롭고 파도가 거세 최적의 다이빙 장소는 아니지만 높이가 다양한 암석이 많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위치를 선택하기 좋다. 끝내주는 전망은 덤이다.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길 땐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기 마련이다. 자연에 맞설 순 없다. 날씨와 시간에 따라 수심은 지속적으로 바뀌고 계절에 따라 유속도 달라진다. 다이빙을 하기 전 스쿠버다이빙 장비를 착용한 채 물속 지형을 살피고 다이빙 스폿으로 가는 길 확인도 필수다. 번거롭다고? 목숨이 달린 일이다. 다양한 도전을 거듭한 파울리네지만 여전히 절벽 끝에 다다르면 심박수가 높아진다. “호흡을 가다듬고 몸을 던지면 바다가 끌어당깁니다. 수많은 응원 소리가 들리다 순간 모든 소음이 사라져요.” 깊은 잠수, 물속에서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세상과 단절되는 순간이다. “살아 있음을 느끼기 위해 뛰어내립니다. 수면 위로 올라왔을 때 안도감과 쾌감. 그 순간 아드레날린이 폭발합니다. 동시에 새로운 문화, 음식, 자연을 경험하게 됩니다. 또 다른 경험을 위해 이번 여름에는 다이빙을 하러 세계 여행을 떠날 예정입니다.” 파울리네가 계속해서 벼랑 끝으로 향하는 이유다.

@jeremynicollin

@jeremynicollin

@jeremynicollin

@jeremynicollin

@jeremynicollin

@jeremynicollin

@jeremynicollin

@jeremynicollin

@jeremynicollin

34m 상공부터 깊은 바닷속까지 유영하는

제레미 니콜린(Jérémy Nicollin)

Photography Enzo Benezet(@french.cliff.connection), Filex(@_filex_)

프랑스와 스위스 사이 쥐라산맥 중턱에 자리 잡은 작은 도시 생클로드. 전직 육상 선수인 제레미 니콜린은 8세 때 생클로드의 작은 협곡에서 다이빙을 시작했다. 새로운 곳에서 도약하기 위해 주변 폭포와 호수를 탐험하기 시작했다. 자연의 위대함에 맞서는 절벽 다이빙은 다양한 매력을 가졌다. 그중 제레미가 절벽 다이빙을 즐기는 이유는 높이다. 인위적으로 만든 구조물은 한계가 있지만 자연 속에선 끊임없이 올라갈 수 있다. 푸른 바다에 깍아 세운 듯한 절벽은 아찔한 경험을 선사하니까.

다이빙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점은 수심이다. 최소 5m 이상. 기록을 계산할 때 절벽의 높이만 생각하지만, 실제로 몸이 잠기는 해저의 깊이까지 고려해야 한다. “다이빙 높이가 높아질수록 수심은 더욱 중요해지죠. 깊을수록 안전합니다. 물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묵직한 기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죠.” 수압이 높아지면 변수가 많아진다. 힘찬 계곡이나 파도가 거센 바다보다 유속이 잔잔한 호수가 다이빙에 적합하다고 제레미는 전했다.

프랑스 남쪽 끝, ‘플뢰리’의 관광 명소 ‘고르 드 루엘 도츠’에는 가파른 절벽으로 둘러싸인 호수가 있다. 아찔한 높이, 깊은 수심. 호수기 때문에 유속을 확인하지 않아도 된다. 다이빙에 최적의 조건이다. 34m, 건물 11층 높이다. 이곳에서 제레미는 개인 부문 최고 기록을 세웠다. 30m 높이에서 점프할 때 속력은 90km/h까지 경신했다. 아찔한 시속이지만 제레미는 문제가 없다. 기록을 경신하기까지 많은 연습과 훈련이 있었다.

제레미는 스스로 한계를 알고 싶어 새로운 과제에 도전한다. 다이버가 된 후 달라진 가치관에 대해서도 말했다. “현실에 안주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세요. 자신을 한계로 몰아세우면 분명 깨우치는 게 있을 것입니다.” 그는 절벽 다이빙을 통해 완벽한 자유를 얻었다고 말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410-492303-sample.jpg

@jdduval

@jdduval

@jdduval

@jdduval

@jdduval

완벽한 집중력과 컨트롤의 소유자

장 다비드 뒤발(Jean David Duval)

스위스 제네바에 사는 25세 장 다비드 뒤발은 4세부터 다이빙을 배운 선수다. 취미로 다이빙을 즐기다 18세에 우연히 프랑스 다이빙 대회에 출전한 이후 본격적으로 매료되었다. 장은 더 높은 곳에서 좋은 기록을 세우기 위해 다양한 절벽에서 다이빙을 연습했다.

다이빙 대회 하면 수영장의 높은 다이빙 보드에서 선수가 뛰어내리는 모습을 떠올린다. 하지만 자연에서 열리는 다이빙 대회도 있다. 레드불 클리프 다이빙 월드 시리즈다. 자연 그대로인 바다와 강, 호수로 뛰어드는 이 다이빙 대회는 짜릿한 스릴에 많은 팬을 많이 확보하고 있다. 장의 첫 번째 레드불 대회 출전은 2021년 오슬로 오페라하우스다.

“미디어에서만 보던 유명 다이빙 선수들과 함께할 수 있는 꿈같은 경험이었어요. 이날을 위해 수백 번 물에 뛰어들었어요.” 높이 28m, 수심 6m. 제레미는 2만 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도심 한복판에서 뛰어내렸다. 절벽 다이빙은 손실이 큰 스포츠다. 몇 년 전, 프랑스 남부 에로 지역 강의 가파른 협곡에 위치한 ‘악마의 다리’에서 있었던 일이다. 함께 훈련을 하는 친구가 20m 높이에서 가슴을 아래로 한 채 떨어진 것. 안전을 담당하는 다이버가 그를 즉시 구하러 갔지만 이미 깊게 빠져 찾을 수 없었다. 장은 그를 수중 3m 아래에서 발견했고 즉시 물 위로 끌고 나왔다. 물 밖으로 나오는 데 10초도 안 걸렸지만, 친구는 오랜 시간이 지난 후 깨어났다. 그 사건 이후 장은 더욱 안전에 유념했다.

그는 다이빙은 절대 독자적인 스포츠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위험에도 장은 도전을 멈추지 않는다. “현실에 안주하는 순간 발전은 없습니다. 저는 안전지대에서 벗어나는 것을 즐깁니다. 극한으로 자신을 몰아세웠을 때 마주치는 새로운 세상이 있죠.” 장은 로마에서 열리는 유러피언 챔피언십에서 상위 15위 안에 드는 것을 목표로 연습하고 있다.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410-492307-sample.jpg

@ ossy0815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410-492306-sample.jpg

@ ossy0815

@ ossy0815

@ ossy0815

@ ossy0815

자연 속에서 완전한 자유를 찾은

오사마 알리(Osama Ali)

오사마 알리는 산으로 둘러싸인 오스트리아의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태어나 자연에서 시간을 보냈다. 그에게 자연은 곧 놀이터다. 일과는 숲속 작은 호수에서 형제들과 다이빙을 즐기는 게 전부였다. 올해 21세가 된 오사마는 세계를 누비며 발길이 닿는 곳에서 살고 있다.

오스트리아 동부에 위치한 ‘레오폴드슈타이너제’ 호수는 그가 경험한 가장 무서운 다이빙 장소다. 두 암벽 덩어리가 2m 안 되는 간격으로 버티고 있어, 그 틈에서 다이빙하는 건 전문 다이버에게도 어렵다. 이곳에선 다이빙 베테랑인 오사마도 긴장한다. 다이빙 포인트에서 한 치의 오차도 있어서는 안 된다. 그는 심호흡 후 뛰어내렸고 입수와 동시에 눈앞에 거대한 암석 기둥을 마주했다. 고작 20cm의 거리. 그에게 가장 아찔했던 순간이다.

그가 꼽은 두 번째 다이빙 스폿은 몰타 고조섬이다. 고조섬은 수천 년 역사를 이어오며 자연이 빚어낸 아름다운 섬이다. 해안선 상당 부분이 절벽으로 이루어져 지중해를 향해 다이빙을 하기에 적합하다. 오사마는 지중해 정복이라는 포부를 안고 다이빙 스폿으로 올랐다. 기어가야 할 정도의 좁은 절벽과 날카롭게 마모된 석회암에 온몸이 베이는 변수에도 오사마는 22m 다이빙 스폿에 도착했다. 공간이 협소해 지체할 시간이 없던 그는 망설임 없이 뛰어내렸다.

“고조섬 수면 위로 떠 올랐을 때 안도감이 들었습니다. 그때의 감정은 아직도 생생해요.” 오사마는 바다라는 미지의 세상으로 뛰어들며 용기를 얻는다. “매번 긴장되지만 성공 후 찾아오는 희열이 너무나 큽니다. 제가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감정이에요. 살아가며 겪는 고통은 모두 물속에 털어내고 삶에 활기를 주는 원동력을 얻습니다.” 오사마는 자연 속에서 삶의 의미를 발견한다. 그에게 다이빙은 삶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나현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 2
    Next, Square
  • 3
    희귀종
  • 4
    NIGHT FEVER
  • 5
    절대적 시간

RELATED STORIES

  • LIFE

    각향각색 애프터 쉐이브

    면도 후 피부를 진정시키는 세련된 방법.

  • LIFE

    셀럽이 자주 출몰하는 유러피안 레스토랑 4

    세븐틴 민규의 흔적이 있는 파스타 맛집부터 고현정의 단골 레스토랑까지 모두 모아봤다.

  • LIFE

    Summer Fruity WHISKY

    여름이라 하여 위스키와 거리를 둘 필요는 없다. 여기 청량한 과일 향이 감도는 싱글 몰트위스키가 준비되어 있으니까.

  • LIFE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세라미스트 하정호는 흙과 불과 시간으로 도자기를 굽는다. 그가 세라믹 브랜드 ‘델라온’을 통해 하정호는 무엇을 말하고 싶을까? 흙을 만질 때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하정호 대표와 나눈 이야기.

  • LIFE

    혼자라도 괜찮아

    생각 정리가 필요할 때, 작업에 몰두해야 할 때, 혼자 오롯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1인 숙소 5곳.

MORE FROM ARENA

  • AGENDA

    춤추고 노래하라

    현실이 답답할 때는 가상 세계에서 잠시 쉬는 게 좋다. 뮤지컬 영화라면 신나게 쉴 수 있다. 그런 영화 10편.

  • AGENDA

    2018 PRODUCT 40

    생활을 변화시키는 것은 매년 쏟아지는 업그레이드 상품들이다. 지난해보다 더 효율적인 삶을 제안한 2018년의 물건 40개를 꼽았다.

  • FASHION

    True Blue

    푸른 날갯짓으로 완성한 가을의 무늬들.

  • INTERVIEW

    삼탈리아 빈티지

    소설가 박상의 새 소설 <복고풍 요리사의 서정>은 이탈리아 옆에 위치한 국가 삼탈리아를 여행한 김밥집 아들이자 파스타와 짜장면, 라멘을 전공한 시인 지망생 요리사 이원식의 일대기를 다룬다. 3백50페이지에 달하는 소설은 첫 장부터 책을 덮을 때까지 웃긴다. 한국에서 가장 웃기는 소설을 쓰는 박상은 몸개그가 자신 있다고 말했다.

  • LIFE

    그야말로 완벽한

    발리 알릴라 빌라스 울루와뚜(Alila Villas Uluwatu)엔 자연 친화적 낭만이 가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