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지방시의 아트 피스

지방시의 재기 발랄한 아트 피스.

UpdatedOn May 05, 2022

/upload/arena/article/202205/thumb/50887-486748-sample.jpg

조시 스미스의 세라믹 작업을 스캔해서 제작한 백 가격미정 지방시 제품.

이번 시즌 지방시는 이제껏 매튜 윌리엄스가 보여준 컬렉션 중 가히 악동스럽다. 거침없는 터치의 페인팅과 세라믹 작업으로 잘 알려진 미국 아티스트 조시 스미스의 작품들을 쇼 피스에 적용했기 때문. 지방시는 조시 스미스의 기발한 발상과 사이키델릭한 색채로 가뿐하게 분위기를 전환했다. 전에 없이 검은색이 덜했던 런웨이에서 모델들은 다소 생뚱맞은 부동액 병과 잭 오 랜턴 얼굴을 한 농구공을 들고 등장한 모습이 눈에 띄었다. 물론 이 역시도 조시 스미스의 도자기 작업을 스캔해 재창조한 백이다. 각각 제품에 핸드 페인팅과 메탈 보틀 캡을 더해 완성한 이 가방만 해도 플라스틱 세제 통에서 조시 스미스의 세라믹으로, 그리고 다시 매튜 윌리엄스가 만든 가방으로 형태와 기능이 삼단 변신했다. 원래 모습에 비하면 지금은 수집품에 가까운 물건이 됐지만 클러치백처럼 여닫을 수 있고 체인이나 나일론 스트랩을 연결해 가방으로 ‘기능’한다. 그만큼 더 흥미롭고 관심 있게 바라볼 수 있으니 꽤 드라마틱한 변신인 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 2
    A QUIET AFTERNOON
  • 3
    세차 환자의 패션
  • 4
    2 BADDIES
  • 5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RELATED STORIES

  • FASHION

    Again, Ancora

    구찌에 대한 뜨겁고 농밀한 애정으로 설계한 사바토 데 사르노의 첫 번째 남성복 컬렉션.

  • FASHION

    THE CASHMEREOF ZEGNA

    제냐 2024 F/W 컬렉션을 통해 확인한 캐시미어의 본질.

  • FASHION

    NEW NORMAL

    재기 발랄한 로에베의 관점으로 본 일상 재발견.

  • FASHION

    A QUIET AFTERNOON

    익숙하고 차분한 오후, 나지막한 미디엄 템포의 로로피아나.

  • FASHION

    2 BADDIES

    조금 비뚤어지고 싶기도 했던 새해의 다짐.

MORE FROM ARENA

  • FASHION

    Union Object

    쓰임새와 출처가 다른 오브제들의 조합.

  • LIFE

    이승우와 철학

    이승우는 한국 축구의 미래가 되지 못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대한민국 축구는 이승우를 통해 논의할 게 있다.

  • LIFE

    건축물을 탐구하는 방식 #한국

    젊은 건축가들의 시선은 어떤 도시와 어떤 건축물로 향할까.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 FILM

    EP.01 장민호와 정동원의 MBTI 최초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