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세븐틴, “멤버들과 영원하길 꿈 꿔”

세븐틴 에스쿱스, 정한, 민규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커버와 화보 미리보기

UpdatedOn April 19, 2022

3 / 10

 

세븐틴 에스쿱스, 정한, 민규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이탈리안 럭셔리 패션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의 2022 봄/여름 컬렉션인 ‘살롱 03(Salon 03)’과 함께한 이번 화보에서 에스쿱스, 정한, 민규는 봄날을 닮은 청춘의 표정들을 선보였다. 화보에서는 봄 기운이 완연한 청량한 색감과 분위기의 사진들이 이어진다. 그 사이마다 세 남자의 몽환적인 이미지들과 매혹적인 모습이 배치됐다. 청춘의 다채로운 이미지를 감각할 수 있는 화보다. 세븐틴의 신비로운 화보와 달리 촬영 현장은 무척 유쾌했다는 후문. 세 남자가 주고 받는 유머가 촬영장을 즐겁게 만들었다고 한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데뷔 이후 꾸준히 활동해온 세븐틴의 저력을 알아보고, 세븐틴의 세 남자 에스쿱스, 정한, 민규의 화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리더 에스쿱스는 “서로를 아끼고 배려하지 않으면 함께 일하기 어렵다”고 말하며 세븐틴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한은 “공연에서만 감각할 수 있는 에너지를 다시 느끼고 싶다.”며 오프라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민규는 “내 음악을 믿고 기다려주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열심히 정진할 수 있는 거다.”라고 고백했다.

세븐틴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5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페스티벌 분위기에 흠뻑 젖게 할 패션 아이템
  • 2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 3
    Silent Silver
  • 4
    The Right Path
  • 5
    코리안 하이엔드

RELATED STORIES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Kind, but Not Soft

    “그동안 경기에서 너무 착하게 플레이한 것 같아요. 이제는 좀 더 욕심을 내도 될 것 같아요.” 축구선수 정우영은 앞으로 보여줄 게 더 많다고 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세차장에서

    명랑한 스웨트 셔츠를 입고 반짝반짝 세차를 합니다.

  • FASHION

    3 IDIOTS

    하얗게 태워버린, 화려했던 새벽, 아스라한 기억.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LIFE

    데미안 허스트 CHERRY BLOSSOMS

  • LIFE

    키워드로 본 K-서사 #불평등 #계급 #자본주의

    드라마는 시대를 담는다. 지금 K-드라마는 우리 시대의 갈등, 사랑, 고민을 인간 군상에 담아 독특한 서사로 풀어내고 있다. 형식과 소재도 다채롭다. 좀비와 괴물, 우주와 놀이터 등 상상은 무한하다. K-드라마가 가진 서사의 힘은 한국을 넘어선 지 오래다. 전 세계에서 K-드라마의 예고편에 호응하고, 오픈을 기다린다. K-드라마는 지금이 전성기다. 기사에서는 K-드라마와 영화에서 발견된 한국형 서사의 힘이 무엇인지 밝히고, 한국형 서사의 기원을 탐색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