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IVE ICONIC

벨루티가 전설적인 고객인 앤디 워홀과 마르첼로 마스트로야니와 함께한 캠페인을 공개했다.

UpdatedOn March 18, 2022

앤디 워홀(Andy Warhol)

앤디 워홀(Andy Warhol)

앤디 워홀(Andy Warhol)

마스트로야니(Marcelo Mastroianni)

마스트로야니(Marcelo Mastroianni)

마스트로야니(Marcelo Mastroianni)

 

LVMH의 유일한 럭셔리 남성 토탈 브랜드 벨루티가 ‘LIVE ICONIC’ 캠페인을 공개했다. 벨루티의 오랜 고객인 앤디 워홀(Andy Warhol)과 마르첼로 마스트로야니(Marcelo Mastroianni)와 함께했다.​ 두 인물은 벨루티의 스프레짜투라(SPREZZATURA) 정신과 메종의 새로운 슬로건을 담아 가장 표현할 수 있는 인물이었으며, 벨루티의 아이코닉한 디자인과 완벽한 조화를 이뤘다.


앤디 워홀은 뉴욕에서 불후의 명성을 얻은 혁명적인 예술가로서 각자의 분야를 무너뜨리고 새로운 스타일을 제시하면서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었고, 마르첼로 마스트로야니는 로마를 기반으로 활동하면서 전 세계 영화 역사에 영향을 미친 배우다. 두 명 모두 벨루티 슈즈를 신고 사랑했으며, 항상 예술에 대한 선구적인 비전을 갖고 있는 벨루티의 가죽 세공 노하우와 디자인의 창의성에 매료되었다.

벨루티의 CEO 앙투안 아르노 (Antoine Arnault)는 “앤디 워홀과 마스트로야니는 벨루티 메종의 본질인 흉내 낼 수 없는 시대를 초월한 우아함의 전형입니다. 이제 벨루티는 그의 이름이 영원히 남을 고객을 위한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통해 구축된 벨루티의 존재와 DNA를 자랑스럽게 재확인할 때입니다.”라고 전한 이번 캠페인의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3 / 10

 

레이스 업 코트 슈즈의 황금 표준이자 벨루티의 설립자인 알레산드로 벨루티 (Alessandro Berluti)가 디자인한 알레산드로(Alessandro).

3 / 10

 

올가 벨루티가 앤디 워홀을 위해 만든 앤디 로퍼와 최초의 스니커즈인 플레이타임.

3 / 10

 

벨루티가 첫 번째로 선보였던 백이자 브랜드의 DNA를 가장 잘 표현하고 있는 주르 라인의 원 주르 (Un Jour), 두 주르(Deux Jours), 주르 오프 (Jour Off) 및 투주르(Tousjours). 시그니처 캔버스의 벨루티의 아이코닉한 수트케이스인 포뮬라 1005 (Formula 1005).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헬스 코리아
  • 2
    길지 않은 연휴에 받기 좋은 시술 4
  • 3
    In The End, Color Touch
  • 4
    알고 보면 형제 가게
  • 5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RELATED STORIES

  • FASHION

    2 BADDIES

    조금 비뚤어지고 싶기도 했던 새해의 다짐.

  • FASHION

    PHOTO BOOTH

    긱스럽고 너디한 일상에 대한 기록.

  • FASHION

    Dear My VALENTINE

    밸런타인데이를 고대하며 발견한 하트와 위트의 아이템.

  • FASHION

    SWEET BOX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를 위해 디저트보다 더 달콤한, 작고 소중한 선물들을 담았다

  • FASHION

    세차 환자의 패션

    자신을 ‘광빨에 미친 세차 환자’라 표현하며 셀프 세차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샤인프릭. 그와 세차의 쾌감을 즐기는 감성 패션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의 사이에는 ‘세차’라는 키워드로 하나 되는 교집합이 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23 Small Leather Goods

    주머니에 손을 넣으면 닿는 가죽의 감촉만큼 익숙한 바람이 느껴지는 9월, 이달 게이트 폴더에서는 크기와 쓰임새가 다양한 가죽 아이템들을 고르고 골랐다. 페이지를 펼치면 매끈한 광택의 지갑, 보는 것만으로도 묵직함이 전해지는 가죽 아이템들의 진열을 만나게 될 것.

  • CAR

    초여름 기행

    마감을 앞두고 세 번이나 동쪽으로 떠났다. 목적지도 차량도 목표도 달랐지만 낭만적인 순간이 있었다.

  • LIFE

    차세대 아이폰, 그리고 갤럭시

    다음 아이폰과 갤럭시에 관한 소문과 실체.

  • LIFE

    그때 그 워너비

    톰 크루즈가 영화 <탑건:매버릭>에서 파일럿으로 돌아왔다. <탑건>의 톰 크루즈는 한 시절 청년들의 ‘워너비’였다. 그가 아니어도 우리는 한때 누군가처럼 되고 싶었다. 여섯 명의 필자가 꿈꿨던 워너비를 소환한다.

  • LIFE

    NEW LUXURY #기획자는 말한다

    새로운 럭셔리가 온다. 럭셔리 브랜드는 우아한 것에서 힙하게 경험하고 즐기는 대상으로 변하고 있다. 아트와 미식 등 공감각적 체험을 제공해 고객에게 브랜드에 대한 환상을 전하고, 환상을 소유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MZ세대는 새로운 럭셔리를 놀이로 해석한다. 기사에서는 새로운 럭셔리의 조건을 전시와 미식, 보고 먹는 놀이로서의 브랜드 경험에서 찾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