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비비거나 적시거나, 일본 면 요리 전문점 3

배가 고프지만 아무거나 먹기는 싫다. 그럴 때 찾게 되는 마약 같은 일본 면 요리.

UpdatedOn March 19, 2022

3 / 10

 멘타카무쇼 @mentaka_musyo 

“도쿄에서 라멘 수행했습니다.”라고 당당하게 문 앞에 걸어둔 이곳. 입구에서부터 자신감이 느껴진다. 국물에 적셔 먹는 것이 특징인 ‘츠케멘’을 보면 ‘따로 국밥’이 떠오른다. 첫눈에 들어오는 것은 통통한 면발이다. 주문 시 동일한 가격에 면의 양을 조절해 먹을 수 있다. 입맛에 따라 토핑을 추가할 수 있는데, 육즙 가득 두꺼운 차슈와 간이 맛있게 밴 계란을 마주친다면 다이어트를 포기할지도 모른다. 여러 가지 재료들로 우려낸 국물이 면에 잘 스며들었는데, 그렇다고 남은 국물까지 들이키지 말자. 하루 나트륨 권장 섭취량은 2000mg이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수동 316-3

3 / 10

 칸다소바 

이곳은 ‘마제소바’로 유명하지만 ‘아부라소바’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빼곡하게 쌓인 부추 위에 계란 노른자가 올라가 있는 모양새가 아주 탐스럽다. 부추와 녹진한 특제기름, 노른자를 섞으면 풍부한 맛을 낸다. 자칫 느끼해질 수 있지만 고추기름이 칼칼하게 마무리해준다. 심지어 칼로리도 낮다고 하니 쫀득한 돼지 껍데기를 추가해도 한 번은 용서 가능하다. 면을 다 먹고 난 후에는 주방을 향해서 밥을 요청해보자. 남은 소스에 비벼 먹으면 면과는 또 다른 맛을 선사한다.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7길 5 (경복궁점)

3 / 10
@menya_hanabi

@menya_hanabi

 멘야하나비 @menya_hanabi 

나고야에 본점을 두고 있는 ‘멘야하나비’는 한국에 처음으로 ‘마제소바’를 소개한 원조 맛집이다. 기본 레시피를 이용해 다양한 메뉴가 개발된 것이 특징인데, 그중에서도 ‘네기시오 마제소바’를 추천한다. 맛의 베이스가 되는 양념된 민찌가 빠진 대신 담백한 돼지고기와 야채가 많이 들어가 깔끔한 맛이 일품이다. 서울 중심지에 분점이 3곳이 있어 어디서나 쉽게 방문할 수 있다.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 18-1 (신사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형규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 2
    혼자라도 괜찮아
  • 3
    반클리프 아펠, 뻬를리 팝업으로의 초대
  • 4
    페스티벌 분위기에 흠뻑 젖게 할 패션 아이템
  • 5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RELATED STORIES

  • LIFE

    서핑 후 즐기는 바다 옆 맛집 4

    양식, 중식, 한식까지.

  • LIFE

    전시가 있는 여행 여행

    계획을 세울 때 꼭 전시 일정을 넣는 타입이라면?

  • LIFE

    각향각색 애프터 쉐이브

    면도 후 피부를 진정시키는 세련된 방법.

  • LIFE

    셀럽이 자주 출몰하는 유러피안 레스토랑 4

    세븐틴 민규의 흔적이 있는 파스타 맛집부터 고현정의 단골 레스토랑까지 모두 모아봤다.

  • LIFE

    Summer Fruity WHISKY

    여름이라 하여 위스키와 거리를 둘 필요는 없다. 여기 청량한 과일 향이 감도는 싱글 몰트위스키가 준비되어 있으니까.

MORE FROM ARENA

  • FASHION

    RETRO STREAMING

    지금부터 실시간으로 예스러운 감성 충만한 레트로 룩을 리뷰할 예정.

  • ARTICLE

    대표주자

    ‘테니스’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브랜드를 모았다.

  • FASHION

    錦上添花 금상첨화

    럭셔리 워치와 스포츠카의 만남. 남자들이 열광하는 두 가지가 여기에 다 있다.

  • LIF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DESIGN

    Last Day

    턱시도와 시계, 12월 31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