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비비거나 적시거나, 일본 면 요리 전문점 3

배가 고프지만 아무거나 먹기는 싫다. 그럴 때 찾게 되는 마약 같은 일본 면 요리.

UpdatedOn March 19, 2022

3 / 10

 멘타카무쇼 @mentaka_musyo 

“도쿄에서 라멘 수행했습니다.”라고 당당하게 문 앞에 걸어둔 이곳. 입구에서부터 자신감이 느껴진다. 국물에 적셔 먹는 것이 특징인 ‘츠케멘’을 보면 ‘따로 국밥’이 떠오른다. 첫눈에 들어오는 것은 통통한 면발이다. 주문 시 동일한 가격에 면의 양을 조절해 먹을 수 있다. 입맛에 따라 토핑을 추가할 수 있는데, 육즙 가득 두꺼운 차슈와 간이 맛있게 밴 계란을 마주친다면 다이어트를 포기할지도 모른다. 여러 가지 재료들로 우려낸 국물이 면에 잘 스며들었는데, 그렇다고 남은 국물까지 들이키지 말자. 하루 나트륨 권장 섭취량은 2000mg이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수동 316-3

3 / 10

 칸다소바 

이곳은 ‘마제소바’로 유명하지만 ‘아부라소바’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빼곡하게 쌓인 부추 위에 계란 노른자가 올라가 있는 모양새가 아주 탐스럽다. 부추와 녹진한 특제기름, 노른자를 섞으면 풍부한 맛을 낸다. 자칫 느끼해질 수 있지만 고추기름이 칼칼하게 마무리해준다. 심지어 칼로리도 낮다고 하니 쫀득한 돼지 껍데기를 추가해도 한 번은 용서 가능하다. 면을 다 먹고 난 후에는 주방을 향해서 밥을 요청해보자. 남은 소스에 비벼 먹으면 면과는 또 다른 맛을 선사한다.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7길 5 (경복궁점)

3 / 10
@menya_hanabi

@menya_hanabi

 멘야하나비 @menya_hanabi 

나고야에 본점을 두고 있는 ‘멘야하나비’는 한국에 처음으로 ‘마제소바’를 소개한 원조 맛집이다. 기본 레시피를 이용해 다양한 메뉴가 개발된 것이 특징인데, 그중에서도 ‘네기시오 마제소바’를 추천한다. 맛의 베이스가 되는 양념된 민찌가 빠진 대신 담백한 돼지고기와 야채가 많이 들어가 깔끔한 맛이 일품이다. 서울 중심지에 분점이 3곳이 있어 어디서나 쉽게 방문할 수 있다.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 18-1 (신사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형규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어느 어부의 하루
  • 2
    긍정왕 유겸에게 스며든 SSUL
  • 3
    강소라&장승조,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동화책의 마지막 장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 4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5
    고수, “지금은 카메라 앞이 제일 편안해”

RELATED STORIES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2 영감이 피어오르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1 빛과 공기가 관통하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냉삼' 춘추전국시대에 도전장을 내민 신상 맛집 4

  • SPACE

    예술의 성지

    현대백화점 대구점을 새롭게 리뉴얼해 오픈한 ‘더현대 대구’. 특히 하이메 아욘이 디자인한 9층 더 포럼은 더현대 대구의 상징적인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 SPACE

    안녕, 힐튼호텔

    서울시 중구 소월로 50. 1983년 12월 7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밀레니엄 서울 힐튼의 주소다. 이곳은 여러모로 한국을 상징한다. 당시 한국 최첨단 건축의 상징, 당시 한국 경제구조의 상징. 이곳의 운명 역시 시대의 상징이다. 한국 경제구조 변화의 상징, 한국 건축 담론의 현재에 대한 상징. 이 거대한 상징물은 2022년 마지막 날에 영업을 마친 뒤 역사의 뒤로 사라질 예정이다. 서울 힐튼이 사라지기 전에 건물의 디테일을 남겨둔다. 이 건물을 바라보는 건축가들의 회고와 함께.

MORE FROM ARENA

  • LIFE

    세차의 맛

    지금 막 셀프 세차의 세계에 빠져든 이들을 위한 필수 준비물.

  • CAR

    STUCK IN THE COLORS

    붉거나 푸르거나. 아스팔트를 물들이는 원색 자동차의 존재감.

  • INTERVIEW

    카키의 소리

    카키는 할 말도, 할 일도 많다. 음악을 시작한 후 4년간 꿈꿔온 것들을 마구 쏟아내는 중이다.

  • FASHION

    여성복을 입은 남자

    여성복이라고 규정된 여덟 가지 아이템을 제멋대로 섞어 입었다.

  • REPORTS

    누가 뭐래도 윤시윤

    서른하나 윤시윤의 꿈은 여전히, 희망의 아이콘이 되는 것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