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2022 S/S Preview

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만나본 2022 S/S 컬렉션 4.

UpdatedOn March 09, 2022

3 / 10

 

LOEWE

짜릿한 현실도피와 희망, 낙관주의적 메시지를 담은 2022 S/S 컬렉션. 조너선 앤더슨은 독일 아티스트 플로리안 크루어의 색채를 착안했다. 한밤을 상징하는 새카만 검은색과 분홍색, 보라색, 파란색 등 화려한 팔레트를 사용하는 크루어의 페인팅은 자유롭고 혼란스러운 캐릭터를 담고 있다. 컷아웃 디테일과 신체가 힐끗 보이는 섹슈얼한 실루엣, 뒷면에 메탈 플라크가 적용된 코트와 투명한 옷들은 존재하지 않는 세계로의 희망과 현실도피를 담은 것이라고. 모두가 다채롭고 화사한 봄을 표현할 때 로에베는 도시의 공공장소에서 소비되는 갈등과 욕망을 탐구한다.

3 / 10

 

LORO PIANA

로로피아나는 날씨가 풀리는 계절을 맞아 스포츠부터 여행, 휴가를 즐길 때 활용하기 좋은 역동적인 아이템을 선보인다. 마이크로 체크무늬를 더한 트렌치코트, 가죽 디테일을 가미한 아노락 재킷, 촉감이 우수하며 그래픽 효과를 더한 립 소재 점퍼와 필드 재킷이 대표적. 활동적인 아이템과는 대조적으로 부드러운 낙타색과 모래색, 짙은 초록색과 베이지색으로만 이루어진 컬러 팔레트는 모던하면서 유행 타지 않는 도시적 무드를 완성한다.

3 / 10

 

SAINT LAURENT

생 로랑의 2022 S/S 남성 컬렉션은 1980년대의 무드가 흘러넘쳤다. 이브 생 로랑의 1980년대 초반 흑백 수트, 1983년 컬렉션의 주름 팬츠, 그리고 이 시기 동안 선보인 짧은 연미복 스펜서와 볼레로 등을 재등장시켰다. 베네치아 체르토사 섬에서 펼쳐진 방탕하고 낭만적인 룩과 현대적인 무대인 그린 렌즈의 건축적 미학이 만난 컬렉션. 생 로랑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고아한 검은색도 잊지 않았다.

3 / 10

 

FENDI

펜디의 본사가 위치한 팔라초 델라 치빌타 이탈리아나에서는 일곱 개의 언덕을 비롯해 아펜니노 산맥, 지중해까지 조망 가능하다. 2022 S/S 컬렉션은 실비아 벤투리니 펜디가 본사에서 바라본 풍경을 담았다. 로마의 노을진 하늘을 닮은 라일락색, 초목의 파스텔 그린, 지중해 연안의 돌 색깔을 띤 회색과 푸른 바다의 색. 펜디 어스(FENDI EARTH)라 명명한 컬렉션의 또 하나 볼거리는 과감한 실루엣이다. 여름 수트에 여러 가지 소재와 형태를 왜곡시켰는데 이를테면 짧은 길이의 울 재킷, 배가 훤히 드러나는 크롭트 셔츠와 속옷만 한 길이의 쇼츠가 그것이다. 스포츠 브랜드 아레나와 협업해 만든 수경과 수영모, 시그너처인 피카부 백에 더한 탁구 라켓 등 스포츠적 요소도 살렸다. 무엇보다 컬렉션 곳곳에 로마의 지도 일러스트를 넣어 자신들의 뿌리인 로마에 대한 사랑을 여실히 드러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2년 03월호

MOST POPULAR

  • 1
    까르띠에, 미의 철학
  • 2
    오메가 X 황선우
  • 3
    서울의 펍
  • 4
    Now We are
  • 5
    어디서 하세요?

RELATED STORIES

  • FASHION

    가민의 진심

    가민이 창립 35주년을 맞이해 전 세계에 있는 기자와 인플루언서를 자신들의 시작이자 심장인 캔자스시티로 초대했다. 단순히 축하하기 위한 무대가 아닌 가민이 걸어온 발자취를 따라가는 여정이었다.

  • FASHION

    트러블 케어를 함께할 수 있는 수분 크림 4

    트러블 케어 후엔 반드시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줘야 한다.

  • FASHION

    Sun-Kissed Breeze

    완연한 초여름의 향취가 살갗에 스치는 햇살 아래서 만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

  • FASHION

    SUMMERTIME IN GUCCI

    박물관에서 벌어진 구찌 2025 봄-여름 남성 컬렉션.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MORE FROM ARENA

  • FASHION

    One More Bite

    여름이라면 바로 이런 맛.

  • LIFE

    한낮의 드링크

    맥주보다 청량하고, 아이스 아메리카노보다 자꾸 손이 가는.

  • LIFE

    가정간편식(HMR) 봇물의 뒷사정

  • LIFE

    충분해요, 정석씨

    조정석이 사랑받는 이유는 뭘까? 미남이어서? 말을 잘해서? 최근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조정석은 이익준 역에 스며든 게 아닌 이익준이 조정석화된 수준이라 평가받는다. 감칠맛 나는 그의 연기는 모든 역할을 ‘조정석화’한다. 사람들은 그에게 열광한다. 조정석이 연기하면 다 조정석처럼 보이진 않을까 하는 걱정은 의미 없다. 같은 조정석이지만 제각기 미세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조정석의 매력을 분석해봤다.

  • LIFE

    오직 너

    다른 건 필요 없다. 오로지 한 가지 술만 파는 공간 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