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네가 알던 내가 아냐

어릴 적 친구가 되어주던 만화 주인공이 패션과 만나 ‘힙’해지고 있다.

UpdatedOn March 05, 2022

3 / 10
@balensiaga

@balensiaga

 1. 발렌시아가 x 심슨네 가족들 

지난 10월, ‘발렌시아가’의 2022 S/S 시즌이 끝나고 <심슨네 가족들>의 발렌시아가 특별 편이 상영되어 화제를 모았다. ‘발렌시아가’를 입은 ‘호머 심슨’을 생각하니 아이러니하지만, 막상 오버사이즈의 빨간 점퍼를 입은 그를 보고 있으면 왠지 모를 ‘힙’함이 느껴진다. 이 특별한 10분의 러닝타임 속에는 주목해야 할 관전 포인트가 있는데, 그중 ‘발렌시아가’의 수석 디렉터 ‘뎀나 바잘리아’, ‘칸예 웨스트’, ‘저스틴 비버’를 캐릭터로 만나볼 수 있다. 매 시즌 신선한 경험을 선사해 주는 ‘발렌시아가’. 다음 시즌은 어떤 브랜드와 협업을 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3 / 10
@loewe

@loewe

 2. 로에베 x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동심 유발의 끝판왕, 지브리 명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과 ‘로에베’가 만났다. <이웃집 토토로>와 성공적인 협업을 맛본 ‘로에베’는 이번에도 재치 있는 가방을 선보였다. 기존 브랜드에서 진행하던 가죽위 물감을 그리는 방식이 아닌 색이 다른 가죽을 섬세하게 조립 제작했다.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건 단연 검은색 ‘가오나시’ 가방. 하얀 가면과 한 몸처럼 이어지는 쉐이프는 우리가 알던 ‘가오나시’의 이미지가 절묘하게 그려냈다. 보고 있으면 빠져들게 만드는 마력. 당분간 ‘로에베’와 지브리의 행방은 계속될 거 같다.

3 / 10
@jw_anderson

@jw_anderson

 3. JW앤더슨 x 달려라 하니 

<오징어 게임>, ‘방탄소년단’을 이어 이제는 K-캐릭터의 시대가 왔다. 뉴트로 열풍과 함께 80년대 애니메이션 속 이미지에 관심이 많아진 패션계. 과감한 원색이 장기인 JW 앤더슨이 선택한 캐릭터는 한국발 가장 소녀 <달려라 하니>였다. 과감한 원색 사이로 새침하게 얼굴을 내민 ‘하니’는 그야말로 찰떡. 특히 직사각형 미니 백에 여백의 미를 준 ‘하니’는 어디론가 달려가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번 F/W 컬렉션 런웨이에서도 볼 수 있다고 하니 이쯤 되면 K-효녀라 불러도 되겠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형규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SUPER ROOKIES
  • 2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 3
    대너와 함께, 데니안
  • 4
    맥스러움, 롯스러움
  • 5
    대너 X 데니안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FASHION

    올림픽을 위한 시계

    2021년 7월 23일 일본 도쿄에서 32번째 올림픽이 열린다. 오메가는 올림픽대회의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약 90년간 쌓아온 경험을 2021 도쿄 올림픽에서 발휘할 예정이다.

  • INTERVIEW

    순수와 열망 사이

    앞으로도 주헌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전하겠노라 말한다. 하고 싶은 걸 즐기면서, 꾸준히 전진하면서, 그렇게 살아가면서. 앞으로도 계속.

  • ARTICLE

    미스터 G

    지샥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만들어가는 이토 시게노리 전무를 만났다. 카시오에서 미스터 G라고 불릴 정도로 칭송받는 이유가 이 인터뷰에 오롯이 담겨 있다.

  • LIFE

    IoT는 허영인가, 허상인가?

    IoT와 AI 기능을 지닌 가전제품은 더 비싼 값에 팔린다. 이 옵션, 꼭 필요한 걸까?

  • LIFE

    스타워커 속 지구

    몽블랑의 새로운 스타워커 필기구 컬렉션에는 눈부시도록 푸른 지구가 담겨 있다. 펜 속의 지구를 만나기 위해 인류의 달 착륙 전진 기지가 있는 휴스턴으로 날아갔다. 그곳에서 목격한 스타워커 컬렉션은 지구만큼이나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