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에스프레소, 한 입의 미학

자연스럽게 잔과 대화가 쌓이는 동네별 에스프레소 바 4

UpdatedOn February 18, 2022

3 / 10

 

 AWK @awk_micro 

삼각지역에서 멀지는 않은 골목 안쪽에 에스프레소 바 ‘AWK’가 문을 열었다. 간판은 없고 아담한 곳이다. 에스프레소와 내추럴 와인을 함께 준비한 이곳의 이름은 글자 그대로 ‘에이더블유케이’로 읽으면 된다. 평일 오전 7시, 아주 이른 시간부터 손님을 맞으며 매주 일요일은 문을 닫는다. 레몬 조각과 함께 신맛, 단맛, 쓴맛을 느낄 수 있는 ‘로마노’를 추천한다. 마지막 단 맛으로 기분 좋게 마무리할 수 있는 초코에스프레소 ‘초콜라또’도 이 계절에 어울리는 메뉴이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4가길 2

3 / 10

 

 pfiff @pfiff.espresso.bar 

가오픈 기간을 지나 연남동에 자리를 잡은 pfiff(피프)는 ‘휘파람’ 또는 ‘매력’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Pure Pleasure of Coffee(순수한 커피의 즐거움)’를 슬로건으로 삼은 ‘피프’는 마시기 쉽고 매일 마셔도 부담 없는 데일리 에스프레소를 지향하는 공간이다. 따뜻한 상태에서 빨리 마셔야 맛있는 음료로, 이곳의 에스프레소는 20초 안에 세 모금 정도로 나눠 마시기를 권한다. 크로플 크로와상을 함께 곁들이면 금상첨화일 것.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29길 5

3 / 10

 

 카페 델 꼬또네 @caffe_del_cotone 

커피 한 잔과 크루아상 한 조각이 아침을 깨우는 모습을 기대하며, 리빙 브랜드 ‘꼬또네’ 맞은 편에 ‘카페 델 꼬또네’가 자리를 잡았다. ‘카페 델 꼬또네’는 평일은 오전 8시부터 에스프레소를 내리며, 연중무휴로 손님을 맞이한다. 아주 잠깐 여행하는 기분으로 문을 열고 들어서면 에스프레소 사케라또, 에스프레소 마로치니 등 다양한 에스프레소를 즐길 수 있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711

3 / 10

 

 오우야 @ouya_espressobar 

해방촌 골목에서 흰색 벽에 그린 컬러 로고를 발견했다면 ‘오우야’를 제대로 찾은 것이다. ‘오우야’라는 이름은 에스프레소를 한 입 마셨을 때 터져 나오는 감탄사를 의미한다. 산미 없는 커피를 자랑하는 ‘오우야’의 잔은 작아 보여도 묵직한 맛을 제대로 담아낸다. 콘파냐, 카페크렘, 에스프레소, 3단계의 에스프레소를 선보이는 ‘오우야’는 에스프레소 입문자들에게 아주 친절한 곳이 될 것이다. 미니 크루아상에 찍어먹는 크림이 ‘킥’ 아이템이라는 사실을 기억해둘 것.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3길 3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PHOTOGRAPHY @awk_micro @pfiff.espresso.bar @caffe_del_cotone @ouya_espressobar

2022년 02월호

MOST POPULAR

  • 1
    Left Together
  • 2
    몬스타엑스 기현, "몬베베 기강 잡으러 왔습니다"
  • 3
    Be Fabulous
  • 4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 5
    마이크로 백의 압도적인 존재감

RELATED STORIES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2 영감이 피어오르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1 빛과 공기가 관통하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냉삼' 춘추전국시대에 도전장을 내민 신상 맛집 4

  • SPACE

    예술의 성지

    현대백화점 대구점을 새롭게 리뉴얼해 오픈한 ‘더현대 대구’. 특히 하이메 아욘이 디자인한 9층 더 포럼은 더현대 대구의 상징적인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 SPACE

    안녕, 힐튼호텔

    서울시 중구 소월로 50. 1983년 12월 7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밀레니엄 서울 힐튼의 주소다. 이곳은 여러모로 한국을 상징한다. 당시 한국 최첨단 건축의 상징, 당시 한국 경제구조의 상징. 이곳의 운명 역시 시대의 상징이다. 한국 경제구조 변화의 상징, 한국 건축 담론의 현재에 대한 상징. 이 거대한 상징물은 2022년 마지막 날에 영업을 마친 뒤 역사의 뒤로 사라질 예정이다. 서울 힐튼이 사라지기 전에 건물의 디테일을 남겨둔다. 이 건물을 바라보는 건축가들의 회고와 함께.

MORE FROM ARENA

  • LIFE

    자신만만 4가지 운동법

    보름 앞으로 다가온 휴가철을 위해 준비했다. 헬스장 갈 시간이 없다면 매일같이 다음 4가지 운동법만 따라하자.

  • FASHION

    THE WILDEST POINT

    유연한 형태로 묵직한 존재감을 발하는 버버리의 레더 피닉스 스니커즈.

  • FASHION

    페르소나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형이상학적 가면극.

  • FASHION

    5월의 합2

    무릎을 훌쩍 덮는 긴 코트와 얇고 간결한 티셔츠.

  • INTERVIEW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예술적 화보란 이런 것, 오혁의 새 화보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