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OLD&BROWN

밸런타인데이를 위한 달콤한 선물.

UpdatedOn February 09, 2022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188-479275-sample.jpg

1 손바느질 크림프 디테일을 더한 캐러멜 색상 로퍼 80만원대 토즈 제품.
2 고열로 로스팅한 초콜릿 몰트와 에스프레소 커피의 달콤한 듯 씁쓸한 풍미가 느껴지는 싱글 몰트위스키 글렌모렌지 시그넷 700mL 41만원 글렌모렌지 제품.
3볼드한 체인 네크리스 가격미정 돌체앤가바나 제품.
4 알싸한 시가에 달콤한 코코아와 부드러운 바닐라로 이어지는 묵직한 보디감의 토바코 바닐 오 드 퍼퓸 50mL 33만9천원 톰 포드 뷰티 제품.
5 다이아몬드 기요셰 디테일의 라이터 2백10만원 에스.티. 듀퐁 제품.
6 여밈 단추 3개와 소매 단추 6개가 한 구성인 폴로 클립 세트 19만9천원 리처드 제임스 웰든 by 유니페어 제품.
7 트라이엄프 로고 패턴의 미니 트라이앵글 백 가격미정 셀린느 옴므 by 에디 슬리먼 제품.
8 골드 메탈 볼펜 1백17만원 구찌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지현
PHOTOGRAPHY 박도현

2022년 02월호

MOST POPULAR

  • 1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 2
    낭만 여행지의 작은 바 4
  • 3
    DOUBLE SIDENESS
  • 4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 5
    명절 후, 느끼한 속을 달랠 매운 음식 맛집 4

RELATED STORIES

  • FASHION

    HOME ALONE

    봄비가 내린 오후에 만난 메종 마르지엘라 보이.

  • FASHION

    Whispered Sophistication

    미묘한 빛과 그림자 사이, 벨루티의 정교한 실루엣.

  • FASHION

    City Warrior

    투박한 페인팅, 섬세하게 찢긴 디스트레스트 효과로 겹겹이 무장한 디젤의 봄/여름.

  • FASHION

    봄여름 내 주구장창 신을 새하얀 스니커즈 4

    봄맞이 새 신을 꺼내보자.

  • FASHION

    DOUBLE SIDENESS

    강인함과 여림이 공존하고 혼돈과 질서가 연속된 프라다.

MORE FROM ARENA

  • LIFE

    '프리즈 서울', 그리고 한국의 젊은 작가들

    9월 첫 주에는 전 세계 미술 애호가들이 한국을 본다. 한국 미술시장이 전 세계의 주목을 이끌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확히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 3대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 때문이다. 유명 해외 갤러리들이 서울에서 작품을 전시하고, 유명 해외 작가들도 서울을 찾는다. 미술품을 구매하려는 전 세계 투자자들, 미술에 관심 있는 젊은 고객들도 서울에 온다. 예술을 후원하고 지향하는 브랜드들의 마케팅 행사도 있을 거다. 코엑스에서 목격한 해외 스타 작가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나돌 수도 있겠다. 미술품 수집이 취미인 K-팝 스타를 보려는 해외 팬들로 코엑스는 북적일 거다. 미술에 관심 없던 사람들도, 미술은 어렵다던 어른들도, 미술품을 종종 구입하는 20대도 아트페어에서 인증샷을 찍을 수도 있고. 미술에 대한 담론이나 가벼운 농담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르내릴 법도 하다. 한 주 동안, 아주 짧은 기간 서울은 미술의 도시가 된다. 전 세계 미술계가 서울을 주목하고, 서울이 해외 유명 작가들을 경청할 때, <아레나>는 한국 젊은 작가들을 돌아본다. 그들의 목소리를 담고, 그들의 작품을 주목하며, 갤러리가 아닌 공공미술관의 한국 작가 전시를 복기한다.

  • LIF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 LIFE

    조셉을 정식으로 소개할게요

    나파 밸리 와인의 대표 주자 조셉 펠프스 공식 론칭 행사에 다녀왔다.

  • FILM

    오디오 빌 틈 없는 세븐틴의 케미 모음ZIP

  • LIFE

    구독 안 하고는 못 베길 유튜버 4

    "요즘 뭐가 재미있어?"라고 물으신다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