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니아'를 향한 우석의 고백! "좋아하면 닮는대요"

UpdatedOn December 27, 2021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VIDEOGRAPHER 최제익, 손장한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섞여서 좋은 것
  • 2
    OVER THINKING
  • 3
    알고 보면 형제 가게
  • 4
    오늘의 하이브리드
  • 5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RELATED STORIES

  • ISSUE

    배우 유지태가 마음에 품고 있는 단어는?

  • ISSUE

    까르띠에 X 정우

  • ISSUE

    배우 조이현에게 직접 전수받는 '윙크의 기술'

  • ISSUE

    최초 공개! 주헌이 직접 만든 몬베베만의 애교?

  • ISSUE

    배우 송강의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들이 실제로 만난다면?

MORE FROM ARENA

  • AGENDA

    한번쯤, 포기해도 괜찮아

    영화를 홍보하는 측에선 대담하게도 ‘청춘 판타지’라고 소개했다. 내 생각은 많이 다르다. 도리어 ‘안티-판타지’에 가깝다.

  • REPORTS

    일 년 열두 달

    열두 명의 걸 그룹 멤버들을 만났다. 올해의 어느 순간, 뾰족하게 뚫고 나올 송곳 같은 여자들만 골라서. 한 달에 한 장씩 찢어서 붙여둬도 좋겠다.

  • LIFE

    서울의 만두

    중국식 만두, 한국식 만두, 고급 만두와 시장 만두, 대도시 서울의 만두 중 유독 좋은 만두.

  • INTERVIEW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킹덤>에서는 누구도 배고프지 않은 세상을, <시그널>에서는 누구도 억울하지 않은 세상을 바랐다. 치밀한 장르물의 외피를 두르고 있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김은희 작가는 늘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그리며 이야기를 써왔다. 그런 이야기를 쓰는 힘에 대해 묻자 그는 답했다. “아직 그런 세상이 오지 않아서가 아닐까요?” 지금 한국에서 가장 독보적인 드라마 작가와의 인터뷰는 그렇게 시작됐다.

  • LIF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