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IWC가 선보이는 항공 시계의 정점

IWC ‘빅 파일럿 워치 퍼페추얼 캘린더’.

UpdatedOn December 05, 2021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698-473916-sample.jpg

빅 파일럿 워치 퍼페추얼 캘린더 3천8백90만원 IWC 제품.

IWC가 선보이는 ‘빅 파일럿 워치 퍼페추얼 캘린더’는 항공 시계의 대담함을 명징하게 보여주는 모델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시원한 창공을 연상시키는 다이얼과 크라운은 한눈에 봐도 시간을 쉽게 설정할 수 있다. 매월 달라지는 날짜와 윤년이 2100년까지 설정되어 있어 별도의 공수가 필요 없다. 한마디로 ‘오토매틱’ 그 자체인 셈. 브랜드의 상징인 블루 다이얼과 대비되는 빨간색 초침을 통해 항공 시계 본연의 높은 가독성을 갖췄다. 뭐니 뭐니 해도 시계는 잘 보이는 게 가장 중요하니까.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698-473918-sample.jpg

파일럿 워치의 상징인 12시 방향 삼각형 인덱스, 독특한 형태의 더블 문페이즈 디스플레이가 특징인 모델이다.

파일럿 워치의 상징인 12시 방향 삼각형 인덱스, 독특한 형태의 더블 문페이즈 디스플레이가 특징인 모델이다.

7일간의 파워리저브는 눈에 띄는 빨간색 초침으로 포인트를 주어 높은
가독성을 주었다.

7일간의 파워리저브는 눈에 띄는 빨간색 초침으로 포인트를 주어 높은 가독성을 주었다.

7일간의 파워리저브는 눈에 띄는 빨간색 초침으로 포인트를 주어 높은 가독성을 주었다.

‘2021’ 연도를 나타내는 네 자리 디스플레이는 IWC에서 최초로 개발했다.

‘2021’ 연도를 나타내는 네 자리 디스플레이는 IWC에서 최초로 개발했다.

‘2021’ 연도를 나타내는 네 자리 디스플레이는 IWC에서 최초로 개발했다.

시계의 얼굴을 조금 더 면밀하게 들여다보자. 지름 46.2mm 다이얼 안에는 크게 네 가지 서브 다이얼이 존재한다. 12시 방향 남반구와 북반구의 달 모습을 표현한 더블 문페이즈 디스플레이를 시작으로 3시 방향 날짜와 파워리저브 디스플레이, 6시 방향 월 디스플레이, 9시 방향 요일과 초침 디스플레이로 알차게 구성했다. 7시와 8시 사이 네 자리 연도를 표기하는 창은 IWC에서 최초로 개발한 기능이다. 이 모든 기능을 단 하나의 크라운으로 조정할 수 있는 점 또한 놀랍다. 두꺼운 장갑을 낀 채로 손쉽게 할 수 있다는 점도 포함해서.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698-473917-sample.jpg

빅 파일럿 워치 퍼페추얼 캘린더 3천8백90만원 IWC 제품.

항공 시계의 상징으로 불리는 ‘빅 파일럿 워치 퍼페추얼 캘린더’는 다양한 기술력을 한곳으로 응집한 컴플리케이션 워치다. 이것저것 기능을 넣다 보면 보통 시계가 두꺼워지기 마련인데,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는 말처럼 겹겹이 쌓은 듯한 구조적인 디자인을 통해 손목 위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네 개의 서브 다이얼을 보고 있으면 없던 ‘파일럿’ 본능도 생길 정도다. 그만큼 정교하게 잘 만들어진 시계임은 분명하다. 어디에서도 눈에 띄는 블루 선레이 다이얼과 로듐 도금 핸즈, 강한 기압에도 끄떡없는 볼록한 형태의 사파이어 글라스를 적용했다.

이번엔 시계를 한번 뒤집어볼까? 먼저 무브먼트의 움직임을 정교하게 들여다볼 수 있는 사파이어 글라스 케이스백을 적용했다. 80여 개의 부품이 유기적으로 이루어진 자사 무브먼트 ‘52615’ 칼리버는 마모에 강한 세라믹 소재를 적용했다. 덕분에 활동적인 움직임에도 여유로운 7일간의 파워리저브를 지원한다. 시계를 이리저리 돌리다 보면 반달 모양의 로터가 들어오는데, 그 속에 동그랗게 자리 잡은 메달리온은 18캐럿 골드를 적용했다.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와 한 몸처럼 이어지는 스터드 스트랩은 폴딩 버클 방식으로 손목을 보다 안정감 있게 잡아줘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698-473915-sample.jpg

자사 무브먼트 ‘52615’ 칼리버의 모듈은 자정에 날짜가 한 번에 전환되는 방식으로 구동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Keep Balance
  • 2
    책으로 즐기는 시계
  • 3
    너무 예쁜 스니커즈
  • 4
    황선우 선수가 직접 그려본 성장 그래프
  • 5
    희귀종

RELATED STORIES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 FASHION

    A BIGGER SPLASH

    깊게 빠져드는 시간.

  • FASHION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무한한 성장이 기대되는, 고프코어 요소를 한 스푼 얹은 한국의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 FASHION

    Summer Taste

    <아레나> 패션팀 에디터들이 이 계절을 더 충만하게 누리게 해줄 것에 대해 키워드를 선정하고 지극히 사적인 취향을 나누었다. 뜨거운 계절의 한복판에서 우리가 열렬히 사랑해 마지않는 한여름의 축복들에 대하여.

MORE FROM ARENA

  • LIFE

    미래를 지은 건축가

    재미 건축가 김태수는 1991년부터 젊은 건축가들에게 여행 장학금을 주는 ‘김태수 해외건축여행 장학제’를 만들어 운영하기 시작했다. 장윤규, 나은중, 이치훈 등 보통 사람에게도 잘 알려진 건축가를 포함해 33명의 건축가가 건축 여행을 다녀왔다. 건축 여행 장학금은 북미나 유럽에서 볼 수 있는 선진 장학금인데, 그걸 해외여행 자유화가 시작될 때쯤인 1990년대에 만들어 매년 이어왔다. 창작자가 만드는 건 창작물만이 아니다. 미래를 위한 모든 긍정적 시도 역시 한 창작자가 후대에게 보내는 귀한 선물이다. 장학제 30주년 기념집 <포트폴리오와 여행> 발간을 기념해 한국에 온 김태수를 만났다.

  • AGENDA

    NYC Trainer

    뉴욕에서 맹활약 중인 모델 김도진이 영상을 보내왔다. 군살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탄탄한 몸매를 지닌 그가 센트럴파크를 배경으로 본격 봄맞이 야외 체력 단련을 제안한다.

  • INTERVIEW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한국에서 촬영한 일본인 감독 이시이 유야의 영화다.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가 있는 일본과 한국 가족이 만나 벌이는 특별한 여정을 그린다. 이케마츠 소스케와 오다기리 죠를 화상 인터뷰로 만나, 이 영화의 특별함에 대해 들었다.

  • INTERVIEW

    Under the Moonlight

    빌딩 불빛만이 거리를 비추는 서울 한복판에서 가수 문수진을 만났다. 그는 재능보다 노력의 힘을 믿었다.

  • INTERVIEW

    JAY PARK & MABEL, 박재범 미리보기

    박재범과 메이블 세계를 주름잡는 뮤지션 둘. 박재범과 메이블이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