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UpdatedOn November 23, 2021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를 위해 더보이즈의 ‘영훈’이 단독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영훈은 소년과 어른의 경계에 있는 듯한 신비로운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더보이즈의 활동 기간 4년 중 2년은 팬데믹으로 인해 무관중 공연으로 선보일 수밖에 없었다. 이에 대해 영훈은 “관객 없는 무대 위의 나는 그저 로봇처럼 느껴졌다. 사랑받고 있다는 걸 알지만 체감하기 어려웠다”며 하루 빨리 팬의 환호성이 쏟아지는 무대가 돌아오길 바랐다. 12월 즈음 진행될 더보이즈 콘서트에 대해서도 “더비(팬덤명) 분들과 거의 2년 만에 만난다. 서로 마주하면 말이 안 나올 정도로 행복할 것”이라며 기대와 설렘을 표현했다.

<연애혁명>에 이어 <원 더 우먼>까지, 연기 커리어도 쌓고 있는 영훈에게 연기는 갈수록 어려운 것이다. “아직 연기에 익숙해졌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무대에선 카메라에 멋있게 담기고, 춤과 노래가 우선이지만 배우로서의 연기는 배역에 완전히 스며들어야 하는 거니까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고 캐릭터 분석도 깊게 해야 한다. 갈 길이 머니 노력해야 한다”며 솔직한 고민을 드러냈다. “두 번째 신 촬영 날 김창완 선배님을 뵀다. 대선배님과 함께 작품에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이 꿈같았고 여러 감정이 뒤섞였다. 기죽거나 작아지기보다는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지더라. 자극을 많이 받았다”며 <원 더 우먼> 촬영 중 벌어진 유쾌한 에피소드도 풀어냈다.

더보이즈의 영훈은 1년 전 <아레나 옴므 플러스> 인터뷰에서 멋진 사람이 되고 싶다고 했다. 멋진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묻는 질문에 “예의 바르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어른”이라고 답했지만 “한편으론 소년으로 남고 싶다”며 재치 있는 대답과 함께 지향하는 바를 밝혔다. 더보이즈 영훈이 망설임 없이 과감히 취하는 손짓과 표정으로 화보 촬영은 예상시간보다 1시간 일찍 마무리됐다.

더보이즈 영훈이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와 웹사이트(www.smlounge.co.kr/arena)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명작의 조건
  • 2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 3
    초록 뷰 맛집 카페 5
  • 4
    5월의 마음
  • 5
    '소원 노트'가 생긴다면 10CM는 어떤 소원을 적을까?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강인한 매력이 돋보이는 손석구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남자, 서른을 말하다

    남성복 브랜드 올젠이 론칭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 지켜온 오리지널리티와 가치에 대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이 말하는 ‘우리의 서른’에 대한 이야기.

  • INTERVIEW

    송중기가 짊어진 것

    송중기는 배우가 대단한 직업이 아니고 관객의 두 시간을 위한 땔감 정도라고 했다. 한 배우로서, 사람으로서의 책임을 생각하며 살아가는 송중기와 나눈 이야기.

  • INTERVIEW

    해방으로부터

    11년 전 작품 속에서 해방을 외쳤던 이민기는 이제 알고 있다. 해방은 없음을. 그보다 중요한 건 평범하게 제 몫을 해내는 것임을.

  • INTERVIEW

    엄청나게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

    국내 개봉을 앞둔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을 만났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 영화계에서 가장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다. 하지만 그는 주먹의 크기보다 주먹을 휘두르는 명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다미르의 시선

    보스니아 출신의 로이터 통신 수석 사진기자 다미르 사골은 인터뷰 내내 ‘공정’과 ‘정확’이란 단어를 입버릇처럼 말했다. 정확하고 공정한 눈으로 진실을 담고자 하는 까닭이다.

  • ARTICLE

    관리의 고수

    깨끗하고 맑고 자신 있는 옷차림을 위한 건강하고 효과적인 제품들.

  • FASHION

    NOBODY THERE

    허망한 초여름, 비틀어진 수트,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 AGENDA

    서울의 패션위크

    3월 말에서 4월까지, 지난 몇 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헤라 서울 패션위크를 비롯해 곳곳에서 서울 디자이너들의 2018 F/W 컬렉션이 펼쳐졌다. 그중 <아레나>의 눈에 띈 트렌드와 쇼, 기억에 남는 룩을 떠올렸다.

  • DESIGN

    This is the New Year

    8명의 사진가가 바라본 새해라는 피사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