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UpdatedOn November 06,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506-471393-sample.jpg

 

 

대니얼 리가 보테가 베네타의 수장으로 부임한 지 올해로 꼬박 3년째. 35세의 젊고 유능한 영국인은 브랜드의 모든 것을 바꿨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하우스의 명맥은 유지하면서 브랜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를테면 브랜드의 유산인 인트레치아토 패턴의 볼륨을 대담하게 키우거나 축소하고, 과감한 색상을 컬렉션 곳곳에 녹이며 도발적인 캠페인을 전개한 것. 이뿐만이 아니다. 브랜드의 강력한 홍보 및 소통 수단인 SNS를 없애고, 디지털 매거진 ‘이슈(Issue) 시리즈’를 발간 중이다. 1년에 4번 저널을 발행할 예정인데, 눈 시린 캠페인 사진뿐 아니라 3D 작업, 아트 비주얼, 짧은 영상 등 다채로운 플랫폼을 다룬다. 최근에는 <이슈 03(Issue 03)>이 발간됐으며, 한국 아티스트 이광호 작가와 정그림 작가의 작품이 <이슈 02(Issue 02)>에 포함되기도 했다. 이 모든 게 대니얼 리가 보테가 베네타에 안착시킨 새로운 DNA이며, 성공적으로 통했다.

그래서일까? 보테가 베네타가 만들면 무언가 새로워 보인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아트 인스톨레이션 ‘더 메이즈(THE MAZE)’ 역시 그들의 자신감에서 비롯된 것이다. 대개 패션 브랜드의 행사 및 설치물은 브랜드의 키 아이템인 신발과 가방 등을 보여주기 마련. 하지만 이번에도 보테가 베네타의 행보는 남달랐다. 어떠한 쇼피스 없이 시그너처인 트라이앵글과 초록색을 콘셉트로 삼은 미로 형태의 설치물만 만든 것. 그랜드 하얏트 서울 외부 주차 공간에 설치된 전체 크기 16m의 거대한 미로를 통해 일상에서 즐거움을 공유하며, 예상치 못한 의외의 장소에서 보테가 베네타의 유머와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느껴보도록 의도한 거라고. 겹겹이 쌓인 그린색 메시 월의 낮과 밤은 사뭇 대조적인 얼굴을 띤다. 트라이앵글 미로의 중심에는 살롱 02(SALON 02)에서 선보인 시어링 퍼를 연상시키는 숨겨진 공간이 위치했다. 불현듯 나타난 혼돈 속 미로를 체험하며 잠시나마 어려운 현실을 잊을 수 있는 경험. 시대의 흐름을 읽고, 자신들의 유머와 자신감을 뽐내는 캠페인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Be Fabulous
  • 2
    오후의 이진욱
  • 3
    푸짐한 한 상, 서울 솥밥 가게 4
  • 4
    맛으로 전하는 복
  • 5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RELATED STORIES

  • FASHION

    발렌티노의 남자

    글로벌 앰버서더 ‘슈가’의 첫 행보.

  • FASHION

    루이비통, 쿠사마 야요이 컬렉션

    루이 비통과 쿠사마 야요이가 다시 만났다. 무려 10년 만이다.

  • FASHION

    The Year of Rabbit!

    계묘년을 맞이하여 쏟아지는 토끼 컬렉션.

  • FASHION

    모두를 위한 패션

    모든 의류가 자신의 의미를 다할 수 있도록, 쓰임을 다하는 지속 가능한 패션문화를 소개하고 있는 애프터어스. 친환경도 충분히 멋지고 힙할 수 있음을 이야기하는 브랜드다.

  • FASHION

    The New Black

    남다른 시선으로 바라본 블랙의 면면.

MORE FROM ARENA

  • DESIGN

    TIME TO RELAX

    담백하게 손을 움직여 차를 우리고 커피를 내릴 시간.

  • REPORTS

    이솜의 영화관

    이솜은 영화 티켓을 수집한다. 중학생 때부터의 습관이다. 티켓을 한 장씩 코팅해 오래 두고 본다. 그렇게 자신과 영화의 세월을 기록한다. 지금도 매주 개봉하는 영화를 거의 모두 극장에서 본다. 이해하거나 존경하거나 공부하는 마음으로. 영화가 품은 감성을 공유하고 함께 울고 웃고 슬퍼하기 위해서. 그렇게 눈앞에 일렁이는 영화를 자신의 얼굴 위에 쌓아간다. 그녀 안에는 숨어 있는 얼굴이 많다.

  • CAR

    시승 논객

    현대 벨로스터 N DCT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LIFE

    밝고 고고하게

  • INTERVIEW

    차준환은 자유롭고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피겨 스케이터가 되고 싶다는 차준환. 빙상 위에서 그리는 그의 선은 자유롭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