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위스메이드 FW21 컬렉션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위스메이드의 새로운 엔트리 라인.

UpdatedOn November 01, 2021

3 / 10

 

엠포리오 아르마니와 함께 정통성, 심플함, 우수한 장인 기술, 그리고 시대의 흐름을 아우르는 매력적인 디자인의 시계를 감상해보자. 미학적인 아름다움과 정교한 디자인으로 완성된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위스 시계는, 현대적인 감각으로 만들어진 혁신적인 디자인과 스위스 브랜드만의 클래식함이 공존하는 우수한 기술력을 자랑하는 시계이다.

3 / 10

 

이번 시즌,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위스메이드는 새로운 엔트리 라인을 출시한다. 뛰어난 기술력의 스위스메이드 시계를 엔트리 프라이스로 선보임으로써 더욱 많은 소비자들이 친근하게 스위스메이드 시계를 접할 수 있도록 하였다.

3 / 10

 

43MM의 케이스 사이즈, 사파이어 크리스털 글라스, 실버 선레이 텍스쳐드 다이얼로 미니멀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강조한 시계는 남성의 손목을 빛나게 하기에 충분하다. 6시 방향의 날짜 창과 스위스메이드 STP1-11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탑재하였다.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 백을 통해 아름다운 무브먼트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위스메이드 시계는 백화점 워치스테이션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배우 문상민의 시간
  • 2
    YOU RAISE ME UP
  • 3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 4
    2023 S/S KEYWORD 14 #2
  • 5
    강소라&장승조,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동화책의 마지막 장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RELATED STORIES

  • WATCH

    IWC와의 1주일

    이름은 길고 무게는 가볍고 온라인에서만 파는 고급 시계를 차고 느낀 점들.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WATCH

    땅부르의 20주년

    루이 비통 땅부르 시계 20주년을 기념하는 멋진 책이 나왔다.

  • WATCH

    복잡한 것과 단순한 것

    루이 비통 라 파브리끄 뒤 떵 워치 공방 대표 미셸 나바스가 한국을 찾았다. 그는 아주 복잡한 시계들을 만드는 것보다 더 복잡한 게 있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장항준과 스릴러

    수다스럽고 유쾌한 장항준 감독은 자꾸 스릴러를 만든다. 9년 만의 영화 복귀작 <기억의 밤>도 스릴러다. 그는 영화 만드는 사람들은 결국 채플린과 히치콕의 후예일 수밖에 없다는 말로 답을 대신했다.

  • FASHION

    여름을 위한 니트

    무더위 속에서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여름 니트 4

  • INTERVIEW

    배우 박지환, “내 계획이 철저히 부서졌으면 좋겠다”

    배우 박지환 인터뷰와 모던한 화보 공개 미리보기

  • INTERVIEW

    배구의 定石정석

    프로배구 V-로그 2019-2020 시즌은, '카드의정석, 우리카드' 배구단의 1위로 마무리됐다. 비록 첫 챔피언 도전 기회는 코로나19에 빼앗기고 말았지만 25승 7패 승점 69점의 기록을 써내려가며 다음 시즌이 더 기대되는 확실한 우승 후보팀으로 자리매김했다. 승리 주역인 우리카드의 한성정, 황경민, 노재욱, 나경복 선수를 <아레나>가 만났다.

  • LIFE

    듣똑라

    뉴미디어가 언급된 것은 몇 해 전 일이다. 이제 뉴미디어는 기존 미디어와 어깨를 견주는 규모로 성장했다. 시사, 정치, 사회,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뉴미디어 시장을 보며 의문이 솟았다. 밀레니얼 세대가 뉴스에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들이 뉴미디어를 구독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새로운 세대의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하고 또 달라질까. 뉴미디어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