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남심(男心) 자극

남자에게 영화와 게임 그리고 시계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그런 남자를 위해 오메가와 해밀턴이 각각 영화와 게임을 만나 흥미로운 협업을 완성했다.

UpdatedOn October 31, 2021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456-470159-sample.jpg

오메가×<007 노 타임 투 다이>

제임스 본드는 오메가 시계만 찬다. 1995년부터 늘 그래왔다. ‘해군 중령 출신의 본드는 바다를 유영하는 오메가 씨마스터를 찰 것’이라는 확신에서였다. 25년 동안 제임스 본드의 손목 위에 올려져 있던 오메가. 이번 영화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가 마지막으로 연기하는 제임스 본드이자 25번째 시리즈인 <007 노 타임 투 다이>에서 씨마스터 다이버 300M 007 에디션을 선보인 것. 대니얼 크레이그가 시계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그의 의견을 반영해 첩보요원이 차기에 실용적이도록 스테인리스 스틸보다 가볍고 단단한 티타늄으로 제작했다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특별한 자리도 마련됐다. 그간 영화 속에서 선보였던 제임스 본드 시계의 대명사인 ‘씨마스터 다이버 300M’ 컬렉션을 한자리에 모았다. 전시장 입구부터 007 시리즈의 오프닝 크레디트 시퀀스를 옮겨놓았고, 영화 속 실제 착용 장면도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역대 제임스 본드들이 시계를 사용해 미션을 수행하는 영상까지. 이번 시계의 백케이스에는 특별한 각인이 새겨졌다. 브로드 애로 문장과 제임스 본드를 나타내는 007, 영해군의 코드 넘버 0552, 007 영화가 최초 제작된 연도인 62가 그것. 한 시대를 풍미한 대니얼 크레이그의 마지막을 기념하기 위한 대목이다.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456-470160-sample.jpg

해밀턴×파 크라이Ⓡ 6

내가 플레이하는 게임 속 캐릭터가 나와 같은 시계를 찬다면? 흥미로운 상상이 현실로 일어났다. 해밀턴이 유비소프트의 새로운 비디오 게임 ‘파 크라이Ⓡ 6’ 속에서 시계를 선보인 것. 파 크라이Ⓡ 6는 1인칭 슈팅 비디오 게임으로, 가상의 카리브해 섬 ‘야라’에서 주인공이 독재자로부터 나라를 구한다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여기서 해밀턴의 시계는 플레이어들의 능력을 향상하고 위험한 상황에서 더욱 신속하게 대비하는 도구로 사용된다. 해밀턴은 캐릭터가 군인인 점을 고려해 밀리터리 시계인 카키 필드 티타늄 오토매틱 모델을 채택했고, 게임 속 시계가 실제로도 출시됐다. 42mm의 듬직한 크기, 단단한 내구성이 돋보이는 브러시드 티타늄, 파 크라이Ⓡ 6에서 착안한 숫자 6이 눈길을 끈다. 빨간색 초침은 게임 속 무대인 ‘야라’의 게릴라 부대에 대한 경의를 표하기 위함이라고. 수량은 딱 1천9백83개로 한정 출시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2
    OLDIES BUT GOLDIES
  • 3
    까르띠에, 미의 철학
  • 4
    떠나자! 워케이션
  • 5
    서울에서 해외 맛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방콕에서 찾은 스파

    크리니크 라프레리 에스테틱&메디컬 스파가 아시아 첫 플래그십으로 방콕을 선택했다.

  • FASHION

    MOOD&SCENT

    스산한 가을을 채우는 묵직하고 아늑한 향들.

  • LIFE

    도전하는 도시

    속도와 역동성은 서울을 상징하는 단어다. 서울의 문화는 빠르게 변화하고, 산업은 치열하게 새로운 것을 선보인다. 서울에서 주목받는 문화와 산업은 도전적일 수밖에 없다. 환경이, 시대가 그렇다. 서울을 주제로 펼쳐지는 모험들을 IWC와 함께 포착했다.

  • FASHION

    PASTEL COLORS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 FASHION

    BAROQUE

    극도로 화려하고 장식적인 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