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을을 맞아 전개하는 새 캠페인 3

BRAND NEW

가을을 맞아 전개하는 새 캠페인 3.

UpdatedOn August 26, 2021

1 BALENCIAGA

컬렉션에 종종 일반인을 모델로 세우는 발렌시아가의 뎀나 그바살리아. 캠페인에도 역시 유명인을 기용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캠페인은 이례적이었다. 뮤지션 저스틴 비버와 프랑스의 전설적 배우 이자벨 위페르가 함께한 캠페인을 공개한 것. 사진가 케이티 그래넌은 자신의 이전 작업물에서 영감을 얻어 로스앤젤레스의 주차장을 배경으로 저스틴 비버와 이자벨 위페르를 비롯한 모델들을 세웠다. 그들은 시즌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아이템을 입었으며, 이번 캠페인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러너 스니커즈와 모터사이클 가방만 따로 촬영되었다. 아무렇게나 벗어놓은 스니커즈와 벽면에 가방을 툭 걸어 뎀나 특유의 쿨한 무드를 연출한 캠페인.

2 DIOR MEN

이미 수차례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컬렉션에 올린 킴 존스의 이번 시즌 선택은 현대미술가 피터 도이그였다. 디올 아틀리에 기술로 테일러링한 컬렉션 피스와 피터 도이그의 매혹적인 회화가 만난 런웨이는 전시회를 방불케 했다. 그렇기 때문일까? 사진가 라파엘 파바로티의 캠페인 사진 역시 한 폭의 회화 작품을 보는 듯한 서정성이 느껴졌다. 날카롭게 재단된 코트와 예식 의상을 재해석한 룩들 뒤로는 수채화로 칠한 듯한 담백한 색상들이 입혀졌다. 차분한 선인장에는 피터 도이그가 재해석한 카무플라주 모티브 새들 백과 르네상스 시대를 떠올리는 주얼리가 걸렸다. 어떠한 기교 없이 회화와 서정성, 고전미라는 컬렉션 테마를 그대로 표현한 캠페인이었다.

3 PRADA

만날 수 없고, 만질 수 없는 어려운 시기, 미우치아 프라다 여사와 라프 시몬스는 감정과 감각, 친밀함과 촉감에 초점을 맞췄다. ‘FEELS LIKE PRADA’라는 테마 아래 2021 F/W 캠페인을 진행한 것. 느낀다는 것은 지적인 담론보다는 본능적이며 즉흥적인 의미를 함축한다. 사진가 데이비드 심스는 뷰파인더 안의 인물과 조명을 의도적으로 계산하지 않고, 보는 이가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순간순간의 감정을 캐치했다. 그는 또한 각각의 캠페인 사진을 연속적으로 이어 배치했는데, 이 역시 보는 사람의 구도와 각도에 따라 주관적으로 해석하고 감정을 느끼도록 의도한 것이라고.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2
    La Vacanza
  • 3
    까르띠에, 미의 철학
  • 4
    IN TIME
  • 5
    서울에서 해외 맛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FASHION

    CUTIE & SWEETIE

    여름 내내 입고 싶은 깜찍한 그래픽 티셔츠 8.

  • ARTICLE

    33 New Outer

    스타일리시한 당신이 가져야 하는 것들, 사야만 하는 것들에 대하여.

  • CAR

    클래식은 영원히

    더 이상 내연기관 차량이 도시를 달릴 수 없게 된다면, 공랭식 엔진의 포르쉐나 페라리 308GT, 1세대 머슬카도 차고에만 머물게 될 것이다. 그런 이유로 미국과 유럽에선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변환하는 ‘EV 변환(EV Conversion)’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전기차로 거듭난 클래식 카는 데일리 카로 손색없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클래식 카에 전기모터를 장착 중인 엔지니어들에게 궁금한 것들을 물었다.

  • LIFE

    2019, 서울을 기대하다

    매일 조금씩 서울은 달라진다. 지형적으로 문화적으로 그리고 경제적으로 서울은 어제와 다르다. 묵묵히 성장하며 생의 임무를 다하는 가로수들이 여름이면 가지가 잘리고, 겨울이면 고독한 풍경을 시민에게 선사하듯. 반복되는 풍경 속에서 우리는 지난 계절과 다른 마음과 차림으로 새로운 해를 맞는다. 2019년의 바람은 지난해보다 맑았으면 한다. 갈등과 분열이 먼지와 함께 사라지길. 또 서울에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스물여섯 명의 서울 남자들에게 물었다. 2019년 서울에 바라는 것은 무엇이냐고.

  • LIFE

    갓생 크리에이터

    금리가 오를 때는 투자할 곳이 없다. 이럴 때일수록 남의 회사 주식보다 자기 자신에게 시간과 돈을 써야 할 것이다. ‘갓생’을 사는 MZ세대가 인플루언서가 되는 날을 위해 콘텐츠 제작 비법을 공유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