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스케이트 보드의 기원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이룩한 토니 호크 그리고 그의 청춘.

UpdatedOn August 13,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96-462708-sample.jpg

Tony Hawk Sanoland Portrait 1983, J. Grant Brittain

Tony Hawk Sanoland Portrait 1983, J. Grant Brittain

Tony Hawk ASL Ramp in 1986, J. Grant Brittain

Tony Hawk ASL Ramp in 1986, J. Grant Brittain

Tony Hawk ASL Ramp in 1986, J. Grant Brittain

자유는 달리 표현하면 일탈이고, 다른 시선으로 보면 반항이었다. 스케이트보드가 유행하기 전 스포츠란 학교에서 선생님의 통제 아래 배우던 것이었다. 야구가 그렇고 미식축구나 레슬링, 농구 등이 그랬다.

반면 스케이트는 코치도 없고, 유니폼도 없으며, 경쟁도, 순위도, 점수도, 승패도 없는 날것의 스포츠였다. 어디서도 이기지 못한, 주류에 끼지 못한 아이들에게 스케이트보드는 자유고, 일탈이었다. 반항이기도 했고. 1980년대 초 미국 경기침체의 그늘은 스케이트파크에도 드리웠다. 캘리포니아의 스케이트파크는 폐점했고, 스케이트보드를 탄 아이들은 다른 폐허를 찾아다녔다. 물 마른 콘크리트 수영장 같은 곳 말이다. 수영장의 굴곡을 따라 달리던 아이들은 점프하기 시작했다.

1968년생인 토니 호크도 그런 아이들 중 하나였다. 아니, 트릭에 성공한 최초의 아이였을 수도 있다. 토니 호크의 스케이트보드 트릭은 달랐다. 본 적 없는 동작이었고, 상상할 수 없는 높이까지 점프했다. 8mm 캠코더와 사진기를 든 그의 동료들은 토니 호크의 모습을 기록했다. 13세의 토니 호크가 펼친 스케이트보드 트릭은 비디오로 출시되어 미국 전역에 퍼졌다. 아이들은 토니 호크가 만든 비디오를 반복 재생하며 스케이트보드 문화의 일부가 되어갔다.

이후 2000년대 초까지 토니 호크는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묘기를 보여줬다. 진보를 동력 삼아 끊임없이 새로운 묘기를 시도한 토니 호크. 이제는 오십을 넘은 나이지만, 그가 했던 놀이들은 여전히 스케이트보드 신에 깊게 배어 있다. 토니 호크의 10대 시절 사진들은 최초의 스케이트보드 포토그래퍼인 J. 그랜트 브리튼이 촬영한 것이다.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96-462710-sample.jpg

Tony Hawk Witts Brittain2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양보연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고명딸 진화영, 아니 배우 김신록의 필모그래피를 뒤져봤습니다
  • 2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 3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 4
    오후의 이진욱
  • 5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RELATED STORIES

  • FEATURE

    어느 어부의 하루

    겨울 동해 바다 위에서 문어를 낚는 어부의 하루를 따라갔다.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이은재

    이 사람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자. 독특함으로 무장한 네 팀의 뮤지션과 세 명의 배우다. 올해 <아레나>가 주목할 신예들이다.

  • CELEB

    Close to you

    매 순간 조금 더 가까이 애틋한 시간을 만들어가는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 그리고 아르마니 워치가 함께 한 찬연하게 빛나던 그 날의 기록.

  • WATCH

    해가 뜨고 달이 지네

    낮·밤 인디케이터를 장착한 시계와 새해를 맞이한 순간.

  • LIFE

    검은 토끼의 해

    2023 계묘년의 막이 열렸다. 계묘년, 설,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출시된 아이템과 새해를 맞은 아트 신의 목표.

  • DESIGN

    DECEMBER DREAM

    12월의 선물 같은 자동차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