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QUICK CHANGE ART

이제 시곗줄도 종이 접듯 쉽게 교체해보세요.

UpdatedOn August 04, 2021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31-461908-sample.jpg

CARTIER

까르띠에 최초의 방수 기능을 탑재한 컬렉션. 클래식한 시계 속에서 스포티한 매력을 뽐내는 ‘파샤 드 까르띠에’는 스크루 다운 크라운과 블루 카보숑을 얹은 크라운 커버가 특징이다. 포인트가 되는 아라비안 인덱스와 정교하게 디자인한 기요셰 패턴은 볼수록 빠져들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가진다. 스마트링크를 통해 브레이슬릿 길이를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고, 새로운 퀵스위치 시스템으로 시곗줄도 버튼 한 번이면 충분하다. 일단 한번 경험해보시라.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35mm 7백80만원대 까르띠에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31-461907-sample.jpg

IWC

강인한 모습에서 눈치챘겠지만 파일럿 시계의 황금기를 이끈 브랜드의 대표 모델이다. 다양한 기능이 탑재된 다이얼 레이아웃은 비행기의 계기판에서 영감을 받았다. 정교한 구조 속에서도 큼직하게 자리 잡은 아라비안 인덱스는 파일럿 시계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높은 가독성을 완벽하게 수행한다. 이번 컬렉션부터 새롭게 적용한 이지 체인지 시스템으로 카프 스킨 스트랩, 러버 스트랩, 스테인리스스틸 브레이슬릿을 간편하게 교체할 수 있다.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 41 8백40만원 IWC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31-461906-sample.jpg

VACHERON CONSTANTIN

이름만으로도 설렌다. 브랜드의 상징인 ‘말테 크로스’ 문양을 보고 있으면 기사 작위를 수여받은 기분이다. 빛에 따라 농염하게 퍼지는 블루 래커 다이얼 안에는 두 개의 타임 존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듀얼 타임 기능을 탑재했다. 낮과 밤을 구분해주는 12시간 디스플레이 창과 동그랗게 돌아가는 6시 방향 날짜 창, 자사 무브먼트를 통해 60시간의 넉넉한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별도의 도구 없이 손으로 톡! 한 번만 꾹 눌러주면 다양한 스트랩으로 교체 가능하다. 오버시즈 듀얼 타임 41mm 3천5백만원대 바쉐론 콘스탄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31-461905-sample.jpg

BVLGARI

불가리에서 알루미늄을? 1998년 탄생한 ‘알루미늄 워치’가 ‘리부트’되어 돌아왔다. 전통에서 벗어난 알루미늄 소재는 만져볼수록 가볍고 단단하다. 유기적으로 연결된 러버 스트랩은 스포티하면서도 브랜드의 아티스트적인 면모를 살펴볼 수 있는데, 귀여운 ‘팬더’가 떠오르는 블랙과 화이트의 조화는 어떤 스타일에도 캐주얼하게 어울린다. 지름 40mm, 일상생활에 무리 없는 100m 방수 기능도 지원한다. 물론 시계 스트랩도 소재처럼 손쉽게 교체 가능하다. 알루미늄 워치 5백만원대 불가리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31-461904-sample.jpg

PANERAI

파네라이의 시곗줄을 좋아하는 멋쟁이라면 환호성을 지를 만한 소식. 이제 스트랩도 크라운 가드 내리듯 간편한 교체할 수 있다. 진짜다. 다이버 시계의 DNA를 물려받아 클래식한 디자인에도 높은 가독성을 자랑하는 선 브러시드 다이얼을 적용했다. 슈퍼 루미노바 야광 도료를 듬뿍 도포한 ‘샌드위치 다이얼’은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하게 보인다. 네모나고 동그란 쿠션형 케이스에는 ‘잉카블록’ 시스템을 적용해 외부의 충격에도 끄떡없다. 이제 다양한 시곗줄로 손목만 뽐내면 된다. 루미노르 두에 42mm 7백만원대 파네라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31-461903-sample.jpg

PIAGET

쿠션형 디자인과 라운드 형태를 조화롭게 담은 케이스는 단연 ‘폴로’다. 기존 컬렉션의 정체성은 살리고 한층 얇아진 6.5mm 두께는 손목 위에 올렸을 때 착 감기는 맛이 일품이다. 스포티한 스틸 브레이슬릿과 대비되는 클래식한 다크 블루 컬러 브리지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스켈레톤 무브먼트를 정교하게 감상할 수 있다. 이제 시계를 뒤로 돌려보자. 엔드피스 부분 양방향 버튼을 누르면 함께 제공한 레더 스트랩으로 색다른 룩을 즐길 수 있다. 실용성까지 겸비한 모습. 역시 ‘나이스 폴로’. 폴로 스켈레톤 워치 42mm 가격미정 피아제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류경수, “영화를 계속 보다 보니까 스크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 2
    HOME ALONE
  • 3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 4
    민규가 불렀던 노래
  • 5
    NEW NORMAL

RELATED STORIES

  • FASHION

    HOME ALONE

    봄비가 내린 오후에 만난 메종 마르지엘라 보이.

  • FASHION

    Whispered Sophistication

    미묘한 빛과 그림자 사이, 벨루티의 정교한 실루엣.

  • FASHION

    City Warrior

    투박한 페인팅, 섬세하게 찢긴 디스트레스트 효과로 겹겹이 무장한 디젤의 봄/여름.

  • FASHION

    봄여름 내 주구장창 신을 새하얀 스니커즈 4

    봄맞이 새 신을 꺼내보자.

  • FASHION

    DOUBLE SIDENESS

    강인함과 여림이 공존하고 혼돈과 질서가 연속된 프라다.

MORE FROM ARENA

  • LIFE

    연애 사진

    웃거나 미소 짓거나, 나른하거나, 따뜻하거나. 사랑의 다양한 형태를 포착한 연애 사진들이다.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네 명의 포토그래퍼가 보내온 사진과 글이다.

  • FASHION

    New Street Boy II

    젊고 창창했던 시절로 돌아간 집업 재킷의 재발견.

  • REPORTS

    MUSIC - 구조 변화

    지난 10년, 가요계는 그야말로 드라마틱한 시기였다. 이 10년은 그전 10년의 변화보다 본질적이고 극단적이었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미디어와 음악 산업의 거리감이 훨씬 더 복잡해지고 촘촘해졌다는 점이다. 초기 5년 동안에는 TV 영향력이 압도적이었고, 특히 예능 프로그램과 음악의 친밀도가 상당했다. 그러나 2010년 이후 트위터와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 미디어 영향력이 높아지고, 이것이 음악 산업에 근본적인 변화를 요청했다. 제작-발매-홍보-활동으로 이어지던 구조에 균열이 생기면서 다양한 실험들이 이루어졌다. 이때 키는 대중성에 있다. 1백만 개의 ‘좋아요’가 과연 좋은 음악이라는 걸 증명할 수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 2016년의 과제일지도 모른다.

  • FASHION

    침대 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불면의 밤, 침대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 FILM

    빅톤의 두 청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