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청량미 터지는 컬러 다이얼 시계 4

색다른 시계가 필요하세요? 일단 손목 위에 올려보세요.

UpdatedOn June 03, 2021

/upload/arena/article/202106/thumb/48236-455135-sample.png

롤렉스 오이스터 퍼페추얼

추천 이유는?
롤렉스의 가장 기본이 되는 모델, 최초의 방수 손목시계인 ‘오이스터 퍼페추얼’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한 번 입을 다물면 물이 들어가지 않는 ‘굴’에서 영감을 받았다. 그만큼 뛰어난 방수 성능이 특징이다. 디자인을 한번 살펴볼까?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간결함, 볼록한 보디 케이스와 도톰한 돔드 베젤은 자꾸만 쳐다보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가졌다. 또렷한 인상이 특징인 래커 다이얼은 이번 시즌 새롭게 적용한 ‘더콰이즈 블루’ 컬러를 적용했다. 덕분에 이목구비가 또렷해진 시원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데일리 시계로 이만한 물건이 없다. 물론 매물을 구하기 쉽지 않은 단점도 존재하지만.

/upload/arena/article/202106/thumb/48236-455136-sample.png

브라이틀링 프리미에르 B09 크로노그래프 40

추천 이유는?
브라이틀링의 프리미에르를 얘기하기에 앞서 역사를 좀 살펴봐야 한다. 파일럿을 위한 항공 시계가 창궐하던 2차 세계대전, 브라이틀링은 전문가의 상징이었던 파일럿 시계와 대비되는 우아한 시계 ‘프리미에르’를 내놓는다. 기능은 살리고 디자인을 새롭게 해석해 전에 없던 시계를 선보인 것이다. 요즘 말로 ‘역발상’인 셈. 사각형 크로노그래프 푸시 버튼, 좌우 대칭을 맞춘 두 개의 카운터,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를 적용하고 다이얼은 오묘한 피스타치오 그린 컬러를 넣어 빈티지한 매력을 완성했다. 브랜드 최초 다이얼에 이름을 새긴 것도 이 시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특징 중 하나다.

/upload/arena/article/202106/thumb/48236-455137-sample.png

태그호이어 까레라

추천 이유는?
크로노그래프 시계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시계를 마다할 이유가 있을까? ‘손목 위의 레이스 카’로 불리는 태그호이어 까레라 컬렉션은 1963년 탄생한 이래 모터스포츠의 다양한 업적을 함께한 모델이다. 계기판을 연상시키는 레드 다이얼과 화이트 인덱스의 조화는 없던 질주 본능도 일깨우기 충분하다. 손목 위에 차고 핸들을 돌리면 ‘스무스’하게 코너링을 돌 정도. 적재적소에 배치한 서브 다이얼과 3시 방향 날짜창은 빠른 움직임에도 정확한 시간 측정을 가능하게 한다. 레이싱 본연의 즐거움을 주는 시계. 예쁜 다이얼의 시계를 찾는다면, 앞으로 ‘까레라’만 기억하면 될 거 같다.

/upload/arena/article/202106/thumb/48236-455134-sample.png

쇼파드 밀레 밀리아 레이싱

추천 이유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주’로 불리는 밀레 밀리아와 쇼파드의 파트너십을 기념한 모델이다. 1927년부터 1940년까지 참가했던 자동차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동그랗게 돌아가는 숫자 인덱스와 12시 방향의 빨간색 화살표는 왠지 모르게 그쪽으로 차선을 돌려야 할 것만 같다. 노란색 신호등을 연상시키는 상큼한 다이얼은 손목의 가치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 준다. 30주년 모델, 3백 개 한정 판매로 소유욕을 자극하기에도 충분하다. 이제 사야 할 명분만 만들면 되지 않을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몬스타엑스 기현, “몬스타엑스 멤버들 덕분에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겨요”
  • 2
    오후의 이진욱
  • 3
    MY YOOOOOOOOUTh
  • 4
    Black Rabbit Hole
  • 5
    손 내밀면 닿을 듯

RELATED STORIES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WATCH

    땅부르의 20주년

    루이 비통 땅부르 시계 20주년을 기념하는 멋진 책이 나왔다.

  • WATCH

    복잡한 것과 단순한 것

    루이 비통 라 파브리끄 뒤 떵 워치 공방 대표 미셸 나바스가 한국을 찾았다. 그는 아주 복잡한 시계들을 만드는 것보다 더 복잡한 게 있다고 말했다.

  • WATCH

    The Details

    크게 봐야 보이는 시계의 세계.

MORE FROM ARENA

  • FASHION

    MAN IN BLUE

    계절이 바뀌는 이맘때, 남자의 피부는 특히 건조하다. 작은 자석처럼 피부에 수분을 끌어당기는 랩 시리즈의 보습 마력. 배우 지수가 함께한 그 촉촉한 이야기.

  • WATCH

    주얼리와 시계의 믹스 매치

    형형색색 주얼리와 시계의 범상치 않은 믹스 매치.

  • REPORTS

    올림픽을 위한 신발

    리우 올림픽에서 우사인 볼트는 무슨 신발을 신을까? 업그레이드된 쿠셔닝과 유연성이 돋보이는 푸마의 러닝화 ‘이그나이트 듀얼’ 시리즈가 그 주인공이다.

  • FASHION

    SNACK TIME

    다채로운 모자를 쓰고 즐기는 간식 시간.

  • AGENDA

    MY FIRST CHAIR, SIDIZ ‘T40’

    잘 고른 의자는 인생을 바꾼다. 새해 벽두부터 무슨 뚱딴지같은 말이냐고 하겠지만, 정말 그렇다 . 입학, 취직 등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있다면 <아레나>가 추천하는 ‘시디즈 T40’에 주목하시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