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조금 특별한 에디션

최고로 호화롭거나, 최고로 안전하거나, 최고로 감각적인 한정판 자동차들.

UpdatedOn May 21, 2021

3 / 10

 

에르메스와 협업한 롤스로이스

구매자의 사소한 취향까지 맞추는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서비스. 이번에는 일본인 사업가 마에자와 유사쿠가 난이도 높은 비스포크 서비스를 주문했다. 자신이 소유한 항공기에서 느끼는 고요함을 자동차에서 실현하고자 한 것. 롤스로이스모터카와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에르메스와의 협업을 통해 이 어려운 주문을 완벽히 소화하며 세상에 하나 뿐은 롤스로이스 팬텀을 완성했다. 구매자가 도자기 수집가로 알려진만큼 외관은 일본 전통 도자기 오리베 특유의 녹색과 크림색 유약에서 영감을 받아 투톤으로 도색했다. 실내는 에르메스 디자이너와 협업했다. 글로브 박스 덮개에는 두 럭셔리 브랜드의 협업을 상징하는 ‘Habillé par Hermès Paris’라는 문구가 새겨져있고, 헤드레스트 쿠션과 뒷좌석 종아리 받침엔 에르메스 파이핑이 장식됐다. 실내에 사용된 가죽은 에르메스의 승마 헤리티지를 반영해 마구 제조 장인이 개발한 스티칭과 가장자리 도색 기술이 적용됐다. 스티어링 휠부터 어시스트 그립, 로터리 컨트롤 등 손 닿는 곳에는 모두 에르메스 에니아 그린 가죽이 적용됐다. 목재 스피커 덮개는 천공 작업을 통해 오픈 포어 로열 월넛 비니어에 제작됐으며, 이음매가 없는 우아한 촉감을 자랑한다. 에르메스와 롤스로이스의 유산이 함께 깃든 세상에 하나뿐인 팬텀이다.

3 / 10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 모태 한정판

812 컴페티치오네는 812 슈퍼패스트를 모태로 한 한정판이다. 이와 함께 오픈 톱 모델인 812 컴페티치오네 A도 함께 공개됐다. 812 컴페티치오네와 812 컴페티치오네 A에는 812 슈퍼패스트의 자랑 6.5리터 V12 엔진이 탑재됐다. 페라리 특유의 쾌적한 사운드트랙이 결합된 자연흡기 830마력 엔진이다. 엔지니어들은 페라리만의 전통적인 엔진 사운드를 유지하는 동시에 최신 배출 가스 규제를 준수해야 하는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혁신적인 디자인 솔루션을 적용했다고 한다. 뒷면의 독특한 배기 레이아웃, 기하학적 구조의 디퓨저, 스포일러 볼륨, 특허 받은 리어 스크린과 범퍼 디자인 등이 혁신적이 솔루션이다. 이번 한정판은 전반적으로 성능 수준을 높이고, 측면 역학 관점에서 운전의 즐거움을 개선하는 것이 목표였다. 동력학상의 성능 향상을 위해 적용한 혁신적인 요소가 많다. 최초의 사륜 스티어링, 7.0 버전으로 진화된 사이드슬립컨트롤 시스템, 전용 미쉐린 Cup2R 타이어의 개발 등이다. 성능을 높이는 데 있어 타협없는 페라리는 ‘812 컴페티치오네와 812 컴페티치오네 A’는 도로에서든, 트랙에서든 운전석에 앉는 순간 운전자와 차가 하나가 된다고 말한다. 까다로운 상황에서도 운전자의 조작에 즉각 반응하고 뛰어난 제어력을 보장해 운전자는 어떤 속도에서도 재미를 느낄 수 있다.

3 / 10

 

MINI 코리아, MINI 이즐링턴 에디션 공개

미니는 에디션이 참 많다. 영국의 자랑거리를 세련되게 소화하는 기술이 탁월한 브랜드다. 이번에는 런던 북부 이즐링턴 지역에서 영감을 받은 MINI 클럽맨 쿠퍼의 에디션 모델 ‘MINI 이즐링턴 에디션’을 공개했다. 총 60대 한정으로 출시되는 엄연한 한정판이다. 오늘날 이즐링턴은 런던 스타트업의 성지로 떠오르고 있다. 젊음의 열정이 끓는 지역인 셈이다. 미니에 따르면 ‘MINI 이즐링턴 에디션’은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신만의 철학과 열정을 가지고 살아가는 활동적인 젊은층을 위한 모델이라고 한다. 기본 형태는 다음과 같다. 미니 클럽맨 쿠퍼를 기반으로 한다. 외장 컬러는 화이트 실버이고, 루프에는 아스펜 화이트 루프를 적용해 산뜻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완성한다. 미니하면 디테일 아닌가. 외관 곳곳에 크롬 라인을 배치해 눈길을 사로잡고, 열정적인 페르소나를 표현한 보닛의 스트라이프와 정규 모델에는 없는 루프레일을 장착해 활동적인 이미지도 심었다. 도어실에 에디션 이름을 새겨 한정판의 개성을 강조했고, 어댑티브 LED 헤드라이트,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컴포트 액세스 등 편의사양도 잔뜩 챙겼다. MINI 이즐링턴 에디션은 두 종류다. 몰트 브라운 가죽 시트에 18인치 멀티레이 스포크 휠을 장착한 모델, 인디고 블루 가죽 시트에 18인치 스타 스포크 휠을 장착한 모델이다. 각각 30대씩 한정 판매된다. 아, 이번 한정판은 온라인 에디션이다. ‘MINI 샵 온라인’에서 판매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초록 뷰 맛집 카페 5
  • 2
    등산 후 가기 좋은 몸보신 맛집 4
  • 3
    Intensive Bomb
  • 4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 5
    디펜더가 가는 길

RELATED STORIES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 CAR

    괴짜 자동차

    저마다의 이유로 10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를 자동차들을 타봤다. 이 차 한 대쯤은 지금 모습 그대로 남아도 좋지 않을까 싶었다.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걸고 싶은 하우스 브랜드 키링 4

    가방, 차 키, 지갑 어느 곳에든 달 수 있다.

  • FASHION

    상반된 데님

    섬과 도시의 개성이 드러나는 두 가지 데님 아이템.

  • AGENDA

    수다쟁이 히어로

    ‘꽃미남’ 라이언 레이널스는 얼굴만 파먹고 사는 배우라는 오명을 거부한다. 깜짝 반전처럼 ‘얼굴 없는’ 히어로로 거듭났다.

  • AGENDA

    형이 돌아왔어

    재판매를 시작한 아우디가 꺼내 든 비장의 카드 A6. 그리고 A6의 매력 여섯 가지.

  • LIFE

    로비의 조건

    지금의 호텔이 로비에서 당신을 환대하는 법.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