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정우성, 남자의 우아함이란 이런 것

첩보 영화 한 장면 같은 정우성의 새 화보

UpdatedOn May 20, 2021

3 / 10
42mm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오토매틱 기능의 레전드 다이버 3백20만원 론진 제품. 티셔츠 톰 포드, 팬츠 브루넬로 쿠치넬리, 리넨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42mm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오토매틱 기능의 레전드 다이버 3백20만원 론진 제품. 티셔츠 톰 포드, 팬츠 브루넬로 쿠치넬리, 리넨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42mm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오토매틱 기능의 레전드 다이버 3백20만원 론진 제품. 티셔츠 톰 포드, 팬츠 브루넬로 쿠치넬리, 리넨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42mm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오토매틱 기능의 레전드 다이버 3백20만원 론진 제품. 티셔츠 톰 포드, 팬츠 브루넬로 쿠치넬리, 리넨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41mm 스테인리스 틸 및 레드 PVD 코팅 소재,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오토매틱 기능의 하이드로 콘퀘스트 2백40만원 론진 제품. 흰색 티셔츠 톰 포드 제품.41mm 스테인리스 틸 및 레드 PVD 코팅 소재,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오토매틱 기능의 하이드로 콘퀘스트 2백40만원 론진 제품. 흰색 티셔츠 톰 포드 제품.
  • 42mm 브론즈와 티타늄 케이스백, 오토매틱,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기능의 레전드 다이버 4백만원 론진 제품. 청록색 가죽 반소매 셔츠 벨루티, 흰색 슬리브리스 톰 포드, 리넨 팬츠 르메르 제품.42mm 브론즈와 티타늄 케이스백, 오토매틱,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기능의 레전드 다이버 4백만원 론진 제품. 청록색 가죽 반소매 셔츠 벨루티, 흰색 슬리브리스 톰 포드, 리넨 팬츠 르메르 제품.
  • 43mm 스테인리스 스틸 및 세라믹 소재, 오토매틱,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기능의 하이드로 콘퀘스트 2백20만원 론진 제품. 시어서커 반소매 셔츠 랑방 by 분더숍, 흰색 슬리브리스 톰 포드 제품.43mm 스테인리스 스틸 및 세라믹 소재, 오토매틱, 72시간 파워 리저브, 300m 방수 기능의 하이드로 콘퀘스트 2백20만원 론진 제품. 시어서커 반소매 셔츠 랑방 by 분더숍, 흰색 슬리브리스 톰 포드 제품.

배우 정우성이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에메랄드 빛 바다, 투명한 하늘을 배경으로 요트를 항해하는 그의 모습은 마치 첩보 영화 한 부분처럼 서사적인 장면들을 그려냈다. 첩보 요원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건 워치.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론진의 엠베서더로서 바다에 걸맞는 하이드로 콘퀘스트, 레전드 다이버를 착용한 정우성에게선 부드러운 우아함 속에 강인한 남성미가 진득하게 묻어났다. 그는 바다의 큰 너울에 요동치는 요트 위에서도 흔들림 없이 평온한 모습을 유지했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정우성은 “1990년대 내가 벌겋게 달아오른 쇳덩이였다면, 2000년대에는 뭔가 좀 안다며 구태의연해진, 갑작스레 식어버린 쇳덩이었던 거 같다. 2010년대는 다시 달아오른 쇳덩이를 담금질하는 시기”였다고 하며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남자의 멋에 대한 질문엔 “멋진 남자라는 것도 개성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게 아닐까 싶다. 나의 개성은 정우성! 정우성은 계속 정우성을 찾으려고 해왔으니까”고 답했다. 정우성의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FEATURE EDITOR 이주영
FASHION EDITOR 최태경, 유선호
PHOTOGRAPHY JDZ
STYLIST 김혜정(인트렌드)
HAIR 임해경
MAKE-UP 배경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반클리프 아펠, 뻬를리 팝업으로의 초대
  • 2
    파트너와 잘 지내는 법
  • 3
    NIGHT FEVER
  • 4
    The Right Path
  • 5
    너무 예쁜 스니커즈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ASHION

    지속가능성을 위한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노력

    올바른 방향과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선한 영향력.

  • AGENDA

    Young Blood

    뮤지션이 1년 동안 50곡을 발표하는 게 흔한 일일까? ‘퀄리티’를 유지하며 ‘트렌드’까지 즉각적으로 담는다면? 힙합 신에서는 이런 모습을 두고 ‘허슬’이라고 표현한다. 식케이는 확실한 ‘허슬러’다. 멈추지 않고 신선한 음악을 들려주는 젊은 피가 흐르는 뮤지션, ‘영 블러드’다. 그가 EP 앨범 를 발매했다.

  • LIFE

    시술의 시작

    30대에 접어 들고 거울을 볼 때마다 어느새 자리 잡은 미간 주름, 잡티, 다크 서클 등에 흠칫 놀라곤 한다. 얼굴에서 나이가 느껴지는 시기에 접어든 것이다. 시술에 대한 고민이 늘어가던 때 라렌클리닉 한상혁 원장에게 먼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 CAR

    아낌없이 주는 차

    르노삼성자동차의 2022년형 XM3는 알차다는 말로는 부족하다.

  • FASHION

    BE BIG, BE BOLD!

    빅볼드 출시와 명동 스토어 오픈을 위해 한국을 찾은 스와치의 부회장 곤살로 데 세바요스(Gonzalo De Cevallos)를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