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변화의 시작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으로 돌아온 볼보 XC90 B6.

UpdatedOn April 27,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916-451217-sample.jpg

 

 

내연기관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 지구상에서 사라질까. 아직 확신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스웨덴에서는 그 수치가 급감할 것으로 보인다. 볼보는 내연기관으로만 움직이는 차량을 생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나아가 2030년에는 전기차만 판매하는 것이 현재 볼보의 전략. 볼보가 전기차만 판매하려면 아직 9년이나 남았다. 2030년 이전까지는 내연기관과 전기 모터가 공존하는 파워트레인을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볼보가 공개한 XC90 B6 AWD 인스크립션 모델은 가솔린 엔진에 48V 모터가 더해진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B6을 탑재했다. B6 파워트레인은 제동 과정에서 생성된 에너지를 회수해 엔진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효율적인 연료 사용이 특징이다. 주행 시 전기 모터의 장점도 느껴진다. 시동을 걸었을 때 떨림 없이 정숙하다. 저속으로 이동할 때는 전기 모터가 사용되어 부드럽고, 가속도 경쾌하다. 여기에 저마찰 엔진 기술과 혁신적인 엔진 관리 시스템, 커먼레일 직분사 및 통합된 전기식 슈퍼차저, 터보 기술의 조합도 더해졌다. 정리하면 저속에서는 하이브리드 특유의 경쾌한 가속감을, 고속에서는 빠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는 것이다.

실제 주차장을 빠져나와 도심 주행에 나섰을 때 움직임이 가볍게 느껴졌다. 고속도로에서도 빠른 주행 감각은 이어졌다. XC90 B6는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6.7초 만에 도달한다. 아주 빠른 것은 아니지만 대형 SUV 체급을 고려하면 꽤 준수한 성능이다. 더 과감한 주행을 즐기려면 주행 모드를 다이내믹으로 바꾸면 된다. 주행 모드는 기존 볼보 차량과 동일하다. 아름다운 오레포스의 수공예 크리스털 기어노브 뒤에 위치한 아날로그 다이얼을 슬쩍 밀어서 변경한다. 서스펜션이 조금 더 단단해지고, 배기음도 조금 더 우렁차게 들린다. 운전대도 조금 더 타이트하게 바뀌고, 전체적으로 긴장감이 더 팽팽해진다. 하지만 정말 조금만 바뀐다. 엔진을 쥐어짜며 운전해보고 싶지만 패들 시프트가 없고. 속도를 올릴수록 1,969cc 배기량의 한계가 느껴진다. 스포츠카가 아닌 대형 패밀리 SUV에는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한 것 아니겠나.

주행 모드는 에코, 컴포트, 다이내믹, 오프로드, 개인화 5가지를 제공한다. 추천하고 싶은 주행 모드는 컴포트다. 정체 구간에서 꽤 안락하다. 승차감이 살짝 단단한 편이지만,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부드러운 나파 가죽 시트가 이를 완화한다. 시트는 운전자의 바지와 셔츠를 딱 잡아주는 높은 밀착감을 보이고, 마사지와 통풍 기능도 제공한다. 운전대 림에 씌운 가죽의 질감도 매끄럽다. 운전대에 위치한 직관적이고 정확한 크루즈 컨트롤 버튼을 누르면 막히는 구간도 참을 만하다. 최대 140km/h까지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주행하는 파일럿 어시스트 II와 도로 이탈 완화 기능,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기능 등 첨단 인텔리세이프 시스템은 든든한 주행 보조장치다. 사실 외형과 실내는 기존 XC90과 큰 차이가 없다. 파워트레인만 변경했을 뿐이다.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어 사운드 시스템도 그대로고, 파노라마 선루프,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도 그대로다.

실내는 기능적이며, 우아하고, 아름답다. 누구는 거실 같다고 평하는데, 스칸디나비아풍 인테리어를 뜻하는 것 같다. 운전자가 체감하는 가장 큰 변화는 공영 주차장에서다. 할인된다. 남산 1호, 3호 터널 통과할 때도 요금을 안 낸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B6를 사용해 대형 SUV임에도 2종 저공해 자동차로 분류됐기 때문이다. 또 있다. 파워트레인이 더 좋아졌는데, 가격이 내렸다. XC90 B6 AWD 인스크립션은 기존 T6 모델보다 2백60만원 낮은 9천2백90만원이다. 인기 있는 차량이 후속 모델의 가격을 내리는 경우는 흔치 않다.

3 / 10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1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세차 환자의 패션
  • 2
    ICONIC DNA
  • 3
    NEW ORDER
  • 4
    아이엠이 몬베베의 사랑을 체감하는 순간은 언제일까?
  • 5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RELATED STORIES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 CAR

    혹한기 운전

    겨울에 자동차로 호연지기를 키우는 방법. 지붕 열고 달리기, 전기차로 강원도 가기. 어땠을까. 두 가지 중 뭐가 더 고됐을까.

  • CAR

    동경의 자동차

    마세라티가 도쿄의 한 사찰에서 신형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더 멀리 더 편하게 달리기 위한 경주 차였다.

  • CAR

    혁신은 항상 어렵다

    볼보의 새로운 전기차 EX30 익스테리어 디자인 총괄 티 존 메이어에게 물었다. 볼보처럼 상냥하면서도 자신만만했던 그의 말.

  • CAR

    우리 모두의 페라리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카’ 페라리 푸로산게가 등장했다. 거짓말 같은 명제를 확인하기 위해 뉴질랜드 남섬을 달렸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푸로산게는 스포츠카가 맞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스마일리스마일

    스마일리스마일의 음악은 앞으로 나아간다. 하늘이든, 바다든, 강이든.

  • DESIGN

    SMART DESK, SMART MIND

    책상 위를 똑똑하게 만드는 작고 기발한 물건들.

  • REPORTS

    궁극의 축구화

    세계적인 축구선수 올리비에 지루처럼 강력하고 정확한 슈팅을 위해 만들어진 푸마 에보 파워의 비밀.

  • FASHION

    MIDNIGHT PARTY

    무심하게 일렁이는 불빛만 남은 거리, 낮보다 화려한 우리의 밤.

  • FASHION

    SOMEWHERE

    어딘가로 떠나고 싶게 만드는 캠페인 속 풍경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