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RUBBER LOVER

운동 좋아하세요? 경쾌한 러버 스트랩은 어떠세요?

UpdatedOn April 16, 2021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809-449966-sample.jpg

RUBBER STRAP

OMEGA

전 세계 해양의 보호 연구 재단 ‘넥톤’을 후원하기 위해 출시한 모델이다. 반짝이는 폴리싱과 매트한 질감의 브러싱을 조화롭게 섞었다. 덕분에 스틸 케이스의 강인한 면모를 한눈에 느낄 수 있다. 레이저 가공 처리된 블랙 세라믹 다이얼은 양각으로 새긴 물결 패턴으로 역동적인 얼굴을 완성했다. 스크래치에 강한 돔형 사파이어 글라스, 밀도 높은 러버 스트랩은 격렬한 운동에도 걱정 없다. 다이버 300m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42mm 7백60만원 오메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809-449967-sample.jpg

RUBBER STRAP

IWC

전설적인 다이버 ‘자크 이브 쿠스토’에게 헌정하는 시계다. 1967년 최초의 ‘아쿠아타이머’ 다이얼을 계승한 전통적인 모델이다. 시원한 블루 다이얼 안에는 시, 분, 초 단위의 카운터를 넣었다. 스톱워치 기능과 12시간 누적 시간 측정이 가능한 크로노그래프 기능은 푸시 버튼 하나로 조작할 수 있다. 특허받은 퀵 체인지 시스템의 러버 스트랩으로 탈착도 쉬워 실용적이다. 아쿠아타이머 크로노그래프 엑스페이션 ‘자크 이브 쿠스토’ 에디션 44mm 9백20만원 IWC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809-449968-sample.jpg

RUBBER STRAP

ORIS

빛에 따라 다채롭게 반사되는 다이얼을 채택해 깊이 있는 색감을 표현했다. 단방향 회전 베젤을 갖춘 스틸 케이스는 거친 운동에도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다. 쏟아지는 자외선에도 가독성이 선명한 건 무반사 사파이어 글라스를 적용했기 때문이다. 일체감이 느껴지는 초침과 러버 스트랩은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주어 스포티한 매력을 살렸다. 손목 둘레에 따라 길이 조절이 간편한 ‘익스텐션’ 기능도 빼놓을 수 없는 특징 중 하나다. 아퀴스 데이트 릴리프 43.5mm 2백5만원 오리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809-449969-sample.jpg

RUBBER STRAP

LONGINES

선레이 그레이 다이얼로 개성 짙은 얼굴을 완성했다. 인덱스 사이 큼직하게 포진한 아라비아숫자는 활동적인 운동 중에도 빠르게 시간 확인이 가능하다. 고급스러운 단방향 세라믹 베젤, 스크루 방식의 크라운은 강한 충격에도 튼튼한 내구성을 자랑한다. 간단하게 탈착할 수 있는 이중 폴딩 방식의 러버 스트랩은 도톰한 두께로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칼리버 ‘L888’ 무브먼트를 탑재해 72시간 파워 리저브 기능도 갖췄다. 하이드로 콘퀘스트 41mm 2백20만원 론진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809-449970-sample.jpg

RUBBER STRAP

BREITLING

온도의 영향을 받지 않는 슈퍼쿼츠 무브먼트를 사용했다. 크로노그래프 본연의 기능인 정확한 시간 측정을 수행한다. 새롭게 적용한 ‘브라이트라이트’ 케이스는 이름처럼 가볍고 마찰과 부식에 강한 내구성을 드러낸다. 액티비티한 운동도 부담 없을 정도. 나침반 안쪽에 맥박 눈금을 표시해 심장 박동 수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다. 블랙 다이얼과 대비되는 화이트 러버 스트랩을 적용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인듀어런스 프로 44mm 3백89만원 브라이틀링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809-449971-sample.jpg

RUBBER STRAP

TAG HEUER

청량한 블루 다이얼 위로 귀갑 문양의 레진 효과를 더한 회전 베젤이 특징인 모델이다. 기존 솔리드 컬러와는 차별된 시각적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폴딩 방식의 버클에는 안전 푸시 버튼과 익스텐션 기능을 장착해 다이내믹한 스포츠 활동에도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무엇보다 러버 스트랩 위로 새긴 앨리게이터 디테일은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아쿠아레이서 300m 칼리버 5 오토매틱 톨토이즈 쉘 베젤 43mm 3백43만원 태그호이어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2
    까르띠에, 미의 철학
  • 3
    IN TIME
  • 4
    서울에서 해외 맛보기
  • 5
    Running Book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여름 샴페인

    뙤약볕에 녹아내릴 여름날. 타는 목마름을 잠재울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샴페인 다섯.

  • FASHION

    ALL ROUND PLAYER

    데상트와 마세라티라는 기능적이고 대담한 만남, 그리고 온전한 속도로 달려온 배우 고수로 더 완전해진 퍼포먼스.

  • FASHION

    브레라의 까노니꼬

    밀라노에 간다면 여길 꼭 들러야 한다.

  • INTERVIEW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방향을 잃었다고 느껴질 때면 뒤를 돌아본다. 우리는 얼마나 변했던가. 이종석은 2년이 조금 넘는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다. 자주 웃고, 여유가 느껴졌다. 벌써 <마녀2>와 <데시벨> 두 편의 영화 촬영을 마쳤고, 드라마 <빅마우스>의 촬영을 시작했다.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REPORTS

    더 콰이엇의 취향

    지레짐작과는 달리 더 콰이엇은 차분했고, 담담했고, 진중했다. 돈을 많이 벌 수 있어서 좋다, 라는 직설적인 언명 뒤에는 에어 조던과 라이카 등 본인의 취향을 한껏 끌어올려줄 수 있는 감도 높은 물건들을 마음껏 쓸 수 있는 지금이 정말 좋다, 라는 내밀한 뿌듯함이 숨어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