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A-Awards

혁신의 상징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끄는 메르세데스-AMG와 미디어 아트 신을 선도하는 디스트릭트. 지금 가장 진보적인 자동차와 아트의 만남.

UpdatedOn December 24,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889-438142-sample.jpg

(왼쪽부터) 검정 SUV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 흰색 쿠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파도 이미지는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

(왼쪽부터) 검정 SUV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 흰색 쿠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파도 이미지는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

관객을 집어삼킬 듯 거세게 몰아치는 푸른 파도. 화면에 부딪히며 불규칙하게 파괴되는 파도의 역동성은 달리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아르떼뮤지엄의 ‘웨이브(Wave)’는 우아함과 모던함 그리고 강력함을 선사한다는 점에서 메르세데스-AMG와 공통분모를 갖는다. 6기통 트윈 터보 엔진을 바탕으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는 굽이진 산길도 재빠르게 통과하는 정밀한 핸들링과 높은 접지력을 갖췄다. 동시에 정통 쿠페의 실루엣을 SUV 형상으로 재해석한 간결한 디자인은 우아함을 더한다. 실내는 미래적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신 MBUX 기술이 적용됐으며, 은은하게 실내를 밝히는 앰비언트 라이트가 안락한 실내에 탑재된 첨단 기능들을 강조한다. 한편, 도로 위의 레이싱 머신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는 일렁이는 마음을 잠재우는 스포츠카다.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의 배기 사운드는 거대한 파도의 철썩거림처럼 온몸의 감각을 일깨우고, 지면을 쥐어잡고 빠르게 코너를 빠져나가는 성능은 디스트릭트의 ‘웨이브(Wave)’처럼 경이롭다. 메르세데스-AMG와 디스트릭트가 보여온 진보적인 기술과 아이디어 그리고 거침없는 행보는 각각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와 미디어아트 신을 선도할 수 있는 비결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 2021년 1월 호 메르세데스-벤츠 광고 지면에 기재된 메르세데스-벤츠 제품명 및 제원에 표기 오류가 있어, 아래와 같이 정정합니다.

ㆍ제품명 : Mercedes-AMG GLA 4MATIC → Mercedes-AMG GLA 45 4MATIC+
제원 ‘자동 9단’ → 표기 오류

ㆍ제품명 : Mercedes-AMG GLB 4MATIC → Mercedes-AMG GLB 35 4MATIC
제원 ‘자동 9단’ → 표기오류

ㆍ제품명 : Mercedes-AMG GLE 4MATIC Coupé → Mercedes-AMG GLE 53 4MATIC+ Coupé
제원 ‘자동 9단’ → 표기오류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1월호

MOST POPULAR

  • 1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 2
    A QUIET AFTERNOON
  • 3
    명절 후, 느끼한 속을 달랠 매운 음식 맛집 4
  • 4
    NEW ORDER
  • 5
    세븐틴 민규, "힘든 시간이 끝나고 무대에 섰을 때의 희열은 몇 배로 더 커요."

RELATED STORIES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 CAR

    혹한기 운전

    겨울에 자동차로 호연지기를 키우는 방법. 지붕 열고 달리기, 전기차로 강원도 가기. 어땠을까. 두 가지 중 뭐가 더 고됐을까.

  • CAR

    동경의 자동차

    마세라티가 도쿄의 한 사찰에서 신형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더 멀리 더 편하게 달리기 위한 경주 차였다.

  • CAR

    혁신은 항상 어렵다

    볼보의 새로운 전기차 EX30 익스테리어 디자인 총괄 티 존 메이어에게 물었다. 볼보처럼 상냥하면서도 자신만만했던 그의 말.

  • CAR

    우리 모두의 페라리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카’ 페라리 푸로산게가 등장했다. 거짓말 같은 명제를 확인하기 위해 뉴질랜드 남섬을 달렸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푸로산게는 스포츠카가 맞다.

MORE FROM ARENA

  • LIFE

    토트넘이 지금부터 흥미진진한 이유

    시즌 초반만 해도 선두 놀이를 하던 ‘행복넘’ 토트넘. 시즌 막바지인 현재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도 확신할 수 없는 처지에 몰린 ‘우울넘’. 이제 막 35라운드를 지난 토트넘은 무사히 시즌을 마칠 수 있을까. 올해도 우승컵을 놓친 케인과 손흥민은 토트넘을 탈출할 수 있을까. 새로운 사령탑은 새로운 선수들을 영입할 수 있을까. 시즌 초반보다 더 흥미진진해진 토트넘의 여름이다.

  • LIFE

    지속가능한 미래 도시 #The Line

    식량과 에너지를 자급자족하고, 녹색경제 활동만 가능한 도시. 자동차 통행이 금지되거나, 차로가 존재하지 않는 미래 도시에서 살아갈 방법을 궁리했다.

  • LIFE

    내 인생을 바꾼 전시

    때로는 미술이 우리의 시각을 바꾼다. 공공미술관의 한국 작가 전시가 자신에게 끼친 영향을 고백한다. 기대하지 않았지만 분명한 흔적을 남긴 전시들이다. 공공미술관은 늘 열려 있다.

  • LIFE

    나라면 지금 이거 산다

    보통 이상으로 특정 소비 분야에 몰두하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온갖 물건이 단종되고 프리미엄이 붙는 지금 어떤 물건을 사고 싶은가? 왜 사고 싶은가? 슈퍼카부터 자개장까지 온갖 답변이 돌아왔다.

  • SPECIAL PICK

    YEAR-END SONG

    음악이 주는 깊은 울림과 연말의 설렘에서 영감받은 이솝 시즈널 기프트 키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