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스테판 커리의 브랜드

언더아머와 스테판 커리가 만났다. 누구나 평등하게 운동할 수 있는 브랜드를 들고.

UpdatedOn December 02,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703-435774-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703-435769-sample.jpg

‘언더아머(Under Armour)’가 세 번의 NBA 우승과 두 번의 MVP를 수상한 스테판 커리와 함께 ‘커리 브랜드’를 론칭한다. 그의 이름에서 시작해 브랜드 명도 '커리'다. 운동을 하는 모든 이들이 언제 어디서나 차별받지 않고 운동할 수 있도록 기회와 환경을 만들어간다는 데에 기점을 두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703-435770-sample.jpg

 

커리 브랜드는 운동복과 운동화 그리고 장비를 포함해 안전하게 경기할 수 있는 장소도 제공한다. 전문성을 갖춘 스포츠 지도자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 오는 2025년까지 100,000명 이상의 젊은 선수들이 ‘커리 브랜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도 마친 상태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703-435768-sample.jpg

 

새롭게 탄생한 커리 브랜드와 함께 선보이는 스테판 커리의 시그니처 농구화 ‘커리8 플로우’ 의 첫 번째 컬러웨이는 12월 11일 출시되며, 주요 언더아머 매장 및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다다익선’을 둘러싼 질문은 다다익선
  • 2
    미하엘 슈마허는 무엇이 특별했는가
  • 3
    명작의 조건
  • 4
    등산 후 가기 좋은 몸보신 맛집 4
  • 5
    Hey, Baby girl!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FASHION

    춘풍 따라

    도심 곳곳에 내려앉은 봄처럼 사뿐한 윈드브레이커 11개.

  • INTERVIEW

    세 소년 새 희망

    뉴 호프 클럽을 단지 보이 밴드라 부를 수 없는 몇 가지 이유.

  • FASHION

    FUEL

    빠르게, 더 강렬하게.

  • LIVING

    [How-to] Paperweight

    친애하는 남자의 책상 위에 이런 물건이 있다면 좋을 것 같아요. 길쭉한 것, 동그란 것, 납작한 것 등 여러 가지 형태로 존재하며, 크기에 비해 무게가 나갑니다. 요즘같이 봄바람이 부는 날 요긴하게 쓰이는데요. '문진'입니다. 사전적 의미로는 '책장 또는 종이가 날리거나 넘어가지 않도록 눌러놓는 문방구'입니다. 책을 가까이 두는 남자라면 금세 알아차렸겠죠? 혹시, 책과 거리가 멀다 하더라도 책상 위에 살짝 올려둬보세요. 제법 영리한 남자처럼 보일 테니까요.

  • INTERVIEW

    안재홍의 서울살이

    이 인터뷰는 배우 안재홍이 실제로 자주 찾는 동네를 고르는 것에서 시작했다. 그가 일상을 보내는 동네인 서촌에서 자유롭게 먹고 마시면서 촬영했고, 서촌과 서울과 연기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처음 서울에 온 14년 전이나 지금이나 여전히 진짜 연기를 하는 것이 꿈이라 말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