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is Month Issue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UpdatedOn November 26, 2020

구찌 에필로그 컬렉션

밀라노 디지털 패션위크의 마지막 날을 장식한 구찌의 에필로그 컬렉션.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상상력을 가득 담은 쇼가 울창한 나무에 둘러싸인 모스가든에서 재현됐다. 푸르른 나무를 뒤로한 채 실내로 들어서자 첫눈에 들어온 건 직접 모델이 된 구찌의 직원들. 지난 밀라노 디지털 패션위크 당시 미켈레가 쇼를 설명할 때 구찌 디자인 팀이 카메라 앞에 모델로 선 방식에 영감받았다고. 봄이 느껴지는 화려한 플로럴 패턴과 파스텔 색감도 물론 인상적이었지만, 눈길을 끈 건 도널드 덕이 프린트된 액세서리 라인이었다. 디즈니 미키마우스 협업의 연장선으로 도널드 덕 캐릭터가 다양한 가방 이곳저곳에서 장난치고 있었다. 재치 있는 미켈레의 상상력을 목도할 수 있었던 경험.

루이 비통 테이크오버 프로젝트

루이 비통이 롯데백화점과 카테고리별 신제품을 3개 층에서 동시 공개하는 테이크오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남성과 여성 컬렉션을 비롯해 향수, 주얼리 등 루이 비통의 모든 제품군을 아우르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에비뉴엘 잠실점 1층에 들어서면 ‘게임의 시작 (GAME ON)’을 테마로 한 2021 여성 크루즈 컬렉션과 주얼리가 반기고, 지하 1층에선 새로운 남성 향수 ‘메테오르(Meteore)’를 포함한 루이 비통의 향기가 공간을 가득 메운다. 마지막으로 4층에 올라가면 2021 남성 프리 스프링 컬렉션이 기다린다. 버질 아블로는 하우스의 정체성을 견고히 하기 위해 컬렉션 전반에 모노그램 로고를 가득 담았다고 한다. 또한 여러 색실을 사용해 그림을 짜 넣는 태피스트리 기법이 이번 프리 스프링 컬렉션의 키포인트라고. 한편 이번 프로젝트만을 통해서 구매 가능한 한정판 제품들도 있으니 늦기 전 에비뉴엘 잠실점을 방문하길 권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김성지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 2
    Beyond The World
  • 3
    배우 이영애가 들려주는 평소의 생각들(feat. 취미, 고민, 작품 그리고 돈까스)
  • 4
    UNFAMILIAR SUIT
  • 5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RELATED STORIES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 FASHION

    THE PREPSTER

    스포티와 프레피, 그 어디쯤에서.

  • FASHION

    고급 시계 3라운드

    한국 고급 시계 시장에 성숙기가 올까?

MORE FROM ARENA

  • CAR

    ATTACK ON TITANS

    스포츠카의 운전대를 잡으면 떠오르는 망상. 거대 로봇들의 서울 침공을 저지하라.

  • LIFE

    헬카페 보테가

    헬카페는 오랜 시간 용산구에서 강배전 블렌드의 쓴맛을 알려왔다. 그건 서울 커피를 대표하는 맛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 서울 커피의 진화에선 중요한 맛이다. 원효로에 위치한 헬카페의 세 번째 매장 헬카페 보테가에서 임성은 대표를 만났다.

  • FASHION

    Made to be dare

    한국에서 처음 공개하는 튜더 매뉴팩처 이야기. 튜더는 시계도 시계인데 공장이 예술이었다.

  • REPORTS

    갤런트의 두 번째 서울

    그에게 서울은 흥미로운 도시다. 음악 이야기를 나눌 친구들이 있고, 그의 노래를 목청껏 따라 불러주는 관객이 있으며 맛있는 소주도 마실 수 있어서다. 2016년을 뜨겁게 보낸 뮤지션 갤런트가 두 번째로 서울을 찾았다. 단독 공연을 마친 뒤 시원한 소주 한잔도 잊지 않았다.

  • FILM

    Tech and the City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