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을엔 이렇게

2020 F/W 컬렉션에서 찾아낸, 이 계절에 가장 합당한 스타일링 키워드 3.

UpdatedOn October 06, 2020

3 / 10

 

 ‘부츠’는 투박하게 

포근한 스웨터 하나에, 투박한 부츠를 신기에 가장 완벽한 찰나의 계절. 특히 이번 가을엔 종아리를 온전히 덮고도 남는, 통이 넉넉하고 긴 부츠의 활용이 도드라진다. 그 중에서도 펜디, 살바토레 페라가모, 발렌시아가와 같이, 마치 하나로 보일 정도로 비슷한 컬러와 소재의 레더 팬츠와 부츠를 매치하는 스타일링이 핵심. 또 헐렁한 쇼츠에 무릎과 종아리만 살짝 보일 듯 긴 부츠를 매치하거나, 풍성한 니트 팬츠를 목이 짧은 부츠에 야무지게 넣어, 하렘 팬츠처럼 스타일링 하기도 한다. 조금 더 날이 추워지면, 부츠를 살짝 가릴 정도로 큼직한 코트와 함께 더 풍성한 실루엣으로 연출 할 수도 있다.


3 / 10

 

 깊숙이 눌러쓴 ‘버킷 해트’ 

아웃도어 스타일부터, 매끈한 실루엣의 포멀한 룩까지 스타일에 관계없이 눈을 가릴 듯 모자를 쿨 하게 눌러 쓸 것. 벨루티처럼 모자부터 셔츠, 재킷, 팬츠까지 모두 파티나 공법의 레더 소재로 짜 맞춰 빈틈없이 완벽한 룩도 훌륭하지만, 날카로운 테일러링 셔츠에 할머니가 손으로 지어주신 듯한 니트 모자를 무심하게 푹 눌러쓴 루이비통이 가장 쿨 하다. 헐렁한 벨벳 소재 팬츠와 한쪽 어깨에 툭 둘러맨 백팩까지. 혹은 자크뮈스처럼 바지는 흘러내릴 듯이 헐렁하게, 깊게 눌러쓴 모자는 눈앞을 살짝 접어 올리기도 하고. 조금 엇나가도 되니까, 계산하지 않고 손에 집히는 대로 푹 뒤집어 써야 제 맛.


3 / 10

 

 낡고 큰 ‘스웨터’ 

옷장에 오래 묵혀뒀던 옷을 급히 꺼내 입은 것처럼, 조금 낡고 늘어난 듯 헐렁한 카디건이 돋보인다. 대체로 커트 코베인을 연상시키듯 그런지한 무드. 혹은 코트처럼 감싸거나, 재킷처럼 매치하기도 한다. 여유롭고 둥글게 떨어지는 푸근한 실루엣의 상의와 대조적으로 과감한 팬츠와 슈즈를 매치하는 게 이번 시즌의 묘미. 와이프로젝트는 겹겹이 이너를 레이어링한 낡은 카디건에 화려한 페이즐리 무늬의 벨벳 팬츠를, 페라가모는 부드러운 캐멀색 카디건에 투박한 밀리터리풍 팬츠를, 마르니는 가죽 소재의 팬츠와 부츠를 매치했다. 혹은 지방시나 보테가 베네타처럼 큼직한 상의의 실루엣과 반대로 가늘고 날카롭게 뻗은 팬츠를 매치하는 것도 방법.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쇼비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OLDIES BUT GOLDIES
  • 2
    블랙 맘바 레거시
  • 3
    영광의 도둑
  • 4
    손석구 되기
  • 5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재발견 말고 또 발견, 유희열

    JTBC <싱어게인>은 보석 같은 무명 가수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었다. 심사위원석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한 유희열이 유독 돋보였다. 그는 어떤 안목을 가졌길래, 어떻게 선택하길래 보석들을 캐내는 걸까 하고. 감각적이고 지적인 사람인 건 워낙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싱어게인>을 보면서 진작 재발견된 유희열을 또 발견하게 됐다. 그가 궁금해졌다.

  • FILM

    [A-tv] 티쏘 x 성훈

  • LIFE

    손맛으로 한다

    튕기고, 긁고, 돌리고, 발사하고. ‘손맛 좋은’ 게임들.

  • INTERVIEW

    <헌트>로 돌아온 우아한 남자, 정우성

    정우성은 안주하지 않았다. 작은 도전을 일구며 살았다. 틀을 깨고 나아가는 것은 그가 살아가는 방식이며, 영화를 대하는 태도다. 그는 영화를 정말 좋아한다고 말했다. 평생 영화일을 하며 살아온 자신을 행운아라고 칭했다. 우리가 곧 마주할 그의 도전은 두 편의 영화다. 이정재와 23년 만에 의기투합한 <헌트>와 감독 데뷔작 <보호자>다.

  • FASHION

    새 시즌, 뉴 스니커즈 4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