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ashion Week in Pandemic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Live Show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UpdatedOn September 03, 202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907-426193-sample.jpg

1 CELINE

10대의 에디가 현재를 살고 있다면, 딱 이런 모습이 아닐까? 에디는 이번 ‘Dancing Kids’ 컬렉션을 2019년 11월부터 준비해왔고, 이미 올 3월 이전에 디자인을 마무리했다고. 라이브 쇼가 시작되고, 틱톡을 통해 유명해진 래퍼이자 프로듀서, 댄서이기도 한 티아즈가 이번 컬렉션을 위해 만든 12분짜리 트랙 ‘The Call Me Tiago’에 맞춰 에디의 댄싱 키즈들은 서킷 트랙을 걸었다. 에디는 이번 시즌을 이보이(Eboy)와 스케이트 컬처를 기록하는 컬렉션이라고 했다. 어찌 보면 그가 셀린느에 온 이후로 가장 ‘에디 슬리먼다웠던’ 컬렉션. 그가 디올 시절부터 자신의 시그너처이기도 했던 찢어진 청바지라거나, 그런지한 카디건, 늘어지는 스웨터, 스포츠웨어 등, 서브컬처를 아우르는 의상들을 분방하게 레이어링한 스타일링은 이전에 비해 제법 단정하고 고급스러워진 느낌. 특히 절정의 순간 LED 빛을 발광하는 테디 재킷은 정말이지 감탄스러웠다. 솔직한 마음으로, 고작 컴퓨터 모니터를 통한 라이브 쇼에 아무런 감흥도 없었는데, 시작부터 날 빨아들인 유일한 컬렉션. 아무튼 에디는 참 반짝이는 걸 좋아해. 라이브 쇼가 아니었으면 LED 쇼를 어떻게 자랑하려고 했을까?
EDITOR 최태경


2 ERMENEGILDO ZEGNA

세계적으로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제냐는 오히려 침착하게 자신들의 뿌리를 좀 더 명확하게 보여주고자 했다. 이번 라이브 쇼는 제냐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같았다. 그 시작은 이탈리아 북부, 제냐 재단이 20년 동안 재건한 3만 평 규모의 공공 생태 공원인 오야시 제냐. 녹음이 덮인 숲에 길이 생기고, 멀리 언덕 너머에서 모델들이 등장했다. 너른 언덕, 좁은 숲길을 지나는 길은 다시 트리베로(Trivero) 지역의 라니피치오 제냐 울 공장까지 연결된다. 오야시 제냐의 녹음과, 나무, 하늘과 핑크빛 노을까지 그대로 표현한 색감, 자연 그대로의 부드러운 바람에 살랑이는 느슨한 실루엣으로 표현되었다. 먼 길을 걸어온 모델들이 라니피치오 제냐 울 공장의 넓은 옥상에 자로 잰 듯 줄지어 늘어서 피날레를 하는 장면은, 꽤나 감격스럽기까지.
EDITOR 최태경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907-426189-sample.jpg

3 JACQUEMUS

정말이지 자크뮈스는 이 어려운 위기를 아주 영리하게 지나고 있다. 자크뮈스의 이번 컬렉션은 일종의 해방감을 준다. 각박한 현실의 돌파구 같은 것. 긴장한 기색 하나 없이, 여전히 느긋하고 느슨하게. 이번 시즌 그가 향한 곳은 파리에서 1시간 거리의 밀밭에서 진행되었다. 금빛으로 물든 대규모 밀밭에 구불구불한 런웨이를 길게 늘어뜨렸다. 관객들은 듬성듬성 거리를 두고 앉았다. 모델들은 밀밭 사잇길을 우아하게 걸었다. 빛 바랜 색감과 넉넉한 실루엣의 수트, 셔츠 그리고 매혹적인 여자들의 드레스는 넘실대는 금빛 물결과 함께 유유자적 흘렀다. 마음이 정화되는 컬렉션.
EDITOR 최태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이상, 김성지

2020년 09월호

MOST POPULAR

  • 1
    Spiritual Waiting
  • 2
    고수, “지금은 카메라 앞이 제일 편안해”
  • 3
    강소라&장승조,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동화책의 마지막 장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 4
    Left Together
  • 5
    모두를 위한 패션

RELATED STORIES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 FASHION

    구찌의 한 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드 사르노’ 임명.

  • FASHION

    Everything, Everywhere

    유니클로가 추구하는 일상이라는 예술.

  • FASHION

    2023 S/S KEYWORD 14 #2

    더 대담하고 과감하게, 또 익숙하고 흥미진진한 요소들로 가득한 2023 S/S 시즌의 다채로운 키워드.

  • FASHION

    2023 S/S KEYWORD 14 #1

    더 대담하고 과감하게, 또 익숙하고 흥미진진한 요소들로 가득한 2023 S/S 시즌의 다채로운 키워드.

MORE FROM ARENA

  • FASHION

    벨루티의 스니커즈

    하이톱 농구화에서 영감을 받은 벨루티의 신상 스니커즈.

  • FEATURE

    <파친코>, 탈경계의 시대극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각색한 드라마 <파친코>가 3월 말 애플TV에서 공개된다. 원작이 호평받은 만큼 드라마에 대한 기대가 크다. K-드라마가 독특한 아이디어로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전통 시대극에 가까운 <파친코>는 K-드라마의 가능성을 확장할 수 있을까? <파친코>가 가진 힘을 미리 본다.

  • FASHION

    MUFFLER LOVER

    올겨울엔 머플러를 두르고 두르고 또 두른다.

  • REPORTS

    안다를 아는 것

    처음 안다는 안절부절못하고, 눈도 마주치지 못했다. 어린아이처럼. 시간이 조금 지나자 안다가 말했다. 이제는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싶다고.

  • FEATURE

    음악이 아닌 내가 주인공인 시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