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술 맛 나는 술잔

눈으로 한 번, 혀끝으로 한 번. 술맛 살리는 매끈한 글라스.

UpdatedOn April 03, 202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600-408392-sample.jpg

1​ 녹은 얼음에서 영감받은 울티마 툴레 온더록스 글라스 3만4천5백원 이딸라 제품. 2 한 손에 착 감기는 크기의 바웨어 니트 글라스 2만2천원 리델 제품. 3 기하학적 형태의 기둥이 특징인 베가 마티니 글라스 49만원 바카라 제품. 4 투명한 크리스털 샴페인 잔·빨간색 크리스털 샴페인 잔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5 용량과 높이, 두 가지 밸런스가 훌륭하게 잡힌 하이볼 글라스 2만2천원 리델 제품. 6 재스퍼 모리슨이 디자인한 유연한 실루엣의 라미 화이트 와인 글라스 2만1천원 이딸라 제품.

온더록스 글라스

무라카미 하루키의 위스키 사랑은 정평이 났다. 에세이집 <위스키 성지 여행>과 <그러나 즐겁게 살고 싶다>에서 위스키와 온더록스 잔을 예찬한다. 마감 때면 온더록스 잔에 연필을 꽂아두고 원고를 쓴단다. 온더록스는 위스키의 거친 향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커다랗고 단단한 얼음이 녹으면서 위스키를 부드럽게 순화시켜주기 때문. 온더록스 글라스는 강철 같은 얼음을 받치기 위해 바닥이 두텁고 견고하다. 겉면은 일직선으로 곧게 뻗고 안쪽은 살짝 눈으로 한 번, 혀끝으로 한 번. 술맛 살리는 매끈한 글라스. 봄밤을 마신다 굴곡진 형태를 고르면 얼음이 부딪히는 경쾌한 소리마저 들린다. 오감을 모두 맛본다는 얘기다. 과연 하루키가 선택할 만하다.

니트 글라스

위스키에 아무것도 첨가하지 않고 원액 그대로 즐기는 방식을 니트라고 한다. 위스키 본연의 맛을 음미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방법으로 스트레이트라고도 한다. 싱글 몰트위스키 애호가들이 선호하며 글라스의 기본은 튤립 모양인데 굳이 고집할 필요는 없다. 얇고 투명하면 충분하다. 단, 한 손에 들었을 때 묵직하게 잡히는 게 좋다. 그래야 듬직한 무게를 느끼며 위스키 자체의 풍미를 오롯이 즐길 수 있다.

칵테일 글라스

“보드카 마티니, 젓지 말고 흔들어서.” <007> 시리즈 속 제임스 본드는 전통적인 진 대신 보드카로 만든 마티니를 주문한다. 아무렴 어떨까. 잔은 똑같은데. 흔히들 마티니 전용 글라스로 알고 있지만 본래는 칵테일 글라스다. 얼음은 넣지 않으며 쇼트 드링크 칵테일에 많이 사용한다. 밋밋한 손잡이를 크리스털로 장식하거나 색의 변주를 주기도 하며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그래도 칵테일이 은은하게 비치는 투명한 삼각뿔 모양 잔이 클래식이다.

샴페인 글라스

샴페인 글라스는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입구 부분이 넓은 소서(Saucer)형과 가늘고 기다란 플루트(Flute)형. 행사장에서 흔히 접하는 형태가 플루트 글라스다. 사전적 의미로 길쭉한 술잔인데 샴페인의 향기와 탄산이 나가지 못하도록 글라스 입구가 약간 오므라져 있다. 끊임없이 올라오는 기포를 감상할 수 있기에 보는 재미가 있는 잔이다.

하이볼 글라스

니트와 온더록스로 마시는 방법이 너무 독하다면 하이볼 위스키로 마시자. 위스키에 소다와 진저에일 같은 탄산을 넣어 톡 쏘는 맛을 느낄 수 있다. 청량하고 달큼하기에 한결 편안하다. 하이볼 글라스는 키가 크다. 얼음과 탄산수를 수북이 담기 때문. 큰 키 덕분에 톨 글라스(Tall Glass) 혹은 굴뚝을 닮아 침니 글라스(Chimney Glass)라고 한다. 물컵과 비슷하게 생긴 것부터 밑동이 화려하고 다양한 프린트가 들어간 모양도 있다.

화이트 와인 글라스

와인잔에 따라 와인의 맛이 달라진다. 바로 향 때문이다. 레드와 화이트 와인은 향의 차이가 크기 때문에 사용하는 글라스의 모양 역시 다르다. 레드 와인은 타닌의 텁텁함을 줄이고 향을 퍼트릴 수 있도록 볼이 큰 잔을 사용한다. 반면 화이트 와인은 기본적으로 타닌 성분이 적기에 크기가 작은 잔을 사용한다. 화이트 와인의 가장 큰 특징은 찬 온도에서 더 좋은 맛을 낸다는 것. 잔이 크면 많은 양을 따라놓게 되고, 마시는 동안 와인의 온도가 상승해 맛과 향이 변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재용
ASSISTANT 김인혜

2020년 04월호

MOST POPULAR

  • 1
    Running Book
  • 2
    영광의 도둑
  • 3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4
    맥스러움, 롯스러움
  • 5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LIFE

    Keep Smiling

    단정한 미소와 다정한 대화를 위한 여덟 가지 준비물.

  • LIFE

    포스트 오펜하이머

    화제작 <오펜하이머>의 실제 주인공 J. 로버트 오펜하이머는 자신의 평생 업적을 이렇게 요약했다. “나는 이제 죽음이요. 세상의 파괴자가 되었다.” 후회했던 걸까? 자신의 업적을 부정한 걸까? 그렇다면 포스트 오펜하이머 시대에 사는 오늘날의 우리는 오펜하이머를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오펜하이머와 지금을 주제로 한국의 물리학자, 원자핵공학자, 과학기술사학자에게 질문을 건넸다.

  • LIFE

    조너선 아이브가 떠난 애플의 미래

  • LIFE

    저마다의 버팀목

    열대야로 잠 못 드는 밤, 유일한 버팀목이 되어준 건 무엇인가.

  • ARTICLE

    긴급 세탁

    갑작스레 옷에 얼룩이 생겼을 땐 빠른 대처가 답이다. 전용 세제도 있지만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을 활용해 신속하게 처리할 수도 있다. 흔히들 겪는 얼룩에 대한 대처법을 직접 실험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