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꽃 같은 민재 미리보기

김민재, <꽃파당>은 내 연기인생의 터닝포인트. <꽃파당> 마훈의 청순미

UpdatedOn November 21, 2019

3 / 10
검은색 터틀넥 니트는 지오송지오 제품.

검은색 터틀넥 니트는 지오송지오 제품.

  • 검은색 터틀넥 니트는 지오송지오 제품.검은색 터틀넥 니트는 지오송지오 제품.
  • 갈색 니트 톱은 DKNY, 팬츠는 MSMG by hanstyle.com, 서스펜더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갈색 니트 톱은 DKNY, 팬츠는 MSMG by hanstyle.com, 서스펜더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재킷•셔츠•팬츠는 모두 에트로, 첼시 부츠는 코스, 반지는 거스큐 제품.재킷•셔츠•팬츠는 모두 에트로, 첼시 부츠는 코스, 반지는 거스큐 제품.

배우 김민재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의 마훈으로 여심몰이를 한 김민재는 사극을 벗고 20대 중반의 청초한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가을 하늘 아래서 촬영한 이번 화보에서 김민재는 패션모델 못지않은 다채로운 포즈와 표정으로 촬영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인터뷰에서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에서 마훈으로 보낸 시간들에 대한 소회와 촬영을 시작한 새로운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민재는 달라진 연기 철학도 고백했다. 과거에는 믿고 보는 배우가 목표였으나 얼마 전 부터는 현재에 최선을 다하고 즐기는 것이 연기에 진정성을 더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민재의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이우정
STYLIST 박지영
HAIR 김시율(애브뉴준오 청담)
MAKE-UP 하재형(애브뉴준오 청담)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아직은) 책이 할 수 있는 것
  • 2
    혼자라도 괜찮아
  • 3
    White Again
  • 4
    Keep Balance
  • 5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INTERVIEW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FASHION

    THE LOUNGE

    라운지처럼 편안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배우 지진희와 에스.티. 듀퐁의 2019 F/W 컬렉션.

  • ARTICLE

    YOUNG POWER

    2017년을 집어삼킬 젊은 디자이너 브랜드 6.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 INTERVIEW

    가죽의 조각적 회화

    이 작품은 아뜰리에 에르메스와 현대미술가 7인이 함께하는전시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tert)>의 일부. 가죽의 물성을 탐구한 바실리 살피스티의 작품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