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RESH VARIATION

올가을, 스웨터를 좀 더 다채롭게 입고 싶은 당신에게 추천하는 여섯 가지 방법.

UpdatedOn October 10, 2019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29-sample.jpg

카디건·줄무늬 재킷·팬츠·체인 네크리스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1
카디건을 색다르게 입고 싶다면 이번 시즌 프라다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을 것. 수트 위에 걸친 카디건은 생각보다 훨씬 새롭고 멋지다. 이런 스타일링을 시도해볼 생각이라면, 카디건 두께에 좀 더 신경을 쓴다. 얇은 카디건보다는 적당히 도톰한 것이 아우터로 근사하게 어울린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0-sample.jpg

모크넥 스웨터·셔츠·팬츠·가죽 벨트·펜던트 네크리스·팔찌·반지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2
크루넥보다는 목이 높고, 터틀넥보다 낮은 모크넥 스웨터는 우리나라 남자들이 유독 어려워하는 아이템 중 하나다. 이 옷을 입는 가장 쉽고 효과적인 방법은 셔츠를 더하는 것. 그러면 네크라인이 한결 풍성하고 세련돼 보인다. 셔츠는 칼라가 너무 빳빳하지 않은 것으로 고르는 게 훨씬 자연스럽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1-sample.jpg

페어아일 스웨터 14만9천원·옥스퍼드 셔츠 가격미정 모두 브룩스 브라더스 레드플리스, 캐시미어 터틀넥 스웨터 1백70만원대 로로 피아나, 코듀로이 팬츠 29만9천원 메사제리에 by 아이엠지 프리미엄 제품.

3
페어아일 스웨터만큼 이 계절에 어울리는 옷도 드물다. 트위드 재킷, 옥스퍼드 셔츠, 코듀로이 팬츠, 어떤 옷과도 궁합이 좋으니까. 화려한 패턴 때문에 일반적으로 재킷과 함께 포인트를 주는 식으로 입지만 가끔은 과감하게 연출하는 것도 좋다. 가을은 생각보다 짧으므로.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2-sample.jpg

반소매 셔츠·브이넥 스웨터·줄무늬 팬츠·벨트·체인 목걸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선글라스 40만원대 프라다 컬렉션 by 룩소티카 제품.

4
좀 더 쿨하게 스웨터를 입고 싶은 사람에겐 ‘프라다식’ 니트 스타일링을 추천한다. 긴소매 티셔츠 위에 반소매 셔츠를 겹쳐 입는 것처럼 브이넥 스웨터를 활용하는 방식이다. 셔츠와 스웨터는 바지 안으로 넣어 정리하고, 셔츠는 아래쪽 버튼 한두 개만 채워 네크라인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3-sample.jpg

더블브레스트 재킷·팬츠 모두 가격미정 우영미, 울 카디건 가격미정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죽 벨트 가격미정 아미, 목걸이·머플러 모두 에디터 소장품.

5
카디건을 꼭 셔츠, 티셔츠와 함께 입을 필요는 없다. 카디건을 활용하는 또 한 가지 방법은 이너웨어처럼 입는 것이다. 특히 수트 안에 카디건만 입으면 셔츠를 입은 것보다 여유롭고 세련돼 보인다. 허전한 네크라인은 머플러나 네크리스 등으로 채운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4-sample.jpg

스웨이드를 조합한 풀오버 스웨터·셔츠·팬츠·코듀로이 모자·가죽 장갑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XXX, 아이보리색 스웨터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6
크루넥이나 브이넥 니트, 카디건이 지겹다면, 아우터처럼 입을 수 있는 도톰한 풀오버 스웨터가 훌륭한 대안이 된다. 다른 소재를 섞거나 지퍼, 후드 등으로 디자인을 변형한 스웨터라면 더더욱 좋다. 터틀넥 스웨터, 셔츠, 티셔츠 등 함께 매치할 수 있는 이너웨어도 무궁무진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김선익
MODEL 장원재
HAIR & MAKE-UP 채현석
ASSISTANT 박영기

2019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예술과 기술의 경지
  • 2
    인스타그램 매거진 시대
  • 3
    THE PREPSTER
  • 4
    EXOTIC FAIRY TALE
  • 5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RELATED STORIES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INTERVIEW

    전설의 입담-진선유

    방송사들은 동계올림픽 중계로 바쁘다. 중계의 꽃인 해설위원을 섭외하기 위해 각축전을 벌였다. KBS는 동계올림픽의 전설들을 해설위원으로 모셨다. 스피드스케이팅에는 이상화와 이강석, 쇼트트랙에는 진선유와 이정수, 피겨스케이팅은 곽민정이 해설을 맡는다. KBS 해설위원들의 출정식을 <아레나>가 함께했다.

  • FILM

    아쿠아 디 파르마 X 송강

  • LIFE

    샌프란시스코 다운 자판기

    샌프란시스코는 의외로 춥다. 이 사실을 모르는 관광객을 위해 특별한 자판기가 등장했다.

  • INTERVIEW

    배우의 영역

    배우는 상상을 해야 한다. 실제 인물을 연기하더라도 그 인물의 생각을 완전히 알 수는 없기에 결국에는 상상으로 채워야 한다. 그게 배우의 영역이라고 이희준이 말했다.

  • INTERVIEW

    뉴트로를 만드는 사람들

    여기저기에서 뉴트로를 이야기한다. 이것저것도 뉴트로 같아서 직접 찾아가 물었다. 아티스트들은 과연 뉴트로를 어떻게 설명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