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세대 차이

8년 만에 풀체인지된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화두는 효율과 안전이다.

UpdatedOn August 21,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70-381281-sample.jpg

 

 2Generation 
2세대 이보크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에는 새로운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됐다.

 8Years 
풀체인지는 8년 만에 이루어졌다. 외형은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적용했고, 인테리어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이어간다. 효율성과 안전성에 무게를 둔 기술들이 돋보인다.

 1th 
브랜드 최초나 세계 최초로 개발된 기능들이 대거 들어 있다. AI 알고리즘을 통해 운전자의 선호도와 행동을 학습하고 시트 위치나 음향, 온도 등을 자동으로 맞추는 스마트 설정 기능, 가려진 후방 시야를 확보하는 클리어 사이트 룸 미러 등이다.

 48volt 
디젤 엔진에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MHEV)이 적용됐다. 차량에 장착된 BiSG(Belt Integrated Starter Generator) 및 리튬 이온 배터리는 에너지를 저장해 엔진 구동을 보조한다.

 180hp 
2.0리터 4기통 터보 디젤 엔진은 ZF 9단 변속기와 조합된다.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43.9kg·m를 발휘한다. 최고속도는 205km/h이고, 0-100km/h 가속 시간은 9.3초에 이른다.

 11.9km/L 
디젤 엔진의 복합연비는 11.9km/L이다. 도심 연비는 10.8km/L, 고속도로 연비는 13.5km/L다.

 7Mode 
다양한 지형에서 주행 가능하도록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와 전 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을 제공한다. 인텔리전트 시스템을 통해 주행 조건을 분석하고 가장 적합한 지형 프로그램을 자동으로 제공한다. 모드는 다이내믹, 에코, 컴포트, 잔디밭/자갈길/눈길, 진흙 및 요철, 모래, 암반 저속주행 7가지로 구성된다.

 10inch 
실내에는 인컨트롤 터치 프로 듀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장착됐다. 상하 각각 10인치 듀얼 스크린으로 분리된 시스템이다. 다양한 구성을 한눈에 볼 수 있어 쉽고 편리하다.

 1,383L 
적재 공간은 기본 591L지만 리어 시트를 모두 접으면 최대 1,383L까지 확장된다.

 21mm 
이전 모델보다 휠베이스가 21mm 늘어났다. 추가 수납공간도 26L 확보했으며, 앞좌석 문에는 1.5L 물병을 보관할 수 있다.

 6,710만원 
디젤 모델은 6천7백10만원부터, 가솔린 모델은 7천2백90만원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70-381282-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BEFORE SUNSET
  • 2
    WARMING UP
  • 3
    인스타그램 매거진 시대
  • 4
    New kids On The Block
  • 5
    THE PREPSTER

RELATED STORIES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 CAR

    혹한기 운전

    겨울에 자동차로 호연지기를 키우는 방법. 지붕 열고 달리기, 전기차로 강원도 가기. 어땠을까. 두 가지 중 뭐가 더 고됐을까.

  • CAR

    동경의 자동차

    마세라티가 도쿄의 한 사찰에서 신형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더 멀리 더 편하게 달리기 위한 경주 차였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아메리칸 빈티지 스타일을 생각하다

    언제쯤 북유럽 스타일 말고 다른 스타일을 이야기하게 될까? 북유럽 스타일 말고 뭐가 있을까?

  • ISSUE

    프라다 X 송강 Chapter 2

  • LIFE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월드와이드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이토록 성장한 사실은 전 과정을 지켜본 우리 ‘아미’는 물론이겠고, 전 세계인이 알 테다. 하지만 팬덤인 아미가 아니라면 몰랐을 방탄소년단의 매력들을 다시 한 번 짚고 싶다.

  • FASHION

    대조와 조합

    도저히 같이 쓸 수 없을 것 같은 이 두 단어가 지방시의 2019 가을 겨울 컬렉션에서 완벽하게 어우러졌다.

  • AGENDA

    근육 테라피

    지친 몸을 풀어주는 부드러운 마사지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비싼 금액을 내지 않고도 매일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 집에 럼블 롤러가 있다면 말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