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EFORE SUMMER ENDS

여름이 끝나기 전에 되돌아보고 싶은 골드 워치 6.

UpdatedOn August 20, 2019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4-381142-sample.jpg

1904년 탄생한 세계 최초의 손목시계 산토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모델. 가로 31.4mm, 세로 43.5mm의 핑크 골드 케이스와 로마숫자 인덱스, 블루 카보숑 크라운, 세련된 회색 악어가죽 스트랩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산토스 뒤몽 1천4백만원대 까르띠에 제품.

+ 바닥에 놓인 올록볼록한 대리석은 벤덤 트레이 4만6천원 펌 리빙 by 에잇컬러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4-381143-sample.jpg

전통적인 미네르바 타임피스에서 영감을 얻은 시계. 39mm 사이즈의 로즈 골드 케이스를 매끈하게 다듬고, 나뭇잎 모양 시곗바늘과 정교한 기요셰로 다이얼을 장식했다. 6시 방향에는 작은 날짜 창을 얹었다. 스타 레거시 데이트 오토매틱 1천만원대 몽블랑 제품.

+ 황동 인센스 홀더 12만5천원 아포테케 프래그런스 by 1LDK 서울, 뒤쪽에 놓인 대리석 병마개 2만4천원 아티피코 by 짐블랑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4-381144-sample.jpg

아이보리색 에나멜 다이얼과 40mm 옐로 골드 케이스, 가느다란 시곗바늘과 인덱스를 조합해 우아한 분위기를 살렸다. 마스터 코액시얼 칼리버 8929를 탑재해 자기장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으며, 안정적인 작동을 보장한다. 드빌 트레저 1천만원대 오메가 제품.

+ 시계 왼쪽의 플랫 아이언 북엔드 1백28만원 칼 아우뵈크 by 챕터원, 오른쪽에 세워진 대나무 스틱 2만2천원(12개 세트) 스틸 라이프 by 챕터원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4-381139-sample.jpg

앞뒷면 다이얼로 홈 타임과 로컬 타임을 보여주는 시계. 실버 톤의 전면 다이얼은 날짜와 요일, 월, 문페이즈를, 짙은 회색의 후면 다이얼은 세컨드 타임존과 낮밤 인디케이터를 표시한다. 리베르소 트리뷰트 캘린더 Q3912420 가격미정 예거 르쿨트르 제품.

+ 시계를 올려둔 대리석 컵에는 펜이나 간단한 꽃을 넣을 수도 있다. 8만2천원 펌 리빙 by 에잇컬러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4-381140-sample.jpg

43mm 핑크 골드 케이스와 도톰한 타원형 베젤, 정교한 선레이 모티브 기요셰 다이얼이 눈길을 끄는 시계. 인하우스 오토매틱 무브먼트 800P를 탑재했으며 6시 방향에는 작은 날짜 창까지 얹어 실용성을 배가했다. 블랙 타이 피아제 구버너 가격미정 피아제 제품.

+ 시계를 올려놓은 벤덤 마블 박스 12만6천원 펌 리빙 by 에잇컬러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4-381141-sample.jpg

클래식한 토노 형태가 눈길을 끄는 시계. 케이스 굴곡을 따라 섬세하게 세공한 엔진 터닝 커브 다이얼과 로마숫자 인덱스, 12시 방향의 디지털 방식 날짜 창, 6시 방향의 스몰 세컨즈가 특징이다. 헤리티지 그랑 데이트 5410 3천4백만원대 브레게 제품.

+ 콘크리트와 나무, 구리를 조합한 캔들 홀더 6만9천원 뉴 웍스 by 짐블랑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BREEZY
  • 2
    DOUBLE SIDENESS
  • 3
    Timeless Elegance
  • 4
    NEW NORMAL
  • 5
    우아한 회복의 힘

RELATED STORIES

  • FASHION

    It’s Pitti Time!

    피티 워모 105는 시간의 흐름과 패션 트렌드의 유사점을 주목했다.

  • FASHION

    혁신과 전통의 융합

    유서 깊은 두 이탈리아 브랜드의 뜻깊은 만남.

  • FASHION

    Rekindled Flame

    과거의 불씨를 발판 삼아 맹렬하게 타오르는 에스.티. 듀퐁의 불꽃.

  • FASHION

    호킨스식 로에베

    로에베, 그리고 조나단 앤더슨이 완성한 패션과 예술의 가장 이상적인 협업.

  • FASHION

    The Bare Essentials

    익숙한 듯 새롭다. 조금 일찍 만난 벨루티의 가을과 겨울.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 FASHION

    LIVE ICONIC

    벨루티가 전설적인 고객인 앤디 워홀과 마르첼로 마스트로야니와 함께한 캠페인을 공개했다.

  • FASHION

    가죽 옷을 위한 밤

    형형한 가죽을 위한 밤.

  • FASHION

    TWILIGHT

    아스라이 저무는 새해 첫날의 초상.

  • FASHION

    온도를 높여줄 머플러 4

    얼굴을 폭 파묻고 온기를 더하고 싶은 겨울을 위해 준비한 머플러 네 가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