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Architect

조병수 건축가의 'ㅁ'자 집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UpdatedOn August 14, 2019

하늘과 땅과 별과 바람을 담은 정사각형 공간.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46-380873-sample.jpg

© 김재경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조병수

조병수

건축가 조병수는 몬태나 주립대학에서 건축학 학사를, 하버드대학교 대학원 도시설계학과에서 건축학 석사를 취득했다. 2004년에는 미국 아키텍추럴 레코드가 선정하는 세계의 선도적 건축가 11인에 꼽혔고, 이어 미국 북서부 및 태평양권역 미국 건축가 협회 최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런 조병수가 손을 더하는 건축은 한국적 감성이 짙게 스며듦과 동시에 세계적 방향과 상통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병수 건축가의 ‘ㅁ’자 집은 경기도 양평군 수곡리에 있다. 건축가가 작업을 구상하거나 휴식을 위해 찾는 곳이다. 2004년에 지었으니까 15년이 지난 공간이다. 그만큼 건축가의 시간이 담겨 있는, 이야기가 많은 곳이다. 특집 ‘건축가의 집’을 취재하며 ‘ㅁ’자 집을 선택한 이유다. 공간에는 사람이 머문다. 사람은 그 공간에서 이야기를 나눈다. 네모반듯한 구조물이 하늘과 땅 사이에 정직하게 놓여 있다. 원숙한 건축가는 이곳에 머문다. 조병수 건축가와 ‘ㅁ’자 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ㅁ’자 집이 갖는 조형적인 의미를 물었다.

이름 그대로 ‘ㅁ’자 집이다.
13.4×13.4m의 정사각 공간이다. 3.2m 지하에 박스형 공간을 묻어놓은 형태가 ‘땅 집’이라면, 박스형 공간을 대지 위에 올려놓은 것이 ‘ㅁ’자 집이다.

‘ㅁ’자 집 가운데는 집과 꼭 닮은 연못이 있다.
‘수정원’으로 불리는 5×5m 크기의 연못이다. 하늘로 향한 개구부, 그러니까 땅에 같은 크기의 연못을 만들어 그곳에 하늘과 땅과 별과 바람을 담았다. 수정원의 설계 형태는 지하수를 끌어와 흘려보내고, 다시 그 물이 지하로 스며들었다가 돌아오는 식이다. 자연스럽게 재생산이 가능하도록 했다.

안과 밖이 서로 다른 느낌이다.
사각형 박스는 밖에서 보기에는 육중하고 사방이 막혀 있지만, 내부로 들어가는 순간 얘기는 달라진다. 집 안으로 좁혀 들어가기보다는 집 밖의 자연으로 확장하는 쪽에 가깝다. 끝없는 가능성 안에서 즉흥적으로 거닐다 보면, 결국엔 완전해진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완전함’을 어떤 형태의 공간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
보나 기둥 없이 이어진 하나의 공간 안에 고목재 10개를 세웠다. 오래된 나무 기둥을 적당한 자리에 세움으로써 하나의 텅 빈 공간에 움직임이 생기고, 자연스러운 동선을 유도할 수있게 되었다.

건축가가 생각하는 ‘자연스러움’이란 뭘까.
자연스럽다는 거. 참 애매모호하다. 적당하다는 말과도 비슷하다. 하다 말고 남은 상태의 ‘여백의 미’가 아닌가 생각한다. 정리하면 ‘절제되어 적당히 모자람’이 아닐까.

‘ㅁ’자 집이 갖는 조형적인 의미가 궁금하다. 건축가는 어떤 의도로 공간을 설계했을까.
나는 작업할 때 직선의 사각 박스 개념을 자주 사용한다. 박스 형태 건축물은 작업자 입장에서볼 때 도면 그리기와 짓기가 쉬울 뿐 아니라, 형태는 단순하지만 내적 경험은 다채로울수 있다. 같은 맥락으로 ‘ㅁ’자 집은 최소한의 것만을 지닌 담백한 공간이자, 가장 단순한 박스 형태에서 시작하지만, 달빛과 바람과 흙과 비를 품을 수 있는 건축이다. ‘ㅁ’자 집이 건축적으로 특별한 건 아니지만, 그저 자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면 충분했다.

‘ㅁ’자 집이 갖는 설계적 특징이라면 어떤 부분일까.
‘ㅁ’자 집이 보여주는 단순하고 담백한, 최소의 요소만 갖추었다는 공간적인 개념도 중요하지만, 설계적 특징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이를테면 콘크리트를 문질러 방수 효과를 낸 것이 그렇고, 철 프레임 없이 콘크리트에 바로 유리를 넣어 창을 마감한 것이 그렇다. 또 최소한의 콘크리트 타설 등 여러 가지 실험과 새로운 시도가 좋은 성과물이 되기도 했다. 종합해보면 친환경적이면서 간결함을 유지할 수 있게 된 내용들이다.

‘ㅁ’자 집을 어떻게 함축해 이야기할 수 있을까.
경사면에 박히며 하늘과 땅을 향해 뚫려 있는 집.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 김종오 작가

시리즈 기사

크리에이터의 공간 시리즈 기사

 

빌라레코드

33아파트먼트

다츠

문봉 조각실

하태석 건축가의 아임하우스

박진택 건축가의 피, 땀, 눈물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신기호
PHOTOGRAPHY 김재경, 김종오(조병수 건축사무소 제공)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UNFAMILIAR SUIT
  • 2
    고급 시계 3라운드
  • 3
    New kids On The Block
  • 4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 5
    그래프로 보는 서울의 나무

RELATED STORIES

  • LIFE

    봄의 공기청정기

    미세먼지가 걱정스러운 계절이라 모아본 오늘날의 공기청정기 4종.

  • LIFE

    꽃구경도 식후경

    눈과 입 모두 즐거운 식도락 봄나들이.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가구 보러 왔습니다

    나 혼자 사는 1인 가구라면 지금 소개하는 5곳을 저장해둘 것.

  • LIFE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비대면과 거리두기의 코로나 시대가 불과 몇 년 전이다. 많은 이별과 폐업과 변화를 만들어낸 이 병의 특징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20대 발병률과 사망률이었다. 즉 20대는 한창 나이에 마스크를 끼고 시작도 하지 않은 밤의 술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섹스는 어땠을까? 더했을까 덜했을까?

MORE FROM ARENA

  • FASHION

    몽블랑의 동반자

    몽블랑이 새로운 마크 메이커들과 함께 2021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을 공개했다. 내가 정한 삶의 방향이 나를 만든다는 메시지를 통해 글로벌 캠페인을 전개하는 것.

  • LIFE

    플라스틱 금지령

    프랑스 식탁은 지금 미세 플라스틱의 위협을 받고 있다.

  • FASHION

    FIRST TIME

    지금 가장 주목받는 신인 모델 박태민과 새 시즌 룩 5.

  • REPORTS

    공동체의 힘

    카페 ‘비하인드’, 공유 가게 ‘어쩌다 가게’ 그리고 한남동 골목에 숨어 있는 ‘막다른’이란 공간. 임태병 소장은 공간을 만든다. 단, 시멘트와 철골 대신 사람과 사람의 유대로 짓는다. 그가 손대온 유형의 공간은 무형의 가치로 가득 차 있다.

  • FASHION

    BACKPACKER

    그러다 문득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산에 올랐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