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DEEP DIVE

물속으로 풍덩 뛰어들고 싶게 만드는 다이버 워치 6.

UpdatedOn July 08, 2019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262-375301-sample.jpg

 ROLEX 

다이버 워치의 대명사로 통하는 롤렉스 서브마리너. 스크래치에 강한 세라크롬 베젤과 크로마라이트 야광 인덱스, 오이스터 브레이슬릿을 사용해 더욱 믿음직스럽다. 파라크롬 헤어스프링을 장착한 3135 무브먼트도 눈여겨볼 만한 요소다. 최대 300m 방수. 오이스터 퍼페추얼 서브마리너 데이트 1천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262-375302-sample.jpg

 TUDOR 

툴 워치와 다이버 워치의 모범으로 손꼽히는 모델.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을 티타늄으로 만든 덕분에 가볍고 견고하며,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를 장착해 수심 500m에서도 거뜬하다. COSC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은 매뉴팩처 무브먼트 M5612는 7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보장한다. 튜더 펠라고스 5백61만원.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262-375303-sample.jpg

 TAG HEUER 

300m 깊이까지 잠수할 수 있는 태그호이어의 다이버 워치. 다이얼과 세라믹 베젤, 러버 스트랩은 모두 검은색으로 통일하고, 초침에는 노란색 마커를 달아 스포티한 인상을 강조했다. 다이얼과 베젤, 스트랩을 파란색으로 처리한 모델도 있다. 아쿠아레이서 300M 칼리버 5 오토매틱 43mm 3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262-375304-sample.jpg

 OMEGA 

위쪽은 검은색으로, 아래쪽은 흰색으로 처리한 세라믹 베젤이 눈길을 끈다. 마스터크로노미터 칼리버 8906을 탑재해 보다 정확하게 시간을 측정하며, 헬륨가스 배출 밸브를 갖춰 최대 600m까지 방수를 보장한다. 씨마스터 플래닛 오션 600M 오메가 코액시얼 마스터크로노미터 GMT 43.5mm 9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262-375306-sample.jpg

 TISSOT 

대범한 45.5mm 케이스와 단방향 회전 베젤, 스크루-다운 크라운, 300m 방수 기능과 케이스백에 새긴 해마가 다이버 워치의 정체성을 드러낸다. 쿼츠 무브먼트를 사용해 가격 역시 무척 합리적이다. 다이버 익스텐션을 더한 스틸 브레이슬릿 버전도 있다. 티쏘 씨스타 1000 쿼츠 크로노 75만원.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262-375300-sample.jpg

 LONGINES 

스틸 케이스와 파란색 다이얼, 블루 세라믹 베젤이 시원한 느낌을 주는 모델. 슈퍼 루미노바 처리한 시곗바늘과 인덱스 덕분에 어두운 곳에서도 쉽게 시간을 읽을 수 있다. 또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를 탑재하고, 4시와 5시 사이에는 작은 날짜창을 얹어 실용성까지 배가했다. 하이드로 콘퀘스트 3백20만원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오후의 이진욱
  • 2
    손 내밀면 닿을 듯
  • 3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4
    푸짐한 한 상, 서울 솥밥 가게 4
  • 5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RELATED STORIES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WATCH

    땅부르의 20주년

    루이 비통 땅부르 시계 20주년을 기념하는 멋진 책이 나왔다.

  • WATCH

    복잡한 것과 단순한 것

    루이 비통 라 파브리끄 뒤 떵 워치 공방 대표 미셸 나바스가 한국을 찾았다. 그는 아주 복잡한 시계들을 만드는 것보다 더 복잡한 게 있다고 말했다.

  • WATCH

    The Details

    크게 봐야 보이는 시계의 세계.

MORE FROM ARENA

  • FEATURE

    고립과 분단의 나라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SPACE

    감각의 향연

    안구와 혀를 부지런히 굴려야 놓치는 게 없는 공간들.

  • VIDEO

    VOLVO x 이지아

  • SPACE

    BUSAN PROJECT

    부산의 여름을 더욱 뜨겁게 만들어 줄 프로젝트 2.

  • FASHION

    제일 잘나가

    올 하반기를 강타한 베스트 아이템을 각 브랜드와 편집매장별로 꼽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