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네 가지 색상으로 새롭게 태어난, ‘글로 시리즈 2 미니’의 자기소개 인터뷰.

UpdatedOn June 28, 2019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208-373781-sample.jpg

Q. 본인 소개를 부탁한다.
이름은 ‘글로 미니’다. 2017년생인 큰형 ‘글로’와 2018년생 ‘글로 시리즈 2’ 등 ‘글로’ 삼 형제 중막내다. 이름처럼 형들보다 크기가 20% 작고, 몸무게도 85g밖에 나가지 않는다. 세계적인 담배 회사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BAT 코리아) 출생으로 사촌으로는 ‘던힐’ 등이 있다.

Q. 요즘 궐련형 전자담배(전자기기로 연초를 가열해 니코틴 증기를 흡입하는 담배)가 정말 인기더라. ‘글로’ 형제만의 장점을 소개한다면?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중 유일하게 스틱을 360도 가열하는 ‘서라운드 히팅 기술’을 쓴다. 이때문에 담배 본연의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면서도 담배가 탈 우려가 없다는 것이 가장큰 장점이다. 이제는 많은 ‘따라쟁이’가 생기긴 했지만, 간편한 청소법과 별도의 충전기가 없다는 점이 본래 우리 집안의 특징이었다. 얇고 긴 담배를 사용한다는 것 또한 우리 집안만의 자랑거리다.

Q. 워낙 크기가 작아서일까? 더러 성능을 걱정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 걱정은 붙들어 매도 좋다. 충전 시간 및 연속 사용 측면에서 라이벌들을 압도한다. 예를 들어 완충 시간이 고작 60분에 불과하다. 다시 말해 한 시간만 충전하면 하루 종일 충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연사 기능도 라이벌보다 한 수 위라고 말하고 싶다. 경쟁 제품들이 최대 12회까지 사용이 가능한 데 반해, 나는 최대 15회까지 안정적인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Q. 패션업계 종사자 등 유독 트렌디한 사람들이 ‘글로’를 사용하던데?
내 자랑 같아 쑥스럽지만 우리 집안의 인물이 좀 좋다. 요즘은 나처럼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생긴 게 유행이거든. 어떤 사람은 담배보단 패션 아이템처럼 보인다고 하더라. 블루와 바이올렛, 레드와 블랙 등 경쟁 제품에 비해 화려한 옷을 입고 데뷔했다는 것도 소위 트렌드세터들이 나를 좋아하는 이유다(라고 생각한다).

Q. 가격경쟁력도 우수하다고 들었다.
경쟁 제품들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표를 달았다. 권장소비자 가격은 10만원이지만, 쿠폰을 적용하면 7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글로 미니 블루’는 글로 플래그십 스토어, 글로 공식 웹사이트(www.discoverglo.co.kr), 면세점 및 전국 편의점 및 소매점에서 만날 수 있으며, 한정판인 ‘바이올렛’과 ‘블랙’, ‘레드’는 글로 플래그십 스토어와 글로 공식 웹사이트, 면세점및 일부 편의점과 소매점에서 판매된다.

Q. 마지막 질문이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글로 미니’는 어떤 사람과 어울리는 것 같나?
금연이란 게 마음처럼 쉽지가 않더라. 담배는 피우고 싶은데, 타인에 대한 배려를 할 줄 아는 사람들이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를 즐겨 사용한다. 아무래도 냄새가 적고 담뱃재도 남지 않으니까. 특히 나는 네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다채로운 색상으로 세련된 스타일과 진취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지향하는 소비자들에게 어울린다.

문의 080-787-0910(글로 케어 센터)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과감함과 귀여움
  • 2
    그래프로 보는 서울의 나무
  • 3
    New kids On The Block
  • 4
    BEFORE SUNSET
  • 5
    Greenery Days

RELATED STORIES

  • LIFE

    봄의 공기청정기

    미세먼지가 걱정스러운 계절이라 모아본 오늘날의 공기청정기 4종.

  • LIFE

    꽃구경도 식후경

    눈과 입 모두 즐거운 식도락 봄나들이.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가구 보러 왔습니다

    나 혼자 사는 1인 가구라면 지금 소개하는 5곳을 저장해둘 것.

  • LIFE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비대면과 거리두기의 코로나 시대가 불과 몇 년 전이다. 많은 이별과 폐업과 변화를 만들어낸 이 병의 특징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20대 발병률과 사망률이었다. 즉 20대는 한창 나이에 마스크를 끼고 시작도 하지 않은 밤의 술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섹스는 어땠을까? 더했을까 덜했을까?

MORE FROM ARENA

  • LIFE

    애증의 짜파게티

    애정하지만 얄미운 면에 대한 이야기.

  • FASHION

    Retrospective

    시간을 거스른 코듀로이의 클래식한 매력.

  • INTERVIEW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싱어게인3’ 홍이삭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배우 정해인, “<커넥트>에 새로운 시도가 많아”

    배우 정해인의 청아한 자태를 드러내는 커버 및 화보, 인터뷰 미리보기

  • LIFE

    루이스 폴센, 그리고 오직 디자인만을 위한 3일

    매년 초여름, 코펜하겐 곳곳을 디자인의 물결로 물들이는 축제, 3 days of Design에 다녀왔다. 세계 최초의 조명 브랜드이자, 여전히 가장 힙하고 컨템퍼러리한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과 함께.

FAMILY SITE